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필사의 탈출기록’ 공개…일제에 끌려간 4,385명 학도병
‘필사의 탈출기록’ 공개…일제에 끌려간 학도병 4,385명
일제시대에 강제 동원된 조선인 학도병에 대한 정부 차원의 공식 진상보고서가 처음 나왔습니다. 목숨을...
“나 조폭인데…” 컵라면 먹고 덜미 잡힌 ‘6척 거구’ 절도범
“나 조폭인데…” 컵라면 먹고 덜미 잡힌 ‘6척 거구’ 절도범
조직폭력배임을 과시하며 편의점 여종업원을 협박해 돈을 뜯어낸 20대 절도범이 컵라면 용기에 남긴 지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관급공사 업체 상대 뇌물 받은 공무원 덜미
입력 2017.07.17 (19:17) | 수정 2017.07.17 (19:28)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관급공사 업체 상대 뇌물 받은 공무원 덜미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부산 기장군에서 근무하던 한 공무원이 관급공사에 참여한 건설업자들로부터 수차례 뇌물을 받아 구속됐습니다.

무자격 설계업체를 눈감아주고 차명계좌까지 이용해 돈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장성길 기자입니다.

<리포트>

부산의 관급공사 설계를 맡았던 한 업체에 경찰이 들이닥칩니다.

이 업체 임직원은 담당 공무원에게 뇌물을 준 혐의로 체포됩니다.

뇌물을 받은 사람은 2013년부터 14년까지 기장군에서 일하며 6개 어항개발사업을 맡아 진행한 6급 공무원 51살 조 모 씨.

조 씨는 업체에 용역비 1억2천만 원을 올려주고 뇌물 천만 원을 차명계좌로 받았습니다.

또 이 사업에 참여한 업체 5곳으로부터 명품시계를 받고, 수차례에 걸쳐 유흥업소 술값을 대납시키는 등 모두 2천300여만 원을 챙겼습니다.

<인터뷰> 조○○(공무원/음성변조) : "(그때 드신 거 100만 원 결제하면 되는 거네요.) 그것만 좀 해주세요."

뇌물을 준 업체 가운데 두 곳은 기술사 자격증을 대여 받아 공사 업무를 따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조 씨는 이 사실을 알고도 고발은커녕 이를 약점 잡아 뇌물을 받아 챙겼습니다.

<인터뷰> 조○○(공무원/음성변조) : "시에도 공문 다 보낼 거예요. 얼마나 큰일입니까. (하여튼 죄송합니다.)"

<인터뷰> 한강호(부산경찰청 해양범죄수사대) : "이번 수사과정에서 확인된 불법 하도급 사례 및 국가기술자격증 대여 행위에 대하여 해당 지자체에 통보하여..."

경찰은 조 씨와 설계업체 대표 등 2명을 뇌물수수 혐의로 구속하고, 현장소장과 자격증 대여자 등 9명은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KBS 뉴스 장성길입니다.
  • 관급공사 업체 상대 뇌물 받은 공무원 덜미
    • 입력 2017.07.17 (19:17)
    • 수정 2017.07.17 (19:28)
    뉴스 7
관급공사 업체 상대 뇌물 받은 공무원 덜미
<앵커 멘트>

부산 기장군에서 근무하던 한 공무원이 관급공사에 참여한 건설업자들로부터 수차례 뇌물을 받아 구속됐습니다.

무자격 설계업체를 눈감아주고 차명계좌까지 이용해 돈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장성길 기자입니다.

<리포트>

부산의 관급공사 설계를 맡았던 한 업체에 경찰이 들이닥칩니다.

이 업체 임직원은 담당 공무원에게 뇌물을 준 혐의로 체포됩니다.

뇌물을 받은 사람은 2013년부터 14년까지 기장군에서 일하며 6개 어항개발사업을 맡아 진행한 6급 공무원 51살 조 모 씨.

조 씨는 업체에 용역비 1억2천만 원을 올려주고 뇌물 천만 원을 차명계좌로 받았습니다.

또 이 사업에 참여한 업체 5곳으로부터 명품시계를 받고, 수차례에 걸쳐 유흥업소 술값을 대납시키는 등 모두 2천300여만 원을 챙겼습니다.

<인터뷰> 조○○(공무원/음성변조) : "(그때 드신 거 100만 원 결제하면 되는 거네요.) 그것만 좀 해주세요."

뇌물을 준 업체 가운데 두 곳은 기술사 자격증을 대여 받아 공사 업무를 따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조 씨는 이 사실을 알고도 고발은커녕 이를 약점 잡아 뇌물을 받아 챙겼습니다.

<인터뷰> 조○○(공무원/음성변조) : "시에도 공문 다 보낼 거예요. 얼마나 큰일입니까. (하여튼 죄송합니다.)"

<인터뷰> 한강호(부산경찰청 해양범죄수사대) : "이번 수사과정에서 확인된 불법 하도급 사례 및 국가기술자격증 대여 행위에 대하여 해당 지자체에 통보하여..."

경찰은 조 씨와 설계업체 대표 등 2명을 뇌물수수 혐의로 구속하고, 현장소장과 자격증 대여자 등 9명은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KBS 뉴스 장성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