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100m 높이 ‘공기청정탑’ 위력…중국도 미세먼지 사투
100m 높이 ‘공기청정탑’까지 등장…중국도 미세먼지 사투
[앵커]우리가 이렇게 미세먼지로 몸살을 앓고 있는 만큼, 그러면 중국의 경우는 어떨지 궁금한...
주사제 1병 나눠쓰고 내역서엔 5병…부당청구 시도까지
주사제 1병 나눠쓰고 내역서엔 5병…부당청구 시도까지
[앵커] 서울 이대 목동병원에서 숨진 4명의 신생아는 주사제 한 병을, 나눠 맞는 과정에서 감염돼 숨진...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여야, 대법관 동의안·北 규탄 결의안 등 내일 본회의 상정 합의
입력 2017.07.17 (18:34) | 수정 2017.07.17 (18:37) 인터넷 뉴스
여야, 대법관 동의안·北 규탄 결의안 등 내일 본회의 상정 합의
여·야가 대법관 후보자 임명동의안과 북한의 군사 도발에 대한 규탄 결의안 등을 18일(내일) 열리는 국회 본회의에서 안건으로 상정하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자유한국당 김선동, 국민의당 이언주, 바른정당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는 17일(오늘) 국회에서 원내수석부대표 회동을 하고 이 같은 방안에 합의했다.

4당 원내수석은 18일 본회의에서 박정화·조재연 대법관 후보자 임명동의안을 표결하기로 했고, 허욱·표철수 방통위원 후보자 추천안도 상정하기로 했다.

또 북한 미사일 발사 등 군사적 도발 행위에 대한 규탄 결의안 역시, 본회의에서 처리하기로 했다.

법제사법위원회에서 계류 중인 안건 가운데, 여야 간 이견이 없는 법안 34건 역시 이날 본회의 안건으로 상정할 계획이다.

다만, 진통을 겪고 있는 추경안이나 정부조직법의 경우 안건으로 상정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이날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 등 지도부를 찾아 물밑 협상을 벌였지만, 여전히 견해차가 좁혀지지 않는 모습이다.

우선 추경안의 경우 여야는 이날 밤늦게까지 예결위 예산소위를 열어 최대한 절충점을 찾겠다는 계획이다.

정부조직법의 경우, 각 당 정책위의장과 안전행정위원회 간사들로 협의체를 꾸려 논의를 이어가겠다는 계획이다.

또 여당에서는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권한대행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을 요청했지만, 야권에서는 이를 수용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회동에서는 국회 운영위원회 개최와 관련한 논의도 오간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청와대에서 박근혜 정부 당시 생산된 문건들이 공개되고 있어, 운영위가 개최된다면 치열한 공방이 예상된다.
  • 여야, 대법관 동의안·北 규탄 결의안 등 내일 본회의 상정 합의
    • 입력 2017.07.17 (18:34)
    • 수정 2017.07.17 (18:37)
    인터넷 뉴스
여야, 대법관 동의안·北 규탄 결의안 등 내일 본회의 상정 합의
여·야가 대법관 후보자 임명동의안과 북한의 군사 도발에 대한 규탄 결의안 등을 18일(내일) 열리는 국회 본회의에서 안건으로 상정하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자유한국당 김선동, 국민의당 이언주, 바른정당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는 17일(오늘) 국회에서 원내수석부대표 회동을 하고 이 같은 방안에 합의했다.

4당 원내수석은 18일 본회의에서 박정화·조재연 대법관 후보자 임명동의안을 표결하기로 했고, 허욱·표철수 방통위원 후보자 추천안도 상정하기로 했다.

또 북한 미사일 발사 등 군사적 도발 행위에 대한 규탄 결의안 역시, 본회의에서 처리하기로 했다.

법제사법위원회에서 계류 중인 안건 가운데, 여야 간 이견이 없는 법안 34건 역시 이날 본회의 안건으로 상정할 계획이다.

다만, 진통을 겪고 있는 추경안이나 정부조직법의 경우 안건으로 상정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이날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 등 지도부를 찾아 물밑 협상을 벌였지만, 여전히 견해차가 좁혀지지 않는 모습이다.

우선 추경안의 경우 여야는 이날 밤늦게까지 예결위 예산소위를 열어 최대한 절충점을 찾겠다는 계획이다.

정부조직법의 경우, 각 당 정책위의장과 안전행정위원회 간사들로 협의체를 꾸려 논의를 이어가겠다는 계획이다.

또 여당에서는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권한대행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을 요청했지만, 야권에서는 이를 수용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회동에서는 국회 운영위원회 개최와 관련한 논의도 오간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청와대에서 박근혜 정부 당시 생산된 문건들이 공개되고 있어, 운영위가 개최된다면 치열한 공방이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