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세월호 희생 여고생 2명 유골 목포 신항에서 운구
세월호 희생 여고생 2명 유골 목포 신항에서 운구
세월호 안에서 3년 만에 수습된 단원고 조은화·허다윤 양의 유골이 23일 목포 신항을...
[앵커&리포트] 줄이고 버리고…‘비움’으로 얻는 행복
전 세계 ‘미니멀 라이프’ 열풍…비움으로 얻는 행복
옷장, 찬장 할 것 없이 가득 찬 물건들 보며 싹 치웠으면, 싶은 적 없으신가요?...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글로벌24 이슈] 배고픔 겪는 선진국 시민들
입력 2017.07.17 (20:39) | 수정 2017.07.17 (20:48) 글로벌24
동영상영역 시작
[글로벌24 이슈] 배고픔 겪는 선진국 시민들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저희가 이 시간에 주로 아프리카나 아시아의 저개발국가에서 볼 수 있는 빈곤 문제를 이야기해왔습니다.

그들 국가보다는 심각성이 덜할지라도 흔히 선진국이라 불리는 나라에서도 끼니를 제대로 챙겨먹지 못하는 빈곤층 문제는 여전히 있습니다.

오늘 글로벌 이슈에서는 이 문제를 이야기해봅니다.

<질문>
이재석 기자, 결국 풍요 속 빈곤이라는 얘기일 텐데 어디를 먼저 좀 볼까요.

<답변>
영국 얘기를 먼저 해볼까 합니다.

푸드뱅크라는 게 있죠. 형편 어려운 사람들한테 음식 나눠주는 푸드뱅크 말이죠.

이걸 갖고 얘기를 좀 해볼게요.

영국 BBC가 보도한 내용입니다.

영국에서 운영되고 있는 푸드뱅크 가운데 한 곳이에요.

푸드뱅크라는 게 상점에서 팔다 남은 음식이나 유통기한이 얼마 안 남은 음식을 형편이 어려운 사람들한테 전달해주는 걸 말하죠.

이 여성은 월세를 내고 나면 음식 사먹을 돈이 충분치 않다고 합니다.

<녹취> "아들은 꼭 밥을 먹여요. 저는 가끔 못 먹고, 커피로 배를 채우기도 하죠. 커피 한 잔으로 4일간 버틴 적도 있어요."

7년 전에는 천 명 정도가 이곳을 찾았는데 지금은 6천 명 가까이로 늘었다고 합니다.

다른 푸드뱅크도 비슷해서 사람들이 많이 몰리고 있습니다.

<녹취> 맥게이디(자원봉사자) : "1월과 2월에는 기부를 받지 못했어요. 뭐든 좋긴 하지만 통조림을 주면 더욱 고맙죠."

방금 자원봉사자 말처럼 문제는 음식 원하는 사람은 늘었는데 기부자가 그만큼 뒤따라주지 못한다는 점입니다.

<질문>
영국이 왜 그런 건가요.

복합 요인이 있겠지만 뭐 실업률이 높은 건가요.

<답변>
사실 실업률은 오히려 떨어지고 있는 편입니다.

2000년대 초반 수준, 4%대까지 내려갔어요.

그러면 저소득층이 왜 힘들어진 거냐.

가디언을 비롯한 영국 언론은 월세라든가 에너지 비용이라든가 물가가 많이 오른데다가 복지예산이 계속 축소된 걸 근본 원인으로 지적합니다.

또 2년 전부터 시작된 새로운 보조금 제도에 따르면 보조금 신청 뒤 최소 42일 동안 기다려야 한다고 합니다.

'최소'가 그 정도입니다.

이 기간에는 사실상 아무것도 못 받으니까 푸드뱅크에 몰릴 수밖에 없죠.

<질문>
지난번에도 우리가 캐나다의 결식 아동 문제가 심각하다는 이야기를 했던 기억도 나는데, 선진국이라면 으레 갖고 있는 막연한 이미지가 실상과 안 맞는 경우가 있는 거잖아요.

<답변>
그렇습니다.

이걸 볼까요. 지난 달 유엔아동기금, 유니세프가 발표한 보고서인데요.

상대적으로 잘 사는 나라, 소득 상위 41개 나라를 대상으로 아동복지를 조사했는데 5명 가운데 1명 꼴로 상대적 빈곤 상태에 놓여있었다, 8명 가운데 1명은 안정적인 식사를 못하는 걸로 나왔습니다.

빈부 격차 문제가 지적되고 있는 거죠.

<질문>
사실 그렇죠.

선진국 중에서도 북유럽 복지국가랑 다른 나라들은 분위기가 다르니까 말이죠.

<답변>
맞는 말씀입니다.

빈부 격차 문제는 미국을 또 빼놓을 수 없으니까 미국 얘기를 해보겠습니다.

미국 볼티모어입니다.

이 가족은 버려진 빈집을 전전하고 있고, 네 식구 한 달 생활비가 백만 원 정도라고 합니다.

2015년 기준으로 볼티모어 인구 가운데 24%, 그러니까 4명 중 1명이 빈곤층으로 분류됩니다.

아이오와 주에 사는 이 10살 소녀의 가족도 일주일에 35만 원 실업급여를 받지만 많이 부족해서 하루 세 끼를 다 먹진 못한다고 합니다.

<녹취> 헤그윈 : "음식 생각 안 하고 다른 생각하면 배고픔이 덜해요."

일본도 지난달 정부 통계가 나왔습니다.

