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그냥 들고 나오면 끝!”…실체 드러낸 무인점포 ‘아마존 고’
“그냥 들고 나오면 끝!”…실체 드러낸 무인점포 ‘아마존 고’
인공지능이 본격화되면, 점포의 계산원도 사라지는 직업이 될까요? 계산원 대신 인공지능이 모두 처리...
안현수, 평창 출전 좌절 ‘충격’…“본인은 묵묵부답”
‘15년간 도핑 무관했는데…’ 안현수, 평창 좌절 ‘충격’
러시아로 귀화한 쇼트트랙 선수 빅토르 안(33·한국명 안현수)이 평창 동계올림픽 선수 명단에서 제외된...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집배원 사망 원인 규명하라”…추모 문화제 열려
입력 2017.07.17 (19:36) | 수정 2017.07.17 (19:48) 인터넷 뉴스
“집배원 사망 원인 규명하라”…추모 문화제 열려
올 한해 숨진 12명의 집배원들을 추모하기 위한 행사가 17일 오후 경기도 안양시 안양우체국 앞에서 열렸다.

'집배 노동자 장시간 노동철폐 및 과로사·자살방지 시민사회 대책위원회'가 주최한 이날 추모문화제에는 전국집배노조 조합원과 연대단체 회원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참가자들은 "진상조사위 구성으로 과로공화국 벗어나자" 등의 구호를 외치며 우정사업본부에 집배원 사망 사고에 대해 책임을 지라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또 집배원 사망 사고 규명을 위한 국민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책임 소재를 밝힐 것을 요구했다.

안양우체국은 최근 집배원 A(47)씨가 근무하던 곳으로 A씨는 휴가 중이던 지난 6일 오전 11시쯤 이 우체국 앞에서 500㎖짜리 음료수병에 든 인화성 물질을 몸에 뿌린 뒤 불을 붙여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지만 이틀 만에 숨졌다.


  • “집배원 사망 원인 규명하라”…추모 문화제 열려
    • 입력 2017.07.17 (19:36)
    • 수정 2017.07.17 (19:48)
    인터넷 뉴스
“집배원 사망 원인 규명하라”…추모 문화제 열려
올 한해 숨진 12명의 집배원들을 추모하기 위한 행사가 17일 오후 경기도 안양시 안양우체국 앞에서 열렸다.

'집배 노동자 장시간 노동철폐 및 과로사·자살방지 시민사회 대책위원회'가 주최한 이날 추모문화제에는 전국집배노조 조합원과 연대단체 회원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참가자들은 "진상조사위 구성으로 과로공화국 벗어나자" 등의 구호를 외치며 우정사업본부에 집배원 사망 사고에 대해 책임을 지라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또 집배원 사망 사고 규명을 위한 국민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책임 소재를 밝힐 것을 요구했다.

안양우체국은 최근 집배원 A(47)씨가 근무하던 곳으로 A씨는 휴가 중이던 지난 6일 오전 11시쯤 이 우체국 앞에서 500㎖짜리 음료수병에 든 인화성 물질을 몸에 뿌린 뒤 불을 붙여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지만 이틀 만에 숨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