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文 대통령 첫 기자회견, 어떻게 보셨습니까?
文 대통령 첫 기자회견, 어떻게 보셨습니까?
문재인 대통령이 17일(오늘) 오전 11시부터 청와대 본관 2층 영빈관에서 기자회견을 했습니다. 취임 후 첫 기자회견이었습니다. 새 정부가 처음으로...
하루에만 3번 명단 번복…‘살충제 달걀’ 대응 허둥지둥
하루에만 3번 명단 번복…‘살충제 달걀’ 대응 허둥지둥
‘살충제 달걀’ 사태로 국민 불안이 고조된 가운데 정부가 검출 농장수를 잘못 발표하는 등...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영상물 홍수 속 ‘귀로 듣는’ 콘텐츠 뜬다
입력 2017.07.17 (19:28) | 수정 2017.07.17 (21:55)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영상물 홍수 속 ‘귀로 듣는’ 콘텐츠 뜬다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티비로, 휴대전화로.

요즘엔 마음만 먹으면 언제든 화려한 영상물과 볼거리를 손쉽게 만날 수 있죠.

이런 영상물들을 제치고 최근엔 귀로 듣는 콘텐츠가 인기를 얻고 있다고 하는데요,

이유가 뭘까요? 김민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직장인 유윤선 씨는 운전을 하면서도 늘 책을 읽을 수 있습니다.

<녹취> "그냥 한 번 걸어봤다는 부모의 목소리를 듣는 순간 평소보다 더 살갑게 전화를 받는다."

귀로 듣는 책, '오디오북'을 통해섭니다.

차 안에서, 카페에서.

다른 일을 하면서도 들을 수 있는 오디오북은, 이제 유윤선씨 일상의 한켠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유윤선(직장인) : "평소에 책을 읽을 수 있는 시간이 상당히 부족하다고 느껴지는데요 이동하거나 이럴때 짬짬이 들을 수 있어서..."

이렇게 오디오 콘텐츠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한 오디오북 어플리케이션의 경우는 이용자가 50만 명에 이를 정돕니다.

최근에는 인기 웹툰들도 오디오툰으로 변신하고 있습니다.

오디오툰은, 소리만으로 인물의 감정과 상황을 느낄 수 있도록 세심한 녹음 과정이 필수입니다.

<녹취> "난 이렇게 살아. 다른 삶은 생각해본적 없으니까."

라디오 등의 기존 오디오 매체와는 차별화된, 신선한 콘텐츠여야 이용자들의 시선을 끌 수 있습니다.

<인터뷰> 양건(오디오툰 성우) : "뭔가 더 감성적으로 들어올 수 있는. 효과음이라든가 연기하는 톤이라든가 이런것들도 조금 젊은 사람들이 들을 수 있게..."

눈을 빼앗는 대신, 귀를 깨우는 오디오 콘텐츠들이 일상 속으로 스며들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민정입니다.
  • 영상물 홍수 속 ‘귀로 듣는’ 콘텐츠 뜬다
    • 입력 2017.07.17 (19:28)
    • 수정 2017.07.17 (21:55)
    뉴스 7
영상물 홍수 속 ‘귀로 듣는’ 콘텐츠 뜬다
<앵커 멘트>

티비로, 휴대전화로.

요즘엔 마음만 먹으면 언제든 화려한 영상물과 볼거리를 손쉽게 만날 수 있죠.

이런 영상물들을 제치고 최근엔 귀로 듣는 콘텐츠가 인기를 얻고 있다고 하는데요,

이유가 뭘까요? 김민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직장인 유윤선 씨는 운전을 하면서도 늘 책을 읽을 수 있습니다.

<녹취> "그냥 한 번 걸어봤다는 부모의 목소리를 듣는 순간 평소보다 더 살갑게 전화를 받는다."

귀로 듣는 책, '오디오북'을 통해섭니다.

차 안에서, 카페에서.

다른 일을 하면서도 들을 수 있는 오디오북은, 이제 유윤선씨 일상의 한켠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유윤선(직장인) : "평소에 책을 읽을 수 있는 시간이 상당히 부족하다고 느껴지는데요 이동하거나 이럴때 짬짬이 들을 수 있어서..."

이렇게 오디오 콘텐츠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한 오디오북 어플리케이션의 경우는 이용자가 50만 명에 이를 정돕니다.

최근에는 인기 웹툰들도 오디오툰으로 변신하고 있습니다.

오디오툰은, 소리만으로 인물의 감정과 상황을 느낄 수 있도록 세심한 녹음 과정이 필수입니다.

<녹취> "난 이렇게 살아. 다른 삶은 생각해본적 없으니까."

라디오 등의 기존 오디오 매체와는 차별화된, 신선한 콘텐츠여야 이용자들의 시선을 끌 수 있습니다.

<인터뷰> 양건(오디오툰 성우) : "뭔가 더 감성적으로 들어올 수 있는. 효과음이라든가 연기하는 톤이라든가 이런것들도 조금 젊은 사람들이 들을 수 있게..."

눈을 빼앗는 대신, 귀를 깨우는 오디오 콘텐츠들이 일상 속으로 스며들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민정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