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포항 지진 피해 응급복구율 87.2%…국민 성금도 46억 원 답지
포항 지진 응급복구율 89.6%…국민 성금도 46억 원 답지
포항 지진으로 인한 주택 피해규모가 계속 늘어나고 있다. 피해시설에 대한 응급복구율은 89.6%...
현충사 일왕 상징 나무 ‘금송’…사당 밖으로 이전 결정
현충사 일왕 상징 나무 ‘금송’…사당 밖으로 이전 결정
충남 아산 현충사 내에 있는 일본 특산종 나무 '금송'이 사당 영역에서 기념관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카메룬 군함, 대서양 해안서 침몰…최소 34명 실종
입력 2017.07.17 (19:13) | 수정 2017.07.17 (19:48) 인터넷 뉴스
카메룬 군함, 대서양 해안서 침몰…최소 34명 실종
카메룬 군함 한 척이 대서양 해안에서 전복되는 사고로 최소 34명이 실종됐다고 AP와 AFP통신이 17일 보도했다.

카메룬 국방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카메룬과 나이지리아 사이의 바카시반도 부근 해상에서 임무 수행을 하던 군함 한 척이 뒤집히고 나서 침몰했다.

카메룬 당국은 즉각 헬기를 급파해 구조·수색 활동을 펼쳤으나 지금까지 군인 3명을 구했을 뿐 적어도 34명은 여전히 실종된 상태다.

조셉 베티 아소모 카메룬 국방장관은 "침몰하기 전 그 군함에는 37명이 탑승했다"고 말했다.

카메룬군의 한 소식통은 "이들 탑승자는 엘리트 부대인 신속중재여단 소속 군인들"이라고 전했다. 이 여단은 카메룬과 나이지리아 국경 지대에서 활개를 치는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 보코하람 격퇴전에서 선봉 역할을 하는 부대이다.

또 사고 당시 이 군함에는 바카시반도의 한 군사기지에 사용될 건설 장비 등도 실려 있었다.

군함이 침몰한 기니만 동쪽 끝에 자리 잡은 1천㎢ 크기의 바카시반도는 영국과 독일이 서아프리카 식민지를 분할할 때 카메룬과 나이지리아 양국 간 국경을 해안선까지 연장하지 않은 것이 빌미가 돼 양국이 영유권을 놓고 오랜 기간 갈등을 빚기도 한 곳이다.
  • 카메룬 군함, 대서양 해안서 침몰…최소 34명 실종
    • 입력 2017.07.17 (19:13)
    • 수정 2017.07.17 (19:48)
    인터넷 뉴스
카메룬 군함, 대서양 해안서 침몰…최소 34명 실종
카메룬 군함 한 척이 대서양 해안에서 전복되는 사고로 최소 34명이 실종됐다고 AP와 AFP통신이 17일 보도했다.

카메룬 국방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카메룬과 나이지리아 사이의 바카시반도 부근 해상에서 임무 수행을 하던 군함 한 척이 뒤집히고 나서 침몰했다.

카메룬 당국은 즉각 헬기를 급파해 구조·수색 활동을 펼쳤으나 지금까지 군인 3명을 구했을 뿐 적어도 34명은 여전히 실종된 상태다.

조셉 베티 아소모 카메룬 국방장관은 "침몰하기 전 그 군함에는 37명이 탑승했다"고 말했다.

카메룬군의 한 소식통은 "이들 탑승자는 엘리트 부대인 신속중재여단 소속 군인들"이라고 전했다. 이 여단은 카메룬과 나이지리아 국경 지대에서 활개를 치는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 보코하람 격퇴전에서 선봉 역할을 하는 부대이다.

또 사고 당시 이 군함에는 바카시반도의 한 군사기지에 사용될 건설 장비 등도 실려 있었다.

군함이 침몰한 기니만 동쪽 끝에 자리 잡은 1천㎢ 크기의 바카시반도는 영국과 독일이 서아프리카 식민지를 분할할 때 카메룬과 나이지리아 양국 간 국경을 해안선까지 연장하지 않은 것이 빌미가 돼 양국이 영유권을 놓고 오랜 기간 갈등을 빚기도 한 곳이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