아동빈곤율이 14%로 OECD 평균보다 조금 높게 나왔습니다.

아베노믹스로 경기가 살아났다고는 하지만 저임금 비정규직이 많고 저소득층에게는 경기 회복 혜택이 잘 돌아가지 못한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습니다.

글로벌 이슈였습니다.
  • [글로벌24 이슈] 배고픔 겪는 선진국 시민들
    • 입력 2017.07.17 (20:39)
    • 수정 2017.07.17 (20:48)
    글로벌24
[글로벌24 이슈] 배고픔 겪는 선진국 시민들
<앵커 멘트>

저희가 이 시간에 주로 아프리카나 아시아의 저개발국가에서 볼 수 있는 빈곤 문제를 이야기해왔습니다.

그들 국가보다는 심각성이 덜할지라도 흔히 선진국이라 불리는 나라에서도 끼니를 제대로 챙겨먹지 못하는 빈곤층 문제는 여전히 있습니다.

오늘 글로벌 이슈에서는 이 문제를 이야기해봅니다.

<질문>
이재석 기자, 결국 풍요 속 빈곤이라는 얘기일 텐데 어디를 먼저 좀 볼까요.

<답변>
영국 얘기를 먼저 해볼까 합니다.

푸드뱅크라는 게 있죠. 형편 어려운 사람들한테 음식 나눠주는 푸드뱅크 말이죠.

이걸 갖고 얘기를 좀 해볼게요.

영국 BBC가 보도한 내용입니다.

영국에서 운영되고 있는 푸드뱅크 가운데 한 곳이에요.

푸드뱅크라는 게 상점에서 팔다 남은 음식이나 유통기한이 얼마 안 남은 음식을 형편이 어려운 사람들한테 전달해주는 걸 말하죠.

이 여성은 월세를 내고 나면 음식 사먹을 돈이 충분치 않다고 합니다.

<녹취> "아들은 꼭 밥을 먹여요. 저는 가끔 못 먹고, 커피로 배를 채우기도 하죠. 커피 한 잔으로 4일간 버틴 적도 있어요."

7년 전에는 천 명 정도가 이곳을 찾았는데 지금은 6천 명 가까이로 늘었다고 합니다.

다른 푸드뱅크도 비슷해서 사람들이 많이 몰리고 있습니다.

<녹취> 맥게이디(자원봉사자) : "1월과 2월에는 기부를 받지 못했어요. 뭐든 좋긴 하지만 통조림을 주면 더욱 고맙죠."

방금 자원봉사자 말처럼 문제는 음식 원하는 사람은 늘었는데 기부자가 그만큼 뒤따라주지 못한다는 점입니다.

<질문>
영국이 왜 그런 건가요.

복합 요인이 있겠지만 뭐 실업률이 높은 건가요.

<답변>
사실 실업률은 오히려 떨어지고 있는 편입니다.

2000년대 초반 수준, 4%대까지 내려갔어요.

그러면 저소득층이 왜 힘들어진 거냐.

가디언을 비롯한 영국 언론은 월세라든가 에너지 비용이라든가 물가가 많이 오른데다가 복지예산이 계속 축소된 걸 근본 원인으로 지적합니다.

또 2년 전부터 시작된 새로운 보조금 제도에 따르면 보조금 신청 뒤 최소 42일 동안 기다려야 한다고 합니다.

'최소'가 그 정도입니다.

이 기간에는 사실상 아무것도 못 받으니까 푸드뱅크에 몰릴 수밖에 없죠.

<질문>
지난번에도 우리가 캐나다의 결식 아동 문제가 심각하다는 이야기를 했던 기억도 나는데, 선진국이라면 으레 갖고 있는 막연한 이미지가 실상과 안 맞는 경우가 있는 거잖아요.

<답변>
그렇습니다.

이걸 볼까요. 지난 달 유엔아동기금, 유니세프가 발표한 보고서인데요.

상대적으로 잘 사는 나라, 소득 상위 41개 나라를 대상으로 아동복지를 조사했는데 5명 가운데 1명 꼴로 상대적 빈곤 상태에 놓여있었다, 8명 가운데 1명은 안정적인 식사를 못하는 걸로 나왔습니다.

빈부 격차 문제가 지적되고 있는 거죠.

<질문>
사실 그렇죠.

선진국 중에서도 북유럽 복지국가랑 다른 나라들은 분위기가 다르니까 말이죠.

<답변>
맞는 말씀입니다.

빈부 격차 문제는 미국을 또 빼놓을 수 없으니까 미국 얘기를 해보겠습니다.

미국 볼티모어입니다.

이 가족은 버려진 빈집을 전전하고 있고, 네 식구 한 달 생활비가 백만 원 정도라고 합니다.

2015년 기준으로 볼티모어 인구 가운데 24%, 그러니까 4명 중 1명이 빈곤층으로 분류됩니다.

아이오와 주에 사는 이 10살 소녀의 가족도 일주일에 35만 원 실업급여를 받지만 많이 부족해서 하루 세 끼를 다 먹진 못한다고 합니다.

<녹취> 헤그윈 : "음식 생각 안 하고 다른 생각하면 배고픔이 덜해요."

일본도 지난달 정부 통계가 나왔습니다.

아동빈곤율이 14%로 OECD 평균보다 조금 높게 나왔습니다.

아베노믹스로 경기가 살아났다고는 하지만 저임금 비정규직이 많고 저소득층에게는 경기 회복 혜택이 잘 돌아가지 못한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습니다.

글로벌 이슈였습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