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北 현송월의 ‘이례적 침묵’ 이틀째, 인터뷰 사절 이유 들어보니…
北 현송월의 ‘이례적 침묵’ 이틀째, 인터뷰 사절 이유 들어보니…
북한 예술단 공연을 위한 공연장 사전점검 차 21일 방남한 北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장이...
서울 여행왔다가 ‘참변’…‘여관 참사’ 세 모녀의 안타까운 사연은?
서울 여행왔다가 ‘참변’…‘여관 참사’ 세 모녀의 안타까운 사연은?
20일 새벽 서울 종로의 한 여관에서 발생한 '화풀이 방화' 참사의 희생자 가운데 자녀들의...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식당 화단에 양귀비 심은 업주 입건
입력 2017.07.17 (16:44) | 수정 2017.07.17 (16:47) 인터넷 뉴스
식당 화단에 양귀비 심은 업주 입건
경기북부경찰청 마약수사대는 자신이 운영하는 식당 화단에 마약류인 양귀비를 재배한 혐의로 A씨(57)를 불구속 입건했다.

A 씨는 양주시에 위치한 자신의 식당 주차장 화단에서 지난달까지 양귀비 750여주를 재배한 혐의를 받고 있다.

A 씨는 경찰조사에서 "양귀비가 자라고 있는 줄 몰랐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경찰은 A 씨가 기른 양귀비를 모두 뽑아 폐기처분했다.

양귀비는 아편과 모르핀 등 마약의 원료가 되는 작물로, 관상용으로 소량 재배하더라도 관련 법에 따라 5년 이하의 징역이나 5천만 원 이하의 벌금형 처벌을 받게 된다.
  • 식당 화단에 양귀비 심은 업주 입건
    • 입력 2017.07.17 (16:44)
    • 수정 2017.07.17 (16:47)
    인터넷 뉴스
식당 화단에 양귀비 심은 업주 입건
경기북부경찰청 마약수사대는 자신이 운영하는 식당 화단에 마약류인 양귀비를 재배한 혐의로 A씨(57)를 불구속 입건했다.

A 씨는 양주시에 위치한 자신의 식당 주차장 화단에서 지난달까지 양귀비 750여주를 재배한 혐의를 받고 있다.

A 씨는 경찰조사에서 "양귀비가 자라고 있는 줄 몰랐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경찰은 A 씨가 기른 양귀비를 모두 뽑아 폐기처분했다.

양귀비는 아편과 모르핀 등 마약의 원료가 되는 작물로, 관상용으로 소량 재배하더라도 관련 법에 따라 5년 이하의 징역이나 5천만 원 이하의 벌금형 처벌을 받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