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검은색 코트에 모피 목도리…취재 열기 속 현송월 ‘차분’
롱코트에 모피 목도리… 취재 열기 속 현송월 ‘차분’
오늘(21일) 평창 동계올림픽 북측 예술단 파견을 위한 북측 사전점검단이 방남한 가운데 단장으로...
불탄 포도밭 ‘덩그러니’…화마 휩쓴 美 ‘나파’, 관광도 직격탄
불탄 포도밭 ‘덩그러니’…화마 휩쓴 美 ‘나파’, 관광도 직격탄
지난 16일 와인 생산지로 유명한 캘리포니아 나파-소노마 카운티를 찾았습니다. 지난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강경화 “北 인권상황 큰 우려사항”…유엔 北인권보고관 접견
입력 2017.07.17 (17:34) | 수정 2017.07.17 (17:36) 인터넷 뉴스
강경화 “北 인권상황 큰 우려사항”…유엔 北인권보고관 접견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17일 오후 서울 도렴동 청사에서 방한 중인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을 접견하고 북한 인권상황 개선을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강 장관은 접견 모두발언에서 "북한 인권 상황에 대한 유엔 차원의 논의 과정에서 킨타나 특별보고관의 의견과 노력은 매우 중요하다"며 "북한 인권 상황은 신정부로서도 큰 우려(great concern) 사항이다. 당신과 이 사안에 대해 지속적으로 논의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지난해 11월에 이어 두 번째로 한국을 찾은 킨타나 특별보고관은 이에 "이번 방문이 북한 인권 상황에 대한 한국 신정부의 정책 방향과 관련해 당국자 등을 만날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북한 인권 상황 개선을 위해서는 "병행 전략이 필요하다"면서 "(북한에) 책임을 묻는 것도 필요하지만, 동시에 북한의 당국자들과 대화하는 것도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 강경화 “北 인권상황 큰 우려사항”…유엔 北인권보고관 접견
    • 입력 2017.07.17 (17:34)
    • 수정 2017.07.17 (17:36)
    인터넷 뉴스
강경화 “北 인권상황 큰 우려사항”…유엔 北인권보고관 접견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17일 오후 서울 도렴동 청사에서 방한 중인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을 접견하고 북한 인권상황 개선을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강 장관은 접견 모두발언에서 "북한 인권 상황에 대한 유엔 차원의 논의 과정에서 킨타나 특별보고관의 의견과 노력은 매우 중요하다"며 "북한 인권 상황은 신정부로서도 큰 우려(great concern) 사항이다. 당신과 이 사안에 대해 지속적으로 논의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지난해 11월에 이어 두 번째로 한국을 찾은 킨타나 특별보고관은 이에 "이번 방문이 북한 인권 상황에 대한 한국 신정부의 정책 방향과 관련해 당국자 등을 만날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북한 인권 상황 개선을 위해서는 "병행 전략이 필요하다"면서 "(북한에) 책임을 묻는 것도 필요하지만, 동시에 북한의 당국자들과 대화하는 것도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