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北, 평양서 10만 동원 군중 집회…“반미 대결전” 결속 주력
北, 평양서 10만 동원 군중 집회…“반미 대결전” 결속 주력
미국을 향해 초강경 대응을 예고한 김정은의 성명 발표 이후 북한은 체제 결속과 대외 선전에도 열을...
[K스타] 배우 김규리의 호소 “젊은 치기에 쓴 글…10년이면 대가 충분”
배우 김규리의 호소 “젊은 치기에 쓴 글…10년이면 대가 충분”
최근 '이명박 정부 블랙리스트'의 피해자로 드러난 뒤에도 여전히 악성 댓글에 시달리고...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이라크 “IS 알바그다디 살아있다고 99% 확신”
입력 2017.07.17 (19:09) | 수정 2017.07.17 (19:49) 인터넷 뉴스
이라크 “IS 알바그다디 살아있다고 99% 확신”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의 지도자 아부 바크르 알바그다디가 여전히 살아있는 게 확실하다고 이라크 정부와 이라크 내 쿠르드 자치정부 최고위급 정보담당자가 말했다.

쿠르드 자치정부 대테러 최고위급 관리인 라후르 탈라바니가 로이터통신에 "바그다디가 살아있는 게 틀림없다. 그가 살아있다는 정보가 있다. 그가 살아있다고 99% 믿는다"고 말했다고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가 17일(현지시간) 전했다.

알바그다디가 탈환 직전인 시리아 락까의 남부 어딘가에 은신해있다고 그는 주장했다.

그는 "알바그다디의 기반이 이라크 내 알-카에다 시절로 거슬러 올라간다는 점을 잊어선 안 된다. 그는 보안당국의 눈을 피해 은신해있다. 그는 (은신을 위해) 무엇을 해야 할지를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라크 내무부 정보·대터러국 아부 알리 바스리 국장도 "우리 첩자들은 그의 사망 보도와 그의 건강과 관련한 다른 보도들이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하고 있다"며 같은 견해를 밝혔다.

알바그다디는 2014년 6월 이슬람 금식 성월인 라마단을 맞아 '칼리프 국가'(이슬람 초기 신정일치 체제 국가) 수립을 선포한 직후인 그해 7월 4일 이라크 모술 대사원 설교 동영상에서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모습을 드러낸 이후 종적을 감췄다.

지난달 러시아 국방부는 지난 5월 락까에 대한 자국군의 공습으로 알바그다디도 사망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가 러시아 외무차관이 "확인이 안 된다"며 판단을 유보한 바 있다.
  • 이라크 “IS 알바그다디 살아있다고 99% 확신”
    • 입력 2017.07.17 (19:09)
    • 수정 2017.07.17 (19:49)
    인터넷 뉴스
이라크 “IS 알바그다디 살아있다고 99% 확신”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의 지도자 아부 바크르 알바그다디가 여전히 살아있는 게 확실하다고 이라크 정부와 이라크 내 쿠르드 자치정부 최고위급 정보담당자가 말했다.

쿠르드 자치정부 대테러 최고위급 관리인 라후르 탈라바니가 로이터통신에 "바그다디가 살아있는 게 틀림없다. 그가 살아있다는 정보가 있다. 그가 살아있다고 99% 믿는다"고 말했다고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가 17일(현지시간) 전했다.

알바그다디가 탈환 직전인 시리아 락까의 남부 어딘가에 은신해있다고 그는 주장했다.

그는 "알바그다디의 기반이 이라크 내 알-카에다 시절로 거슬러 올라간다는 점을 잊어선 안 된다. 그는 보안당국의 눈을 피해 은신해있다. 그는 (은신을 위해) 무엇을 해야 할지를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라크 내무부 정보·대터러국 아부 알리 바스리 국장도 "우리 첩자들은 그의 사망 보도와 그의 건강과 관련한 다른 보도들이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하고 있다"며 같은 견해를 밝혔다.

알바그다디는 2014년 6월 이슬람 금식 성월인 라마단을 맞아 '칼리프 국가'(이슬람 초기 신정일치 체제 국가) 수립을 선포한 직후인 그해 7월 4일 이라크 모술 대사원 설교 동영상에서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모습을 드러낸 이후 종적을 감췄다.

지난달 러시아 국방부는 지난 5월 락까에 대한 자국군의 공습으로 알바그다디도 사망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가 러시아 외무차관이 "확인이 안 된다"며 판단을 유보한 바 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