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환자 숨지자 시신 바다에 버린 병원장
환자 숨지자 시신 바다에 버린 병원장
자신이 치료하던 환자가 약물을 투여받고 숨지자 이를 자살로 위장하기 위해 시신을 바다에 버린 비정한 병원장이 경찰에 붙잡혔다.이 병원장은...
[특파원리포트] ‘맑은 하늘’ 베이징의 타이밍…무슨 일이 있었을까?
‘맑은 하늘’ 베이징의 타이밍…무슨 일이 있었을까?
"더도 말고 덜도 말고 요즘만 같아라!"요 며칠 사이 날씨를 즐기는 베이징 사람들의 공통적인...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식당 화단에 양귀비 심은 업주 입건
입력 2017.07.17 (16:44) | 수정 2017.07.17 (16:47) 인터넷 뉴스
식당 화단에 양귀비 심은 업주 입건
경기북부경찰청 마약수사대는 자신이 운영하는 식당 화단에 마약류인 양귀비를 재배한 혐의로 A씨(57)를 불구속 입건했다.

A 씨는 양주시에 위치한 자신의 식당 주차장 화단에서 지난달까지 양귀비 750여주를 재배한 혐의를 받고 있다.

A 씨는 경찰조사에서 "양귀비가 자라고 있는 줄 몰랐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경찰은 A 씨가 기른 양귀비를 모두 뽑아 폐기처분했다.

양귀비는 아편과 모르핀 등 마약의 원료가 되는 작물로, 관상용으로 소량 재배하더라도 관련 법에 따라 5년 이하의 징역이나 5천만 원 이하의 벌금형 처벌을 받게 된다.
  • 식당 화단에 양귀비 심은 업주 입건
    • 입력 2017.07.17 (16:44)
    • 수정 2017.07.17 (16:47)
    인터넷 뉴스
식당 화단에 양귀비 심은 업주 입건
경기북부경찰청 마약수사대는 자신이 운영하는 식당 화단에 마약류인 양귀비를 재배한 혐의로 A씨(57)를 불구속 입건했다.

A 씨는 양주시에 위치한 자신의 식당 주차장 화단에서 지난달까지 양귀비 750여주를 재배한 혐의를 받고 있다.

A 씨는 경찰조사에서 "양귀비가 자라고 있는 줄 몰랐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경찰은 A 씨가 기른 양귀비를 모두 뽑아 폐기처분했다.

양귀비는 아편과 모르핀 등 마약의 원료가 되는 작물로, 관상용으로 소량 재배하더라도 관련 법에 따라 5년 이하의 징역이나 5천만 원 이하의 벌금형 처벌을 받게 된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