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CCTV 없는 가게 털었는데 ‘발자국’ 때문에 붙잡힌 도둑
CCTV도 없는 가게 털었는데 폭설에 발자국 남겼다 ‘덜미’
철물점에서 수천만 원을 훔쳐 달아났던 도둑이 눈 위에 찍힌 발자국 때문에 경찰에 붙잡혔다...
‘세월호 순직’ 교사 9명 현충원서 영면…“잊지 않겠습니다”
‘세월호 순직’ 교사 9명 현충원서 영면…“잊지 않겠습니다”
세월호 참사 당시 제자들의 탈출을 돕다 순직한 단원고 교사 9명의 합동 안장식이 16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경찰, 강남권 아파트 ‘투기성 거래’ 수사 착수
입력 2017.07.17 (19:30) | 수정 2017.07.17 (19:38)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경찰, 강남권 아파트 ‘투기성 거래’ 수사 착수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6.19 부동산 대책'으로 서울 전 지역에 입주 전 아파트 분양권 매매가 금지되면서 경찰이 부동산 투기 거래 관련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서울 강남권 아파트를 중심으로 위장결혼 등으로 분양권을 따내거나 불법 전매 혐의가 있는 부동산 업자 등을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분양권 전매 등 주택법을 어길 경우, 3년 이하의 징역이나 3천만 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집니다.
  • 경찰, 강남권 아파트 ‘투기성 거래’ 수사 착수
    • 입력 2017.07.17 (19:30)
    • 수정 2017.07.17 (19:38)
    뉴스 7
경찰, 강남권 아파트 ‘투기성 거래’ 수사 착수
'6.19 부동산 대책'으로 서울 전 지역에 입주 전 아파트 분양권 매매가 금지되면서 경찰이 부동산 투기 거래 관련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서울 강남권 아파트를 중심으로 위장결혼 등으로 분양권을 따내거나 불법 전매 혐의가 있는 부동산 업자 등을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분양권 전매 등 주택법을 어길 경우, 3년 이하의 징역이나 3천만 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