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부산 사찰에 나타난 홍라희 여사…남편과 아들을 향한 합장
부산 사찰에 나타난 홍라희 여사…남편·아들 향한 합장
3년 이상 의식을 못 찾고 있는 남편, 구속된 장남, 이혼 소송 중인 큰 딸, 10여년전 세상을...
또 다른 ‘미니스커트’ 논란…LPGA 골프선수도 ‘착용 금지’
또 다른 ‘미니스커트’ 논란…LPGA 선수도 ‘착용 금지’
최근 사우디아라비아의 '미니스커트 여성' 동영상이 전 세계적으로 화제가 됐다. 지난 15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檢, 日 소설 ‘대망’ 무단 번역 출판사 대표 기소
입력 2017.07.17 (18:22) | 수정 2017.07.17 (18:32) 인터넷 뉴스
檢, 日 소설 ‘대망’ 무단 번역 출판사 대표 기소
서울중앙지검 형사6부는 오늘 원저작권자 등의 허락 없이 일본 소설 '도쿠가와 이에야스'의 번역물을 불법으로 판매해온 출판사 대표 고 모 씨를 불구속 기소했다.

양벌규정에 따라 출판사도 함께 재판에 넘겨졌다.

검찰 조사 결과 고 씨는 원저작자인 야마오카 소아치가 지난 1950년 3월부터 17년에 걸쳐 집필한 소설 '도쿠가와 이에야스'의 내용을 대폭 수정한 '대망 개정판 1권'을 원저작자 또는 한국어판 발행권자인 솔 출판사의 허락을 받지 않고 발간한 혐의를 받고 있다.

대망 개정판은 지금까지 11년 동안 2판 18쇄까지 발행됐다.

고 씨가 지난 1975년 '도쿠가와 이에야스' 앞부분을 번역해 '대망 1권'이라는 제목으로 판매해온 부분은 1996년 개정된 저작권법 저촉을 받지 않는다.
  • 檢, 日 소설 ‘대망’ 무단 번역 출판사 대표 기소
    • 입력 2017.07.17 (18:22)
    • 수정 2017.07.17 (18:32)
    인터넷 뉴스
檢, 日 소설 ‘대망’ 무단 번역 출판사 대표 기소
서울중앙지검 형사6부는 오늘 원저작권자 등의 허락 없이 일본 소설 '도쿠가와 이에야스'의 번역물을 불법으로 판매해온 출판사 대표 고 모 씨를 불구속 기소했다.

양벌규정에 따라 출판사도 함께 재판에 넘겨졌다.

검찰 조사 결과 고 씨는 원저작자인 야마오카 소아치가 지난 1950년 3월부터 17년에 걸쳐 집필한 소설 '도쿠가와 이에야스'의 내용을 대폭 수정한 '대망 개정판 1권'을 원저작자 또는 한국어판 발행권자인 솔 출판사의 허락을 받지 않고 발간한 혐의를 받고 있다.

대망 개정판은 지금까지 11년 동안 2판 18쇄까지 발행됐다.

고 씨가 지난 1975년 '도쿠가와 이에야스' 앞부분을 번역해 '대망 1권'이라는 제목으로 판매해온 부분은 1996년 개정된 저작권법 저촉을 받지 않는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