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2천년 전 ‘압독국 왕릉’ 발견…“청동거울·인골 등 출토”
2천년 전 ‘압독국 왕릉’ 발견…“청동거울·인골 등 출토”
2천년 전 경북 경산 일대를 지배한 압독국(押督國) 시대의 왕릉급 목관묘(木棺墓·나무널무덤)가...
포항 지진이 지열발전소 탓?…“사업 중단” vs “억측” 논란 확산
포항 지진이 지열발전소 탓?…“사업 중단” vs “억측” 논란 확산
정부가 15일 포항에서 발생한 지진 원인과 연관성이 있다는 주장이 제기된 지열발전소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6·15 남측위 “광복절 남북공동행사 추진…北, 답장 안해”
입력 2017.07.17 (17:34) | 수정 2017.07.17 (17:36) 인터넷 뉴스
6·15 남측위 “광복절 남북공동행사 추진…北, 답장 안해”
6·15 공동선언 실천 남측위원회(이하 남측위)가 광복절 남북 공동행사 개최를 위한 준비를 계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창복 남측위 상임대표의장은 오늘(17일) "8·15 민족 공동행사를 논의하기 위한 남·북·해외 공동위원장단 회의를 하자고 북측에 제안했다"라며 "4∼5일 전에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팩스를 북측에 보냈지만, 아직까지 답장이 없다"고 전했다.

그는 "(우리 측은) 공동위원장단 회의를 평양 또는 제3국에서 하자고 제안했는데, 회의 장소는 북측이 원하는 대로 정할 생각"이라며 "공동위원장단 회의를 정부가 허가하더라도 북측이 어떻게 나올지에 성사 여부가 달렸다"고 말했다.

이어 "(오는 21일) 정부의 군사 당국회담에 북측이 어떻게 응할지 지켜봐야 할 것 같다"라며 "북측이 군사회담에 응해 나온다면 8·15 민족 공동행사 성사 가능성이 더 커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의장은 오늘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면담, 8·15 민족 공동행사 추진 상황에 대해 설명하고 정부의 협조를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통일부 당국자는 "8·15행사에 대해 아직 남북 민간단체 간 협의가 구체화되지 않아 승인 여부를 얘기하는 것은 시기상조"라고 말했다.

앞서 남측위는 지난 2월 중국 선양에서 북측과 만나 8·15 민족 공동행사를 서울에서 열기로 합의한 바 있다.

남측위 관계자는 "지난 2월 선양 합의 때 이미 북측과 7월께 공동위원장단 회의를 열고 8·15 행사를 논의하자고 약속했다"라며 "하지만 그동안 남북관계 상황이 많이 변해 (이달 중) 공동위원장단 회의가 성사될지는 미지수"라고 전했다.
  • 6·15 남측위 “광복절 남북공동행사 추진…北, 답장 안해”
    • 입력 2017.07.17 (17:34)
    • 수정 2017.07.17 (17:36)
    인터넷 뉴스
6·15 남측위 “광복절 남북공동행사 추진…北, 답장 안해”
6·15 공동선언 실천 남측위원회(이하 남측위)가 광복절 남북 공동행사 개최를 위한 준비를 계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창복 남측위 상임대표의장은 오늘(17일) "8·15 민족 공동행사를 논의하기 위한 남·북·해외 공동위원장단 회의를 하자고 북측에 제안했다"라며 "4∼5일 전에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팩스를 북측에 보냈지만, 아직까지 답장이 없다"고 전했다.

그는 "(우리 측은) 공동위원장단 회의를 평양 또는 제3국에서 하자고 제안했는데, 회의 장소는 북측이 원하는 대로 정할 생각"이라며 "공동위원장단 회의를 정부가 허가하더라도 북측이 어떻게 나올지에 성사 여부가 달렸다"고 말했다.

이어 "(오는 21일) 정부의 군사 당국회담에 북측이 어떻게 응할지 지켜봐야 할 것 같다"라며 "북측이 군사회담에 응해 나온다면 8·15 민족 공동행사 성사 가능성이 더 커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의장은 오늘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면담, 8·15 민족 공동행사 추진 상황에 대해 설명하고 정부의 협조를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통일부 당국자는 "8·15행사에 대해 아직 남북 민간단체 간 협의가 구체화되지 않아 승인 여부를 얘기하는 것은 시기상조"라고 말했다.

앞서 남측위는 지난 2월 중국 선양에서 북측과 만나 8·15 민족 공동행사를 서울에서 열기로 합의한 바 있다.

남측위 관계자는 "지난 2월 선양 합의 때 이미 북측과 7월께 공동위원장단 회의를 열고 8·15 행사를 논의하자고 약속했다"라며 "하지만 그동안 남북관계 상황이 많이 변해 (이달 중) 공동위원장단 회의가 성사될지는 미지수"라고 전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