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울릉도 앞바다 ‘보물선 인양’…이번엔 정말일까?
울릉도 앞바다 ‘보물선 인양’…이번엔 정말일까?
러일전쟁이 한창이던 1904년 10월 15일, 러시아(옛 소련)의 3대 함대중 하나인 발틱함대...
미국에서 바라본 ‘전술핵 재배치’…실현 가능성 ‘제로(0%)’
미국에서 바라본 ‘전술핵 재배치’…실현 가능성 ‘제로’
최근 미국 워싱턴을 방문해 미국 정부와 의회, 그리고 싱크탱크 관계자들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검찰 ‘靑 문건’ 본격 수사…우병우 “모른다”
입력 2017.07.17 (17:06) | 수정 2017.07.17 (17:10) 뉴스 5
동영상영역 시작
검찰 ‘靑 문건’ 본격 수사…우병우 “모른다”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청와대가 공개한 이른바 '캐비닛 문건'에 대해 무슨 내용인지 모른다고 말했습니다.

검찰은 해당 문건 수사를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에 배당하고 본격적인 조사에 나섰습니다.

장혁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자신의 재판에 출석하기 위해 법원에 나왔습니다.

우 전 수석은 박근혜 정부 시기 민정수석실이 작성한 문서라며 청와대가 공개한 이른바 '캐비닛 문건'에 대해 모른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 우병우(전 청와대 민정수석) : "('캐비닛 문건'에 대해 알고 계십니까?) 언론 보도 봤습니다만, 무슨 상황인지 무슨 내용인지 알 수가 없습니다."

국정농단 사태를 방관하고 문제부 인사에 개입하는 등 직권을 남용한 혐의 등에 대한 오늘 재판에선 검찰과 우 전 수석 측 모두 해당 문건을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검찰은 해당 문건에 대해 본격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는 총 300여 종의 문건 중 일부를 오늘 특검으로부터 넘겨 받아 살펴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뇌물수수 혐의 재판의 공소 유지를 맡고 있는 부섭니다.

검찰은 문건의 작성 주체와 작성 목적 등을 우선 확인할 방침입니다.

문건 내용을 토대로 '국정농단' 사건 재수사와 함께 문건 작성 시기와 재임 시기가 겹치는 우병우 전 수석에 대한 재조사가 이뤄질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옵니다.

특검은 이미 지난 주말부터 해당 문건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의 뇌물 혐의 재판에 새로운 증거로 채택할 수 있는지 검토 중입니다.

KBS 뉴스 장혁진입니다.
  • 검찰 ‘靑 문건’ 본격 수사…우병우 “모른다”
    • 입력 2017.07.17 (17:06)
    • 수정 2017.07.17 (17:10)
    뉴스 5
검찰 ‘靑 문건’ 본격 수사…우병우 “모른다”
<앵커 멘트>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청와대가 공개한 이른바 '캐비닛 문건'에 대해 무슨 내용인지 모른다고 말했습니다.

검찰은 해당 문건 수사를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에 배당하고 본격적인 조사에 나섰습니다.

장혁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자신의 재판에 출석하기 위해 법원에 나왔습니다.

우 전 수석은 박근혜 정부 시기 민정수석실이 작성한 문서라며 청와대가 공개한 이른바 '캐비닛 문건'에 대해 모른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 우병우(전 청와대 민정수석) : "('캐비닛 문건'에 대해 알고 계십니까?) 언론 보도 봤습니다만, 무슨 상황인지 무슨 내용인지 알 수가 없습니다."

국정농단 사태를 방관하고 문제부 인사에 개입하는 등 직권을 남용한 혐의 등에 대한 오늘 재판에선 검찰과 우 전 수석 측 모두 해당 문건을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검찰은 해당 문건에 대해 본격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는 총 300여 종의 문건 중 일부를 오늘 특검으로부터 넘겨 받아 살펴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뇌물수수 혐의 재판의 공소 유지를 맡고 있는 부섭니다.

검찰은 문건의 작성 주체와 작성 목적 등을 우선 확인할 방침입니다.

문건 내용을 토대로 '국정농단' 사건 재수사와 함께 문건 작성 시기와 재임 시기가 겹치는 우병우 전 수석에 대한 재조사가 이뤄질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옵니다.

특검은 이미 지난 주말부터 해당 문건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의 뇌물 혐의 재판에 새로운 증거로 채택할 수 있는지 검토 중입니다.

KBS 뉴스 장혁진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