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앵커&리포트] ‘귀순 CCTV’ 뭐가 담겼길래? “추격조 MDL 침범, 총탄 흔적”
‘귀순 CCTV’ 뭐가 담겼길래? “추격조 MDL 침범, 총탄 흔적”
지난 13일 북한 병사의 판문점 귀순 과정이 담긴 CCTV 영상 공개가 연기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특파원리포트] 스모 영웅의 ‘맥주병 폭행’ 파문…일본 사회 ‘발칵’, 이유는?
스모 영웅의 ‘맥주병 폭행’ 파문 …일본 사회 ‘발칵’, 이유는?
일본의 스모에서 요코즈나(橫網·스모의 가장 높은 등급 장사)는 특별한 의미를 갖는 자리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소방장비 납품 ‘총체적 비리’…소방공무원 무더기 기소
입력 2017.07.17 (19:20) | 수정 2017.07.17 (19:38)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소방장비 납품 ‘총체적 비리’…소방공무원 무더기 기소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소방장비 대금을 빼돌린 혐의로 제주지역 소방공무원들이 검찰에 무더기 적발됐습니다.

비리를 묵인하거나 관리를 소홀히 한 인원까지 포함하면 연루자가 백여 명에 이릅니다.

강나래 기자입니다.

<리포트>

구조활동에 필수인 로프와 공기호흡기 등 소방장비들입니다.

제주도소방안전본부는 2013년부터 3년 넘게 납품업자인 53살 김 모 씨와 이런 소방장비 구매계약 40건을 맺었습니다.

모두 9천6백만 원을 지급했는데, 수수료를 뗀 나머지 원금이 소방공무원의 계좌로 되돌아왔습니다.

김 씨와 짜고 사지 않은 장비를 사들인 것처럼 허위계약서를 꾸미거나, 원가보다 부풀려 돈을 지급한 뒤 일부를 돌려받은 겁니다.

말단부터 간부급까지 가담해 수십만 원에서 수백만 원까지 돈을 빼돌렸습니다.

<녹취> 김한수(제주지방검찰청 차장검사) : "편취한 예산을 내부 회식비라든가 소방관서 각종 행사비 등으로 사용했다고 진술하고 있는데 실제 이 같은 관행이 있다…."

검찰은 49살 강 모 씨 등 장비 담당 소방공무원 14명을 사기와 허위공문서 작성, 행사 등의 혐의로 기소했습니다.

또 부실한 결재와 검수 절차가 관행으로 굳어진 것으로 보고, 문제를 묵인허가나 관리를 소홀히 한 88명에 대해서는 제주도 감사위원회에 통보했습니다.

이번 검찰 수사로 조직적이고 관행적인 소방장비 납품 비리가 확인된 만큼 검수 절차 등 장비계약 전반을 둘러싼 제도개선이 시급해 보입니다.

KBS 뉴스 강나래입니다.
  • 소방장비 납품 ‘총체적 비리’…소방공무원 무더기 기소
    • 입력 2017.07.17 (19:20)
    • 수정 2017.07.17 (19:38)
    뉴스 7
소방장비 납품 ‘총체적 비리’…소방공무원 무더기 기소
<앵커 멘트>

소방장비 대금을 빼돌린 혐의로 제주지역 소방공무원들이 검찰에 무더기 적발됐습니다.

비리를 묵인하거나 관리를 소홀히 한 인원까지 포함하면 연루자가 백여 명에 이릅니다.

강나래 기자입니다.

<리포트>

구조활동에 필수인 로프와 공기호흡기 등 소방장비들입니다.

제주도소방안전본부는 2013년부터 3년 넘게 납품업자인 53살 김 모 씨와 이런 소방장비 구매계약 40건을 맺었습니다.

모두 9천6백만 원을 지급했는데, 수수료를 뗀 나머지 원금이 소방공무원의 계좌로 되돌아왔습니다.

김 씨와 짜고 사지 않은 장비를 사들인 것처럼 허위계약서를 꾸미거나, 원가보다 부풀려 돈을 지급한 뒤 일부를 돌려받은 겁니다.

말단부터 간부급까지 가담해 수십만 원에서 수백만 원까지 돈을 빼돌렸습니다.

<녹취> 김한수(제주지방검찰청 차장검사) : "편취한 예산을 내부 회식비라든가 소방관서 각종 행사비 등으로 사용했다고 진술하고 있는데 실제 이 같은 관행이 있다…."

검찰은 49살 강 모 씨 등 장비 담당 소방공무원 14명을 사기와 허위공문서 작성, 행사 등의 혐의로 기소했습니다.

또 부실한 결재와 검수 절차가 관행으로 굳어진 것으로 보고, 문제를 묵인허가나 관리를 소홀히 한 88명에 대해서는 제주도 감사위원회에 통보했습니다.

이번 검찰 수사로 조직적이고 관행적인 소방장비 납품 비리가 확인된 만큼 검수 절차 등 장비계약 전반을 둘러싼 제도개선이 시급해 보입니다.

KBS 뉴스 강나래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