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인터뷰] 침묵해왔던 7년 전 악몽…“결코 잊을 수 없었다”
[단독] 천주교도 ‘미투’ 침묵 깬 7년 악몽 …“결코 잊을 수 없었다”
차별과 인권을 다루는 KBS 특별취재팀 앞으로 지난 15일 새벽 2시, 엄청난 메일 한 통이...
[단독] 현직 신부도 성폭행 시도…“저 좀 구해주세요”
[단독] 현직 신부도 성폭행 시도…“저 좀 구해주세요”
성폭력을 고발하는 미투운동이 확산되는 가운데, 유명 천주교 신부가 여성 신도를 성추행하고,...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영상] 청와대 “정무수석실 문건 1361건 추가 발견”
입력 2017.07.17 (19:48) TV보다 리얼
동영상영역 시작
[영상] 청와대 “정무수석실 문건 1361건 추가 발견”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청와대 민정비서관실에서 박근혜 정부의 문건이 발견된 데 이어, 정무기획비서관실에서도 1,361건의 지난 정부 문건이 추가로 발견됐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오늘(17일) 브리핑에서, 정무수석 산하 정무기획비서관실 입구의 행정요원 책상 하단 잠겨진 캐비닛에서 다량의 문건을 발견했다고 공개했다.

박수현 대변인은 발견된 문건이 "전 정부들의 정책조정수석실 기획비서관이, 2015년 3월 2일부터 2016년 11월 1일까지 작성한 254건의 비서실장 주재 수석비서관회의 결과를 비롯해 총 1,361건"이라고 밝혔다.

특히 이번에 발견된 문건은 "삼성 및 문화계 블랙리스트 관련 내용, 현안 관련 언론 활용 방안, 위안부 합의, 세월호, 국정교과서 추진, 선거 등과 관련해 적법하지 않은 지시 사항"이 포함됐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그러나 지난 문건은 자필 메모였던 것과 달리, 추가로 발견된 문건은 정무적인 검토가 필요하다며 제목 외에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

청와대는 민정비서관실의 문건 발견 이후 정무수석실이 자체적으로 잠겨진 캐비닛 등을 점검하다 지난 14일 오후 4시 반쯤 이 문건들을 발견해 현재 분류 작업 중이라고 설명했다.

청와대는 추가로 발견한 문건의 사본을 특검에 제출하고 원본은 대통령기록관에 이관할 방침이다.
  • [영상] 청와대 “정무수석실 문건 1361건 추가 발견”
    • 입력 2017.07.17 (19:48)
    TV보다 리얼
[영상] 청와대 “정무수석실 문건 1361건 추가 발견”
청와대 민정비서관실에서 박근혜 정부의 문건이 발견된 데 이어, 정무기획비서관실에서도 1,361건의 지난 정부 문건이 추가로 발견됐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오늘(17일) 브리핑에서, 정무수석 산하 정무기획비서관실 입구의 행정요원 책상 하단 잠겨진 캐비닛에서 다량의 문건을 발견했다고 공개했다.

박수현 대변인은 발견된 문건이 "전 정부들의 정책조정수석실 기획비서관이, 2015년 3월 2일부터 2016년 11월 1일까지 작성한 254건의 비서실장 주재 수석비서관회의 결과를 비롯해 총 1,361건"이라고 밝혔다.

특히 이번에 발견된 문건은 "삼성 및 문화계 블랙리스트 관련 내용, 현안 관련 언론 활용 방안, 위안부 합의, 세월호, 국정교과서 추진, 선거 등과 관련해 적법하지 않은 지시 사항"이 포함됐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그러나 지난 문건은 자필 메모였던 것과 달리, 추가로 발견된 문건은 정무적인 검토가 필요하다며 제목 외에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

청와대는 민정비서관실의 문건 발견 이후 정무수석실이 자체적으로 잠겨진 캐비닛 등을 점검하다 지난 14일 오후 4시 반쯤 이 문건들을 발견해 현재 분류 작업 중이라고 설명했다.

청와대는 추가로 발견한 문건의 사본을 특검에 제출하고 원본은 대통령기록관에 이관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