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앵커&리포트] 줄이고 버리고…‘비움’으로 얻는 행복
전 세계 ‘미니멀 라이프’ 열풍…비움으로 얻는 행복
옷장, 찬장 할 것 없이 가득 찬 물건들 보며 싹 치웠으면, 싶은 적 없으신가요?...
[K스타] 故 김광석 부인 “잠적 아니다, 법적 대응 준비중”
故 김광석 부인 “잠적 아니다, 법적 대응 준비 중”
검찰이 가수 故 김광석의 딸 서연 씨의 사망 의혹에 대해 재수사에 공식 착수한 가운데 의혹의...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인도, 오늘 대통령 선거…여야 모두 최하층 출신 후보 내세워
입력 2017.07.17 (17:04) | 수정 2017.07.17 (17:14) 인터넷 뉴스
인도, 오늘 대통령 선거…여야 모두 최하층 출신 후보 내세워
인도에서 제14대 대통령을 선출하는 투표가 17일 오전 10시(현지시간) 연방 의회와 주 의회에서 일제히 시작됐다.

이번 대통령 선거에는 사상 처음으로 여당과 야당 모두 '불가촉천민'으로 불리는 최하층 카스트인 '달리트' 출신 정치인을 후보로 내세웠다.

여당인 인도국민당(BJP)의 람 나트 코빈드(71) 후보는 북부 우타르프라데시 주 칸푸르의 달리트 가정에서 태어나 법대를 졸업한 뒤 변호사로 활동했으며 2차례 상원의원을 지낸 뒤 비하르 주 주지사를 역임했다.

제1야당인 인도국민회의(INC) 역시 달리트 출신인 메이라 쿠마르(72·여) 전 연방하원 의장을 후보로 내세웠다.

여야 정당 모두 달리트 출신 후보를 내세운 것은 2019년 총선을 앞두고 인구 비중은 크지만 사회적으로 소외된 하층 카스트의 지지를 얻기 위한 포석으로 현지 언론은 해석했다.

선거는 연방 상원과 하원, 각 주 의회 의원 등 4천896명이 투표하는 간선으로 진행되며, 20일 개표를 거쳐 25일 새 대통령 취임식이 열린다.

인도는 의원내각제 정치체제를 채택하고 있어 총리가 내각을 이끌기 때문에 대통령은 실질적 권한이 크지 않고 대부분 의전적인 역할을 수행한다.

하지만 헌법상 대통령은 군통수권이자 국가 원수로 규정돼 있으며, 특정 상황에서 사면권·법률안 거부권 등을 행사해 정국의 향방을 좌우할 수도 있다.

또 종종 사회에서 소수자에 해당하는 배경을 가진 인물이 대통령에 선출돼 사회통합의 상징적 역할을 하기도 했다.
  • 인도, 오늘 대통령 선거…여야 모두 최하층 출신 후보 내세워
    • 입력 2017.07.17 (17:04)
    • 수정 2017.07.17 (17:14)
    인터넷 뉴스
인도, 오늘 대통령 선거…여야 모두 최하층 출신 후보 내세워
인도에서 제14대 대통령을 선출하는 투표가 17일 오전 10시(현지시간) 연방 의회와 주 의회에서 일제히 시작됐다.

이번 대통령 선거에는 사상 처음으로 여당과 야당 모두 '불가촉천민'으로 불리는 최하층 카스트인 '달리트' 출신 정치인을 후보로 내세웠다.

여당인 인도국민당(BJP)의 람 나트 코빈드(71) 후보는 북부 우타르프라데시 주 칸푸르의 달리트 가정에서 태어나 법대를 졸업한 뒤 변호사로 활동했으며 2차례 상원의원을 지낸 뒤 비하르 주 주지사를 역임했다.

제1야당인 인도국민회의(INC) 역시 달리트 출신인 메이라 쿠마르(72·여) 전 연방하원 의장을 후보로 내세웠다.

여야 정당 모두 달리트 출신 후보를 내세운 것은 2019년 총선을 앞두고 인구 비중은 크지만 사회적으로 소외된 하층 카스트의 지지를 얻기 위한 포석으로 현지 언론은 해석했다.

선거는 연방 상원과 하원, 각 주 의회 의원 등 4천896명이 투표하는 간선으로 진행되며, 20일 개표를 거쳐 25일 새 대통령 취임식이 열린다.

인도는 의원내각제 정치체제를 채택하고 있어 총리가 내각을 이끌기 때문에 대통령은 실질적 권한이 크지 않고 대부분 의전적인 역할을 수행한다.

하지만 헌법상 대통령은 군통수권이자 국가 원수로 규정돼 있으며, 특정 상황에서 사면권·법률안 거부권 등을 행사해 정국의 향방을 좌우할 수도 있다.

또 종종 사회에서 소수자에 해당하는 배경을 가진 인물이 대통령에 선출돼 사회통합의 상징적 역할을 하기도 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