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흥진호 “고의로 월북 조업”…처벌 두려워 신고안해
흥진호, 복어 잡으러 고의 월북…“처벌 두려워 신고안해”
지난달 북한 경비정에 나포됐다 엿새만에 풀려난 경주 감포선적의 '391 흥진호'는 고의로 북한 해역에...
이국종 신드롬, 열광하는 이유는…‘외상센터’ 청원 20만 초읽기
이국종 신드롬, 열광하는 이유는…‘외상센터’ 청원도 20만 돌파
이국종 아주대병원 교수와 중증외상센터에 대한 지원 확대를 요청하는 청와대 국민 청원 글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독일서 ‘너무 많은 외국인 싫어’ 新나치 최대 콘서트
입력 2017.07.17 (17:46) | 수정 2017.07.17 (17:47) 인터넷 뉴스
독일서 ‘너무 많은 외국인 싫어’ 新나치 최대 콘서트
독일 동부 튀링겐 주 테마어 지역에서 지난 15일 우익 세력 6천여 명이 함께하는 '신나치 콘서트'를 열었다고 일간 쥐트도이체차이퉁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3천 명이 거주하는 소도시 테마어에서 개최된 이번 콘서트는 올해 들어 열린 신나치 콘서트 중 최대 규모라고 신문은 전했다.

콘서트는 외국인 이민자에 압도되는 독일을 거부한다는 메시지를 앞세웠다.

애초 이번 행사에 반대하는 측도 2천 명가량이 모여 대항 집회를 하겠다고 신고했지만, 수백 명이 모이는 데 그쳤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신나치 성향의 콘서트 참석자들은 "내가 지나치게 갈색(나치 상징색)인가, 네가 과도하게 가지각색(외국인이 열려있는 다양성 의미)인가!", "독일의 연대를 위하여", "새처럼 자유롭게" 같은 문구가 새겨진 티셔츠와 깃발 등을 들고 서로 유대감을 과시했다.

경찰은 치안 확보를 위해 콘서트 장소 주변에 울타리를 치고 1천 명을 배치했다.

현장에서 경찰은 형사처분이 가능한 43개 표식을 발견했다고 밝히고 3명을 유치장에 구금했으며 440명에 대해 신원검사를 했다고 설명했다.
  • 독일서 ‘너무 많은 외국인 싫어’ 新나치 최대 콘서트
    • 입력 2017.07.17 (17:46)
    • 수정 2017.07.17 (17:47)
    인터넷 뉴스
독일서 ‘너무 많은 외국인 싫어’ 新나치 최대 콘서트
독일 동부 튀링겐 주 테마어 지역에서 지난 15일 우익 세력 6천여 명이 함께하는 '신나치 콘서트'를 열었다고 일간 쥐트도이체차이퉁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3천 명이 거주하는 소도시 테마어에서 개최된 이번 콘서트는 올해 들어 열린 신나치 콘서트 중 최대 규모라고 신문은 전했다.

콘서트는 외국인 이민자에 압도되는 독일을 거부한다는 메시지를 앞세웠다.

애초 이번 행사에 반대하는 측도 2천 명가량이 모여 대항 집회를 하겠다고 신고했지만, 수백 명이 모이는 데 그쳤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신나치 성향의 콘서트 참석자들은 "내가 지나치게 갈색(나치 상징색)인가, 네가 과도하게 가지각색(외국인이 열려있는 다양성 의미)인가!", "독일의 연대를 위하여", "새처럼 자유롭게" 같은 문구가 새겨진 티셔츠와 깃발 등을 들고 서로 유대감을 과시했다.

경찰은 치안 확보를 위해 콘서트 장소 주변에 울타리를 치고 1천 명을 배치했다.

현장에서 경찰은 형사처분이 가능한 43개 표식을 발견했다고 밝히고 3명을 유치장에 구금했으며 440명에 대해 신원검사를 했다고 설명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