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文 대통령 첫 기자회견, 어떻게 보셨습니까?
文 대통령 첫 기자회견, 어떻게 보셨습니까?
문재인 대통령이 17일(오늘) 오전 11시부터 청와대 본관 2층 영빈관에서 기자회견을 했습니다. 취임 후 첫 기자회견이었습니다. 새 정부가 처음으로...
하루에만 3번 명단 번복…‘살충제 달걀’ 대응 허둥지둥
하루에만 3번 명단 번복…‘살충제 달걀’ 대응 허둥지둥
‘살충제 달걀’ 사태로 국민 불안이 고조된 가운데 정부가 검출 농장수를 잘못 발표하는 등...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美, 北과 불법 거래 혐의 中 기업 수사”
입력 2017.07.17 (19:04) | 수정 2017.07.17 (19:11)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美, 北과 불법 거래 혐의 中 기업 수사”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국이 대북 제재와 관련해, 중국 기업들을 강하게 압박하고 있습니다.

이번엔 북한의 군수품 수출입에 관여한 중국 무역 회사에 대해 수사에 들어갔습니다.

윤봄이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북한과 불법 거래한 혐의의 중국 무역회사를 수사하고 있다고 일본 요미우리 신문이 보도했습니다.

수사 대상이 된 회사는 중국 단둥에 근거지를 둔 무역 회사입니다.

미국 법무부는 이 무역회사가 북한이 군 장비와 무기 개발 관련 물품을 거래하는 데 관여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수사 허가 문서에 명시된 위법 거래액은 미화 7억 달러, 우리 돈으로 7천9백여억 원입니다.

법무부는 이 회사와, 관련사가 미국 등 8개 금융기관에 보유한 계좌의 입출금 내역을 조사하고, 추가 출금을 막은 상태입니다.

또, 중국인 관계자들에 대한 형사 소추도 염두에 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수사를 받는 회사가 명시되진 않았지만, '단둥 즈청금속'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입니다.

미국의 안보연구기관인 C4ADS는 지난달 발간한 보고서에서 이 무역회사가 과거 3년 동안 북한산 석탄을 중국으로 가장 많이 들여온 업체라며,

한 관련사는 북한이 수출하는 로켓탄 수송에도 관여했다고 지적했습니다.

단둥 즈청금속은 또 지난 13일 미 상원 외교위원회 코리 가드너 의원이 발의한 '대북거래 기업 금융망 퇴출 법안'에 명시된 10개 중국 업체 중 한 곳입니다.

KBS 뉴스 윤봄이입니다.
  • “美, 北과 불법 거래 혐의 中 기업 수사”
    • 입력 2017.07.17 (19:04)
    • 수정 2017.07.17 (19:11)
    뉴스 7
“美, 北과 불법 거래 혐의 中 기업 수사”
<앵커 멘트>

미국이 대북 제재와 관련해, 중국 기업들을 강하게 압박하고 있습니다.

이번엔 북한의 군수품 수출입에 관여한 중국 무역 회사에 대해 수사에 들어갔습니다.

윤봄이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북한과 불법 거래한 혐의의 중국 무역회사를 수사하고 있다고 일본 요미우리 신문이 보도했습니다.

수사 대상이 된 회사는 중국 단둥에 근거지를 둔 무역 회사입니다.

미국 법무부는 이 무역회사가 북한이 군 장비와 무기 개발 관련 물품을 거래하는 데 관여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수사 허가 문서에 명시된 위법 거래액은 미화 7억 달러, 우리 돈으로 7천9백여억 원입니다.

법무부는 이 회사와, 관련사가 미국 등 8개 금융기관에 보유한 계좌의 입출금 내역을 조사하고, 추가 출금을 막은 상태입니다.

또, 중국인 관계자들에 대한 형사 소추도 염두에 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수사를 받는 회사가 명시되진 않았지만, '단둥 즈청금속'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입니다.

미국의 안보연구기관인 C4ADS는 지난달 발간한 보고서에서 이 무역회사가 과거 3년 동안 북한산 석탄을 중국으로 가장 많이 들여온 업체라며,

한 관련사는 북한이 수출하는 로켓탄 수송에도 관여했다고 지적했습니다.

단둥 즈청금속은 또 지난 13일 미 상원 외교위원회 코리 가드너 의원이 발의한 '대북거래 기업 금융망 퇴출 법안'에 명시된 10개 중국 업체 중 한 곳입니다.

KBS 뉴스 윤봄이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