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文 대통령 첫 기자회견, 어떻게 보셨습니까?
文 대통령 첫 기자회견, 어떻게 보셨습니까?
문재인 대통령이 17일(오늘) 오전 11시부터 청와대 본관 2층 영빈관에서 기자회견을 했습니다. 취임 후 첫 기자회견이었습니다. 새 정부가 처음으로...
하루에만 3번 명단 번복…‘살충제 달걀’ 대응 허둥지둥
하루에만 3번 명단 번복…‘살충제 달걀’ 대응 허둥지둥
‘살충제 달걀’ 사태로 국민 불안이 고조된 가운데 정부가 검출 농장수를 잘못 발표하는 등...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6월 민간아파트 분양가 전월비 0.96% 상승
입력 2017.07.17 (17:08) | 수정 2017.07.17 (17:15) 인터넷 뉴스
6월 민간아파트 분양가 전월비 0.96% 상승
주택도시보증공사는 6월말 기준 전국 민간아파트 평균 분양가격을 조사한 결과, 최근 1년간 ㎡당 평균 분양가격이 301만2천원(3.3㎡당 약 994만원)으로 전월보다 0.96% 상승했다고 17일 밝혔다.

주택도시보증공사의 분양가 통계는 공표 시점 기준 최근 1년간 분양가를 평균한 것으로, 작년 6월 기준 시점에 비해선 6.70% 상승했다. 수도권의 ㎡당 평균 분양가격은 449만4천원으로 전월보다 2.41% 상승했고, 5대 광역시 및 세종시(0.87%), 기타 지방(0.03%) 역시 ㎡당 평균 분양가격이 지난달에 비해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시도별로 보면 전월보다 ㎡당 평균 분양가격이 가장 많이 오른 곳은 서울(4.17%)로 666만7천원(3.3㎡당 2천200만1천원)이었다. 이어 전북(3.34%), 충남(2.32%), 강원(2.24%)이 뒤를 이었다. 전월보다 평균 분양가격이 가장 크게 떨어진 지역은 제주로 5.35% 하락했다.

면적별로는 전용면적 85㎡ 초과 102㎡ 이하 아파트가 2.73% 상승했고, 전용면적 60㎡ 초과 85㎡ 이하가 0.68% 올랐다. 지난달 전국의 민간 분양아파트는 총 2만8천446세대로 전월대비 1만6천236세대(133%) 늘었다. 전년 동월 대비로는 8천447세대(23%) 감소했다.

주택도시보증공사 김성우 연구위원은 "재개발·재건축사업 추진의 영향으로 서울의 민간아파트 분양가격 상승세는 당분간 이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 연구위원은 또 "최근 청약시장이 국지적 과열 현상을 보이고 있지만, 입주 및 입주예정물량과 정부의 후속 정책 발표 등이 부담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어 향후 청약수요의 감소와 더불어 민간아파트 분양가격 상승 폭도 둔화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 6월 민간아파트 분양가 전월비 0.96% 상승
    • 입력 2017.07.17 (17:08)
    • 수정 2017.07.17 (17:15)
    인터넷 뉴스
6월 민간아파트 분양가 전월비 0.96% 상승
주택도시보증공사는 6월말 기준 전국 민간아파트 평균 분양가격을 조사한 결과, 최근 1년간 ㎡당 평균 분양가격이 301만2천원(3.3㎡당 약 994만원)으로 전월보다 0.96% 상승했다고 17일 밝혔다.

주택도시보증공사의 분양가 통계는 공표 시점 기준 최근 1년간 분양가를 평균한 것으로, 작년 6월 기준 시점에 비해선 6.70% 상승했다. 수도권의 ㎡당 평균 분양가격은 449만4천원으로 전월보다 2.41% 상승했고, 5대 광역시 및 세종시(0.87%), 기타 지방(0.03%) 역시 ㎡당 평균 분양가격이 지난달에 비해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시도별로 보면 전월보다 ㎡당 평균 분양가격이 가장 많이 오른 곳은 서울(4.17%)로 666만7천원(3.3㎡당 2천200만1천원)이었다. 이어 전북(3.34%), 충남(2.32%), 강원(2.24%)이 뒤를 이었다. 전월보다 평균 분양가격이 가장 크게 떨어진 지역은 제주로 5.35% 하락했다.

면적별로는 전용면적 85㎡ 초과 102㎡ 이하 아파트가 2.73% 상승했고, 전용면적 60㎡ 초과 85㎡ 이하가 0.68% 올랐다. 지난달 전국의 민간 분양아파트는 총 2만8천446세대로 전월대비 1만6천236세대(133%) 늘었다. 전년 동월 대비로는 8천447세대(23%) 감소했다.

주택도시보증공사 김성우 연구위원은 "재개발·재건축사업 추진의 영향으로 서울의 민간아파트 분양가격 상승세는 당분간 이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 연구위원은 또 "최근 청약시장이 국지적 과열 현상을 보이고 있지만, 입주 및 입주예정물량과 정부의 후속 정책 발표 등이 부담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어 향후 청약수요의 감소와 더불어 민간아파트 분양가격 상승 폭도 둔화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