KBS NEWS

뉴스

환자 숨지자 시신 바다에 버린 병원장
환자 숨지자 시신 바다에 버린 병원장
자신이 치료하던 환자가 약물을 투여받고 숨지자 이를 자살로 위장하기 위해 시신을 바다에 버린 비정한 병원장이 경찰에 붙잡혔다.이 병원장은...
[특파원리포트] ‘맑은 하늘’ 베이징의 타이밍…무슨 일이 있었을까?
‘맑은 하늘’ 베이징의 타이밍…무슨 일이 있었을까?
"더도 말고 덜도 말고 요즘만 같아라!"요 며칠 사이 날씨를 즐기는 베이징 사람들의 공통적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검찰, ‘인천 초등생 살해’ 공범 지목 10대 혐의 변경 시사
입력 2017.07.17 (16:40) | 수정 2017.07.17 (16:43) 인터넷 뉴스
검찰, ‘인천 초등생 살해’ 공범 지목 10대 혐의 변경 시사
인천 초등학생 살인사건의 공범으로 지목된 박 모(18)양에 대한 3차 공판에서 검찰이 살인방조와 사체유기 혐의로 기소된 박 양의 공소장 변경 가능성을 시사했다.

인천지법 형사15부 심리로 17일 열린 공판에서 인천지검 형사3부는 박 양이 주범으로 지목된 김 양과 주고받은 뒤 삭제한 트위터 다이렉트 메시지를 미국 트위터 본사로부터 입수하는 대로 박 양이 받고 있는 살인방조 혐의를 살인교사 혐의로 변경할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검찰은 우리 측의 요청으로 미국 법무부가 트위터 본사에 영장을 제시했다면서 트위터 본사에서 두 피고인의 대화 내용을 추출한 뒤 미국연방수사국(FBI)에 넘겨 복구가 가능한 부분을 검토하는 과정에 시간이 걸린다고 설명했다.

재판부는 검찰과 협의해 8월 4일까지 트위터 내용 제출 마감 시한을 설정했다. 검찰은 이날까지 해당 자료를 검토한 뒤 공소장 변경 여부 최종적으로 결정하기로 했다.

재판에서는 박 양 측 변호인이 검찰과 살인방조 혐의를 두고 법정에서 공방을 벌였다. 박 양과 함께 '캐릭터 커뮤니티' 활동을 한 친구가 변호인 측 증인으로 출석해 범행 직후 김 양이 박 양에게 메시지를 보낸 데 대해 박 양이 실제가 아니라 역할극으로 생각했을 것이라고 증언했다.

반면 검찰은 박 양이 사전에 김 양과 범행 계획을 공유했기 때문에 그런 메시지를 불쑥 보냈어도 대화가 가능했다며 살인방조 혐의를 주장했다.

박 양의 다음 재판은 다음 달 10일 오후 2시 인천지법에서 열릴 예정이다.
  • 검찰, ‘인천 초등생 살해’ 공범 지목 10대 혐의 변경 시사
    • 입력 2017.07.17 (16:40)
    • 수정 2017.07.17 (16:43)
    인터넷 뉴스
검찰, ‘인천 초등생 살해’ 공범 지목 10대 혐의 변경 시사
인천 초등학생 살인사건의 공범으로 지목된 박 모(18)양에 대한 3차 공판에서 검찰이 살인방조와 사체유기 혐의로 기소된 박 양의 공소장 변경 가능성을 시사했다.

인천지법 형사15부 심리로 17일 열린 공판에서 인천지검 형사3부는 박 양이 주범으로 지목된 김 양과 주고받은 뒤 삭제한 트위터 다이렉트 메시지를 미국 트위터 본사로부터 입수하는 대로 박 양이 받고 있는 살인방조 혐의를 살인교사 혐의로 변경할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검찰은 우리 측의 요청으로 미국 법무부가 트위터 본사에 영장을 제시했다면서 트위터 본사에서 두 피고인의 대화 내용을 추출한 뒤 미국연방수사국(FBI)에 넘겨 복구가 가능한 부분을 검토하는 과정에 시간이 걸린다고 설명했다.

재판부는 검찰과 협의해 8월 4일까지 트위터 내용 제출 마감 시한을 설정했다. 검찰은 이날까지 해당 자료를 검토한 뒤 공소장 변경 여부 최종적으로 결정하기로 했다.

재판에서는 박 양 측 변호인이 검찰과 살인방조 혐의를 두고 법정에서 공방을 벌였다. 박 양과 함께 '캐릭터 커뮤니티' 활동을 한 친구가 변호인 측 증인으로 출석해 범행 직후 김 양이 박 양에게 메시지를 보낸 데 대해 박 양이 실제가 아니라 역할극으로 생각했을 것이라고 증언했다.

반면 검찰은 박 양이 사전에 김 양과 범행 계획을 공유했기 때문에 그런 메시지를 불쑥 보냈어도 대화가 가능했다며 살인방조 혐의를 주장했다.

박 양의 다음 재판은 다음 달 10일 오후 2시 인천지법에서 열릴 예정이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