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기관마다 조사 결과 ‘제각각’…“운 좋아 빠졌다?”
기관마다 조사 결과 ‘제각각’…“운 좋아 빠졌다?”
정부의 전수조사 결과를 믿어도 되나?의심이 나게 하는 사실이 또 드러났습니다.농식품부 검...
[취재후] ‘세균 득실’ 샤워볼?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세균 득실’ 샤워볼?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샤워볼이 그렇게 더러운 줄 몰랐어. 볼 때마다 좀 찝찝하더라니." "어떡해. 나 맨날 화장실에 걸어놨는데… 집에 가자마자 버려야겠다!" "샤워볼을 아예...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백운규 “미국, 불합리한 수입규제하면 WTO에 제소할 수도”
입력 2017.07.17 (16:46) | 수정 2017.07.17 (16:47) 인터넷 뉴스
백운규 “미국, 불합리한 수입규제하면 WTO에 제소할 수도”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후보자는 최근 강화되는 미국 정부의 보호무역에 대해 "불합리하게 국제 규범을 위반하는 반덤핑판정 등은 WTO(세계무역기구) 제소도 배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백 후보자는 오늘(17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소속 국민의당 이찬열 의원 등에 제출한 인사청문회 답변자료에서 "최근 미국은 우리 철강제품에 대해 수입규제 관련 규정을 다소 공격적으로 운영해 실체적인 덤핑이나 불법적인 정부보조금이 없는 상황에서 과도한 반덤핑·상계 마진을 판정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백 후보자는 최근 미국 무역대표부(USTR)가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을 염두에 둔 공동위원회 개최를 요청한 것과 관련 "우리측은 한미 FTA 개정협상 개시에 합의한 바 없으며 공동위가 개정협상을 개시하기 위해서는 양측의 합의가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현재 우리 정부조직법이 개정 중"이라며 "이에 따라 우리측 공동의장인 통상교섭본부장도 임명되지 않은 점 등을 고려해 미국 측과 협의를 통해 개최 시점을 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한미 정상회담에서 논의된 바와 같이 미국의 무역적자가 한미 FTA에 기인한 것인지를 확인하기 위해 양측 전문가들이 그간 한미 FTA의 시행 효과를 공동으로 면밀히 조사, 분석, 평가하는 것이 우선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모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철저히 대비하고 있으며 향후에도 미국 측 동향을 예의주시하면서 당당하게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백운규 “미국, 불합리한 수입규제하면 WTO에 제소할 수도”
    • 입력 2017.07.17 (16:46)
    • 수정 2017.07.17 (16:47)
    인터넷 뉴스
백운규 “미국, 불합리한 수입규제하면 WTO에 제소할 수도”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후보자는 최근 강화되는 미국 정부의 보호무역에 대해 "불합리하게 국제 규범을 위반하는 반덤핑판정 등은 WTO(세계무역기구) 제소도 배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백 후보자는 오늘(17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소속 국민의당 이찬열 의원 등에 제출한 인사청문회 답변자료에서 "최근 미국은 우리 철강제품에 대해 수입규제 관련 규정을 다소 공격적으로 운영해 실체적인 덤핑이나 불법적인 정부보조금이 없는 상황에서 과도한 반덤핑·상계 마진을 판정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백 후보자는 최근 미국 무역대표부(USTR)가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을 염두에 둔 공동위원회 개최를 요청한 것과 관련 "우리측은 한미 FTA 개정협상 개시에 합의한 바 없으며 공동위가 개정협상을 개시하기 위해서는 양측의 합의가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현재 우리 정부조직법이 개정 중"이라며 "이에 따라 우리측 공동의장인 통상교섭본부장도 임명되지 않은 점 등을 고려해 미국 측과 협의를 통해 개최 시점을 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한미 정상회담에서 논의된 바와 같이 미국의 무역적자가 한미 FTA에 기인한 것인지를 확인하기 위해 양측 전문가들이 그간 한미 FTA의 시행 효과를 공동으로 면밀히 조사, 분석, 평가하는 것이 우선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모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철저히 대비하고 있으며 향후에도 미국 측 동향을 예의주시하면서 당당하게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