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잇따른 하청업체 산재 사고…원인은?
잇따른 하청업체 산재 사고…원인은?
지난 삼성중공업 크레인 붕괴 사고도, 오늘(20일) STX 조선 사고도 희생자는 모두 하청업체 근로자였습니다.산업 현장에서 참사가 났다하면...
[영상] 고려인 강제 이주 80년…처음 발굴된 ‘아리랑’ 음원
[영상] 고려인 강제 이주 80년…처음 발굴된 ‘아리랑’ 음원
1937년 연해주에서 중앙아시아로 강제이주된 고려인들이 즐겨 불렀던 아리랑이 원형에 가까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檢, 日 소설 ‘대망’ 무단 번역 출판사 대표 기소
입력 2017.07.17 (18:22) | 수정 2017.07.17 (18:32) 인터넷 뉴스
檢, 日 소설 ‘대망’ 무단 번역 출판사 대표 기소
서울중앙지검 형사6부는 오늘 원저작권자 등의 허락 없이 일본 소설 '도쿠가와 이에야스'의 번역물을 불법으로 판매해온 출판사 대표 고 모 씨를 불구속 기소했다.

양벌규정에 따라 출판사도 함께 재판에 넘겨졌다.

검찰 조사 결과 고 씨는 원저작자인 야마오카 소아치가 지난 1950년 3월부터 17년에 걸쳐 집필한 소설 '도쿠가와 이에야스'의 내용을 대폭 수정한 '대망 개정판 1권'을 원저작자 또는 한국어판 발행권자인 솔 출판사의 허락을 받지 않고 발간한 혐의를 받고 있다.

대망 개정판은 지금까지 11년 동안 2판 18쇄까지 발행됐다.

고 씨가 지난 1975년 '도쿠가와 이에야스' 앞부분을 번역해 '대망 1권'이라는 제목으로 판매해온 부분은 1996년 개정된 저작권법 저촉을 받지 않는다.
  • 檢, 日 소설 ‘대망’ 무단 번역 출판사 대표 기소
    • 입력 2017.07.17 (18:22)
    • 수정 2017.07.17 (18:32)
    인터넷 뉴스
檢, 日 소설 ‘대망’ 무단 번역 출판사 대표 기소
서울중앙지검 형사6부는 오늘 원저작권자 등의 허락 없이 일본 소설 '도쿠가와 이에야스'의 번역물을 불법으로 판매해온 출판사 대표 고 모 씨를 불구속 기소했다.

양벌규정에 따라 출판사도 함께 재판에 넘겨졌다.

검찰 조사 결과 고 씨는 원저작자인 야마오카 소아치가 지난 1950년 3월부터 17년에 걸쳐 집필한 소설 '도쿠가와 이에야스'의 내용을 대폭 수정한 '대망 개정판 1권'을 원저작자 또는 한국어판 발행권자인 솔 출판사의 허락을 받지 않고 발간한 혐의를 받고 있다.

대망 개정판은 지금까지 11년 동안 2판 18쇄까지 발행됐다.

고 씨가 지난 1975년 '도쿠가와 이에야스' 앞부분을 번역해 '대망 1권'이라는 제목으로 판매해온 부분은 1996년 개정된 저작권법 저촉을 받지 않는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