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울릉도 앞바다 ‘보물선 인양’…이번엔 정말일까?
울릉도 앞바다 ‘보물선 인양’…이번엔 정말일까?
러일전쟁이 한창이던 1904년 10월 15일, 러시아(옛 소련)의 3대 함대중 하나인 발틱함대...
미국에서 바라본 ‘전술핵 재배치’…실현 가능성 ‘제로(0%)’
미국에서 바라본 ‘전술핵 재배치’…실현 가능성 ‘제로’
최근 미국 워싱턴을 방문해 미국 정부와 의회, 그리고 싱크탱크 관계자들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회전교차로서 고의로 ‘쿵’…보험 사기 일당 검거
입력 2017.07.17 (19:16) | 수정 2017.07.17 (19:19)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회전교차로서 고의로 ‘쿵’…보험 사기 일당 검거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회전교차로에서 차선을 바꾸는 차량을 상대로 일부러 사고를 낸 보험 사기 일당이 붙잡혔습니다.

사고 벌점을 우려한 운전자들이 경찰에 신고를 꺼리면서 피해가 커졌습니다.

황경주 기자입니다.

<리포트>

회전교차로에서 차선을 변경하는 차량에 일부러 부딪히고 보험금을 가로챈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20살 방 씨 등은 지난해 5월 경기도 수원의 한 회전교차로에서 차선을 바꾸는 승용차와 일부러 부딪혔습니다.

이들은 차선 변경 탓에 사고가 났다며 승용차 운전자에게 차량 수리비와 치료비 등 650만 원을 가로챘습니다.

이런 수법으로 지난해 5월부터 10월까지 모두 17차례에 걸쳐 1억 천만 원 상당을 빼돌렸습니다.

보험금을 늦게 주면 보험사에 민원을 넣어 독촉했습니다.

사전에 사고 지점을 물색하는 치밀함도 보였습니다.

피해 운전자들이 벌점을 받을 것을 우려해 경찰에 신고하지 않는다는 점을 노렸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자신들의 중고차 할부금을 갚는 데 가로챈 돈을 쓴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방 씨 등 32명을 상습 사기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KBS 뉴스 황경주입니다.
  • 회전교차로서 고의로 ‘쿵’…보험 사기 일당 검거
    • 입력 2017.07.17 (19:16)
    • 수정 2017.07.17 (19:19)
    뉴스 7
회전교차로서 고의로 ‘쿵’…보험 사기 일당 검거
<앵커 멘트>

회전교차로에서 차선을 바꾸는 차량을 상대로 일부러 사고를 낸 보험 사기 일당이 붙잡혔습니다.

사고 벌점을 우려한 운전자들이 경찰에 신고를 꺼리면서 피해가 커졌습니다.

황경주 기자입니다.

<리포트>

회전교차로에서 차선을 변경하는 차량에 일부러 부딪히고 보험금을 가로챈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20살 방 씨 등은 지난해 5월 경기도 수원의 한 회전교차로에서 차선을 바꾸는 승용차와 일부러 부딪혔습니다.

이들은 차선 변경 탓에 사고가 났다며 승용차 운전자에게 차량 수리비와 치료비 등 650만 원을 가로챘습니다.

이런 수법으로 지난해 5월부터 10월까지 모두 17차례에 걸쳐 1억 천만 원 상당을 빼돌렸습니다.

보험금을 늦게 주면 보험사에 민원을 넣어 독촉했습니다.

사전에 사고 지점을 물색하는 치밀함도 보였습니다.

피해 운전자들이 벌점을 받을 것을 우려해 경찰에 신고하지 않는다는 점을 노렸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자신들의 중고차 할부금을 갚는 데 가로챈 돈을 쓴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방 씨 등 32명을 상습 사기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KBS 뉴스 황경주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