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100m 높이 ‘공기청정탑’ 위력…중국도 미세먼지 사투
100m 높이 ‘공기청정탑’까지 등장…중국도 미세먼지 사투
[앵커]우리가 이렇게 미세먼지로 몸살을 앓고 있는 만큼, 그러면 중국의 경우는 어떨지 궁금한...
주사제 1병 나눠쓰고 내역서엔 5병…부당청구 시도까지
주사제 1병 나눠쓰고 내역서엔 5병…부당청구 시도까지
[앵커] 서울 이대 목동병원에서 숨진 4명의 신생아는 주사제 한 병을, 나눠 맞는 과정에서 감염돼 숨진...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김동철 “靑 왕따당하는 秋, 우리가 식물대표로 전락시켜”
입력 2017.07.17 (18:34) | 수정 2017.07.17 (18:37) 인터넷 뉴스
김동철 “靑 왕따당하는 秋, 우리가 식물대표로 전락시켜”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17일(오늘)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최근 '머리자르기' 발언으로 갈등을 빚었던 것에 대해 "추 대표가 민주당 내부에서, 청와대에서, 국민의당에서 세 번 왕따를 당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여성핵심당원 혁신릴레이 'She Dreams' 행사에서 "추 대표 사과를 받지 못했지만 오히려 문재인 대통령이 비서실장을 통해 국민의당에 대신 사과했다"며 이렇게 밝혔다.

그러면서 "어떻게 보면 집권여당 대표가 사실상 식물대표로 전락해버린 그런 일들을 우리가 만들어 냈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문준용 의혹제보 조작' 사건과 관련해서는 "한때 우리 당이 위기인 적도 있었지만, 이제 그 사건은 사실상 다 끝났다. 종결된 사건"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이어 "이제 국민의당이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지지율이 오를 일만 남았다. 과거 양당이 적대적으로 있을 때는 교착상태가 풀어지지 않았는데, 국민의당이 시시비비를 가려주니 자유한국당도 바른정당도 국민의당을 따라오지 않나"라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지난 주말 언론과 전문가의 찬사가 쏟아졌다. '다당제 시대에 국민의당이 나서 막힌 정국을 풀고 있다', '대한민국도 다당제가 차츰 뿌리를 내려가고 있다'는 내용"이라고 전했다.

김 원내대표는 "국민의당이 시대정신인 다당제를 통해 중심적인 역할을 해나가겠다. 전당대회를 통해 국민적 관심을 집중시키고 새로운 당대표가 다시 지지를 받아낼 수 있을 것"이라면서 "여성당원 여러분이 전대 성공에 기여해달라. 내년 지방선거를 위한 지지기반도 넓혀달라"고 당부했다.
  • 김동철 “靑 왕따당하는 秋, 우리가 식물대표로 전락시켜”
    • 입력 2017.07.17 (18:34)
    • 수정 2017.07.17 (18:37)
    인터넷 뉴스
김동철 “靑 왕따당하는 秋, 우리가 식물대표로 전락시켜”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17일(오늘)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최근 '머리자르기' 발언으로 갈등을 빚었던 것에 대해 "추 대표가 민주당 내부에서, 청와대에서, 국민의당에서 세 번 왕따를 당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여성핵심당원 혁신릴레이 'She Dreams' 행사에서 "추 대표 사과를 받지 못했지만 오히려 문재인 대통령이 비서실장을 통해 국민의당에 대신 사과했다"며 이렇게 밝혔다.

그러면서 "어떻게 보면 집권여당 대표가 사실상 식물대표로 전락해버린 그런 일들을 우리가 만들어 냈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문준용 의혹제보 조작' 사건과 관련해서는 "한때 우리 당이 위기인 적도 있었지만, 이제 그 사건은 사실상 다 끝났다. 종결된 사건"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이어 "이제 국민의당이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지지율이 오를 일만 남았다. 과거 양당이 적대적으로 있을 때는 교착상태가 풀어지지 않았는데, 국민의당이 시시비비를 가려주니 자유한국당도 바른정당도 국민의당을 따라오지 않나"라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지난 주말 언론과 전문가의 찬사가 쏟아졌다. '다당제 시대에 국민의당이 나서 막힌 정국을 풀고 있다', '대한민국도 다당제가 차츰 뿌리를 내려가고 있다'는 내용"이라고 전했다.

김 원내대표는 "국민의당이 시대정신인 다당제를 통해 중심적인 역할을 해나가겠다. 전당대회를 통해 국민적 관심을 집중시키고 새로운 당대표가 다시 지지를 받아낼 수 있을 것"이라면서 "여성당원 여러분이 전대 성공에 기여해달라. 내년 지방선거를 위한 지지기반도 넓혀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