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북극발 한파에 바닷물 ‘꽁꽁’…겨울철 조업도 차질
북극발 한파에 바닷물 ‘꽁꽁’…겨울철 조업도 차질
한반도에 혹한이 몰아치면서 전국이 꽁꽁 얼어붙었다.전국의 강에는 얼음판이 만들어지고 있고...
서울 대림역 부근 20대 중국동포 흉기 피살…“용의자 추적 중”
대림역 부근 20대 중국동포 흉기 피살…“용의자 추적 중”
서울 대림동 대림역 부근에서 20대 중국 동포가 흉기에 찔려 숨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 영등포...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한국당·바른정당 지도부 청주 폭우 피해현장 방문
입력 2017.07.17 (18:38) | 수정 2017.07.17 (18:45) 인터넷 뉴스
한국당·바른정당 지도부 청주 폭우 피해현장 방문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 지도부가 17일(오늘) 충북 청주 폭우 피해현장에 잇따라 방문해 특별재난지역 지정 등 피해 복구를 위한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정우택 한국당 원내대표와 이현재 정책위의장 등 한국당 지도부는 이날 오후 토사가 유출된 충북 청주시 월오동 목련공원과 낭성면 호정리 호정교 붕괴 현장 등을 찾은 뒤 이재민들이 있는 미원면 운암2리 마을회관을 방문해 위로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 자리에서 "피해지역을 둘러보니 주택·농경지 침수, 교량 파괴, 도로 유실 등 긴급하게 복구해야 할 사업이 많다"며 "복구에 필요한 정부 예산 지원이 원만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당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말했다.

또 "정부의 특별재난지역 선포도 빨리 이뤄져야 할 것"이라며 "현재의 상황만 잠정 집계하더라도 피해 규모가 90억원을 넘기 때문에 특별재난지역 지정 요건을 갖췄다"고 설명했다.

이혜훈 바른정당 대표 등 바른정당 지도부는 폭우 피해를 입은 청주 옥산면과 청주산업단지 공공폐수처리시설 등을 둘러보고 피해 상황을 점검한 뒤 복구 대책을 논의했다.

이 대표는 "충북도 등 자치단체의 노력만으로 복구가 어려울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청주 등이)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며 "정부 차원의 다각적인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바른정당이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수해로 큰 상처를 입은 농민과 청주시민에게 안타까운 마음을 전한다"며 "재해 앞에서는 여와 야가 따로 없는 만큼 정부나 충북도를 도울 일이 있으면 돕겠다"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 청주지역 국회의원 4명도 성명을 통해 "지자체, 관계기관, 자원봉사자들이 수재민들을 돕고 있지만 역부족"이라며 "전기가 끊기고 도로가 유실되는 등 생활기반 시설의 피해가 심각한 만큼 정부의 재정지원이 절실하다"고 밝혔다.
  • 한국당·바른정당 지도부 청주 폭우 피해현장 방문
    • 입력 2017.07.17 (18:38)
    • 수정 2017.07.17 (18:45)
    인터넷 뉴스
한국당·바른정당 지도부 청주 폭우 피해현장 방문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 지도부가 17일(오늘) 충북 청주 폭우 피해현장에 잇따라 방문해 특별재난지역 지정 등 피해 복구를 위한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정우택 한국당 원내대표와 이현재 정책위의장 등 한국당 지도부는 이날 오후 토사가 유출된 충북 청주시 월오동 목련공원과 낭성면 호정리 호정교 붕괴 현장 등을 찾은 뒤 이재민들이 있는 미원면 운암2리 마을회관을 방문해 위로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 자리에서 "피해지역을 둘러보니 주택·농경지 침수, 교량 파괴, 도로 유실 등 긴급하게 복구해야 할 사업이 많다"며 "복구에 필요한 정부 예산 지원이 원만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당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말했다.

또 "정부의 특별재난지역 선포도 빨리 이뤄져야 할 것"이라며 "현재의 상황만 잠정 집계하더라도 피해 규모가 90억원을 넘기 때문에 특별재난지역 지정 요건을 갖췄다"고 설명했다.

이혜훈 바른정당 대표 등 바른정당 지도부는 폭우 피해를 입은 청주 옥산면과 청주산업단지 공공폐수처리시설 등을 둘러보고 피해 상황을 점검한 뒤 복구 대책을 논의했다.

이 대표는 "충북도 등 자치단체의 노력만으로 복구가 어려울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청주 등이)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며 "정부 차원의 다각적인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바른정당이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수해로 큰 상처를 입은 농민과 청주시민에게 안타까운 마음을 전한다"며 "재해 앞에서는 여와 야가 따로 없는 만큼 정부나 충북도를 도울 일이 있으면 돕겠다"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 청주지역 국회의원 4명도 성명을 통해 "지자체, 관계기관, 자원봉사자들이 수재민들을 돕고 있지만 역부족"이라며 "전기가 끊기고 도로가 유실되는 등 생활기반 시설의 피해가 심각한 만큼 정부의 재정지원이 절실하다"고 밝혔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