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환자 숨지자 시신 바다에 버린 병원장
환자 숨지자 시신 바다에 버린 병원장
자신이 치료하던 환자가 약물을 투여받고 숨지자 이를 자살로 위장하기 위해 시신을 바다에 버린 비정한 병원장이 경찰에 붙잡혔다.이 병원장은...
[특파원리포트] ‘맑은 하늘’ 베이징의 타이밍…무슨 일이 있었을까?
‘맑은 하늘’ 베이징의 타이밍…무슨 일이 있었을까?
"더도 말고 덜도 말고 요즘만 같아라!"요 며칠 사이 날씨를 즐기는 베이징 사람들의 공통적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엘리엇 저격수’ 신장섭 “삼성 합병, 주주에 이익”…김상조 증언 반박
입력 2017.07.17 (19:54) | 수정 2017.07.17 (19:57) 인터넷 뉴스
‘엘리엇 저격수’ 신장섭 “삼성 합병, 주주에 이익”…김상조 증언 반박
신장섭 싱가포르 국립대 경제학과 교수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재판에 나와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은 주주에게 이익이었고 합병 비율도 공정했다고 증언했다.

신 교수는 오늘(17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부장판사 김진동) 심리로 열린 이 부회장 등 삼성 전·현직 임원 5명에 대한 재판에 삼성 측이 신청한 증인으로 출석해 이같이 진술했다.

국민연금공단이 삼성 합병에 찬성한 데 대해 엘리엇에 대항해 국익을 지킨 것이라고 주장해 '엘리엇 저격수'로 불리는 신 교수는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의 지난 14일 재판 증언 내용을 정면으로 반박했다.

신 교수는 "삼성 합병이 삼성물산에 불리하고, 삼성물산의 대주주인 국민연금이 로비를 받고 찬성해 손해를 끼쳤다는 특검의 전제는 잘못됐다"고 지적했다.

국가 경제 등 국익도 함께 고려해야 하는 국민연금이 헤지펀드인 엘리엇의 손을 들어주는 건 더 위험성이 큰 행동이었다는 것이다.

신 교수는 "당시 국민연금은 삼성물산뿐 아니라 제일모직 주식도 1조 원가량 보유하고 있었는데 합병이 무산될 경우 예상되는 제일모직 주가의 폭락을 막는 게 더 합리적인 투자"라면서 "엘리엇의 손을 들어줘 일부 주주만 좋게 하는 것보다 합병으로 삼성물산이 국가 경제에 이바지하는 게 국익에 더 도움이 된다"고 강조했다.

또 '국민연금이 수천억 원의 손해가 확실한데도 합병에 찬성한 것은 이해가 되지 않는다'는 김 위원장의 주장에 대해서도 "합병 비율이 불공정하다는 전제로 단순하게 생각한 것으로 합병 발표만으로 수천억 원의 손해를 예상하기 어렵다"고 반박했다.
  • ‘엘리엇 저격수’ 신장섭 “삼성 합병, 주주에 이익”…김상조 증언 반박
    • 입력 2017.07.17 (19:54)
    • 수정 2017.07.17 (19:57)
    인터넷 뉴스
‘엘리엇 저격수’ 신장섭 “삼성 합병, 주주에 이익”…김상조 증언 반박
신장섭 싱가포르 국립대 경제학과 교수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재판에 나와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은 주주에게 이익이었고 합병 비율도 공정했다고 증언했다.

신 교수는 오늘(17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부장판사 김진동) 심리로 열린 이 부회장 등 삼성 전·현직 임원 5명에 대한 재판에 삼성 측이 신청한 증인으로 출석해 이같이 진술했다.

국민연금공단이 삼성 합병에 찬성한 데 대해 엘리엇에 대항해 국익을 지킨 것이라고 주장해 '엘리엇 저격수'로 불리는 신 교수는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의 지난 14일 재판 증언 내용을 정면으로 반박했다.

신 교수는 "삼성 합병이 삼성물산에 불리하고, 삼성물산의 대주주인 국민연금이 로비를 받고 찬성해 손해를 끼쳤다는 특검의 전제는 잘못됐다"고 지적했다.

국가 경제 등 국익도 함께 고려해야 하는 국민연금이 헤지펀드인 엘리엇의 손을 들어주는 건 더 위험성이 큰 행동이었다는 것이다.

신 교수는 "당시 국민연금은 삼성물산뿐 아니라 제일모직 주식도 1조 원가량 보유하고 있었는데 합병이 무산될 경우 예상되는 제일모직 주가의 폭락을 막는 게 더 합리적인 투자"라면서 "엘리엇의 손을 들어줘 일부 주주만 좋게 하는 것보다 합병으로 삼성물산이 국가 경제에 이바지하는 게 국익에 더 도움이 된다"고 강조했다.

또 '국민연금이 수천억 원의 손해가 확실한데도 합병에 찬성한 것은 이해가 되지 않는다'는 김 위원장의 주장에 대해서도 "합병 비율이 불공정하다는 전제로 단순하게 생각한 것으로 합병 발표만으로 수천억 원의 손해를 예상하기 어렵다"고 반박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