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환자 숨지자 시신 바다에 버린 병원장
환자 숨지자 시신 바다에 버린 병원장
자신이 치료하던 환자가 약물을 투여받고 숨지자 이를 자살로 위장하기 위해 시신을 바다에 버린 비정한 병원장이 경찰에 붙잡혔다.이 병원장은...
[특파원리포트] ‘맑은 하늘’ 베이징의 타이밍…무슨 일이 있었을까?
‘맑은 하늘’ 베이징의 타이밍…무슨 일이 있었을까?
"더도 말고 덜도 말고 요즘만 같아라!"요 며칠 사이 날씨를 즐기는 베이징 사람들의 공통적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집배원 사망 원인 규명하라”…추모 문화제 열려
입력 2017.07.17 (19:36) | 수정 2017.07.17 (19:48) 인터넷 뉴스
“집배원 사망 원인 규명하라”…추모 문화제 열려
올 한해 숨진 12명의 집배원들을 추모하기 위한 행사가 17일 오후 경기도 안양시 안양우체국 앞에서 열렸다.

'집배 노동자 장시간 노동철폐 및 과로사·자살방지 시민사회 대책위원회'가 주최한 이날 추모문화제에는 전국집배노조 조합원과 연대단체 회원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참가자들은 "진상조사위 구성으로 과로공화국 벗어나자" 등의 구호를 외치며 우정사업본부에 집배원 사망 사고에 대해 책임을 지라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또 집배원 사망 사고 규명을 위한 국민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책임 소재를 밝힐 것을 요구했다.

안양우체국은 최근 집배원 A(47)씨가 근무하던 곳으로 A씨는 휴가 중이던 지난 6일 오전 11시쯤 이 우체국 앞에서 500㎖짜리 음료수병에 든 인화성 물질을 몸에 뿌린 뒤 불을 붙여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지만 이틀 만에 숨졌다.


  • “집배원 사망 원인 규명하라”…추모 문화제 열려
    • 입력 2017.07.17 (19:36)
    • 수정 2017.07.17 (19:48)
    인터넷 뉴스
“집배원 사망 원인 규명하라”…추모 문화제 열려
올 한해 숨진 12명의 집배원들을 추모하기 위한 행사가 17일 오후 경기도 안양시 안양우체국 앞에서 열렸다.

'집배 노동자 장시간 노동철폐 및 과로사·자살방지 시민사회 대책위원회'가 주최한 이날 추모문화제에는 전국집배노조 조합원과 연대단체 회원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참가자들은 "진상조사위 구성으로 과로공화국 벗어나자" 등의 구호를 외치며 우정사업본부에 집배원 사망 사고에 대해 책임을 지라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또 집배원 사망 사고 규명을 위한 국민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책임 소재를 밝힐 것을 요구했다.

안양우체국은 최근 집배원 A(47)씨가 근무하던 곳으로 A씨는 휴가 중이던 지난 6일 오전 11시쯤 이 우체국 앞에서 500㎖짜리 음료수병에 든 인화성 물질을 몸에 뿌린 뒤 불을 붙여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지만 이틀 만에 숨졌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