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울릉도 앞바다 ‘보물선 인양’…이번엔 정말일까?
울릉도 앞바다 ‘보물선 인양’…이번엔 정말일까?
러일전쟁이 한창이던 1904년 10월 15일, 러시아(옛 소련)의 3대 함대중 하나인 발틱함대...
미국에서 바라본 ‘전술핵 재배치’…실현 가능성 ‘제로(0%)’
미국에서 바라본 ‘전술핵 재배치’…실현 가능성 ‘제로’
최근 미국 워싱턴을 방문해 미국 정부와 의회, 그리고 싱크탱크 관계자들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대한적십자사, ‘이산가족 상봉’ 적십자회담 제의
입력 2017.07.17 (17:02) | 수정 2017.07.17 (17:30) 뉴스 5
동영상영역 시작
대한적십자사, ‘이산가족 상봉’ 적십자회담 제의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대한적십자사가 이산가족 상봉 행사와 성묘 방문을 개최하기 위한 적십자회담을 북측에 제안했습니다.

통일부 장관은 북측이 한반도 평화와 남북관계 발전을 원한다면 우리의 제안에 호응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보도에 최영윤 기자입니다.

<리포트>

대한적십자사가

10.4정상 선언 10주년이자 추석인 오는 10월 4일, 이산가족 상봉 행사와 성묘 방문 등을 논의하기 위한 남북 적십자회담을 열자고 북측에 제안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6일 베를린 구상을 통해 이산가족 상봉행사 재개를 북한에 제의한데 따른 후속 조치입니다.

<녹취> 김선향(대한적십자사 회장 권한대행) : "남북적십자회담을 8월 1일 판문점 우리측 지역 '평화의 집'에서 가질 것을 제의합니다."

한적은 아울러 우리측 제안에 대한 입장을 판문점 적십자연락사무소를 통해 회신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도 입장 발표를 통해 북한이 진정으로 한반도 평화와 남북관계 발전을 추구한다면 우리의 진정성 있는 제안해 호응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조 장관은 남북간 대화와 협력은 남북관계와 북핵문제의 상호 선순환적 진전을 촉진해 나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조명균(통일부 장관) : "남북이 마주 앉는다면, 상호 관심사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논의할 수 있을 것입니다."

조 장관은 아울러 현안 문제를 협의해 나가기 위해 판문점 남북 연락채널과 서해 군통신선을 조속히 정상화해야 한다고 북측에 촉구했습니다.

KBS 뉴스 최영윤입니다.
  • 대한적십자사, ‘이산가족 상봉’ 적십자회담 제의
    • 입력 2017.07.17 (17:02)
    • 수정 2017.07.17 (17:30)
    뉴스 5
대한적십자사, ‘이산가족 상봉’ 적십자회담 제의
<앵커 멘트>

대한적십자사가 이산가족 상봉 행사와 성묘 방문을 개최하기 위한 적십자회담을 북측에 제안했습니다.

통일부 장관은 북측이 한반도 평화와 남북관계 발전을 원한다면 우리의 제안에 호응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보도에 최영윤 기자입니다.

<리포트>

대한적십자사가

10.4정상 선언 10주년이자 추석인 오는 10월 4일, 이산가족 상봉 행사와 성묘 방문 등을 논의하기 위한 남북 적십자회담을 열자고 북측에 제안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6일 베를린 구상을 통해 이산가족 상봉행사 재개를 북한에 제의한데 따른 후속 조치입니다.

<녹취> 김선향(대한적십자사 회장 권한대행) : "남북적십자회담을 8월 1일 판문점 우리측 지역 '평화의 집'에서 가질 것을 제의합니다."

한적은 아울러 우리측 제안에 대한 입장을 판문점 적십자연락사무소를 통해 회신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도 입장 발표를 통해 북한이 진정으로 한반도 평화와 남북관계 발전을 추구한다면 우리의 진정성 있는 제안해 호응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조 장관은 남북간 대화와 협력은 남북관계와 북핵문제의 상호 선순환적 진전을 촉진해 나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조명균(통일부 장관) : "남북이 마주 앉는다면, 상호 관심사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논의할 수 있을 것입니다."

조 장관은 아울러 현안 문제를 협의해 나가기 위해 판문점 남북 연락채널과 서해 군통신선을 조속히 정상화해야 한다고 북측에 촉구했습니다.

KBS 뉴스 최영윤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