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경화 “北 인권상황 큰 우려사항”…유엔 北인권보고관 접견
입력 2017.07.17 (17:34) 수정 2017.07.17 (17:36) 인터넷 뉴스
강경화 “北 인권상황 큰 우려사항”…유엔 北인권보고관 접견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17일 오후 서울 도렴동 청사에서 방한 중인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을 접견하고 북한 인권상황 개선을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강 장관은 접견 모두발언에서 "북한 인권 상황에 대한 유엔 차원의 논의 과정에서 킨타나 특별보고관의 의견과 노력은 매우 중요하다"며 "북한 인권 상황은 신정부로서도 큰 우려(great concern) 사항이다. 당신과 이 사안에 대해 지속적으로 논의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지난해 11월에 이어 두 번째로 한국을 찾은 킨타나 특별보고관은 이에 "이번 방문이 북한 인권 상황에 대한 한국 신정부의 정책 방향과 관련해 당국자 등을 만날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북한 인권 상황 개선을 위해서는 "병행 전략이 필요하다"면서 "(북한에) 책임을 묻는 것도 필요하지만, 동시에 북한의 당국자들과 대화하는 것도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 강경화 “北 인권상황 큰 우려사항”…유엔 北인권보고관 접견
    • 입력 2017.07.17 (17:34)
    • 수정 2017.07.17 (17:36)
    인터넷 뉴스
강경화 “北 인권상황 큰 우려사항”…유엔 北인권보고관 접견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17일 오후 서울 도렴동 청사에서 방한 중인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을 접견하고 북한 인권상황 개선을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강 장관은 접견 모두발언에서 "북한 인권 상황에 대한 유엔 차원의 논의 과정에서 킨타나 특별보고관의 의견과 노력은 매우 중요하다"며 "북한 인권 상황은 신정부로서도 큰 우려(great concern) 사항이다. 당신과 이 사안에 대해 지속적으로 논의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지난해 11월에 이어 두 번째로 한국을 찾은 킨타나 특별보고관은 이에 "이번 방문이 북한 인권 상황에 대한 한국 신정부의 정책 방향과 관련해 당국자 등을 만날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북한 인권 상황 개선을 위해서는 "병행 전략이 필요하다"면서 "(북한에) 책임을 묻는 것도 필요하지만, 동시에 북한의 당국자들과 대화하는 것도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