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앵커&리포트] 기나긴 겨울밤, 당신의 출출함을 노린다!…불붙은 ‘야식 전쟁’
기나긴 겨울밤, 당신의 출출함을 노린다!…불붙은 ‘야식 전쟁’
치킨에 라면, 족발. 새해 다이어트 결심한 분들에게 참기 힘든 유혹 중 하나, 바로 야식입니다...
국정원 직원, 매달 5천만 원 靑 전달 “치사하다…기분 나빴다”
국정원 직원, 매달 5천만 원 靑 전달 “치사하다…기분 나빴다”
박근혜 정부 시절 청와대에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를 전달하는 데 관여했던 국정원 직원이 법정...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글로벌24 브리핑] “가방에 간식 들고 오시던데…없어요?”
입력 2017.07.17 (20:47) | 수정 2017.07.17 (20:53) 글로벌24
동영상영역 시작
[글로벌24 브리핑] “가방에 간식 들고 오시던데…없어요?”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미국 캘리포니아 주의 한 해변으로 가보겠습니다.

모두의 시선을 한 몸에 받고 있는 이 분, 바다사자인데요.

"어디서들 오셨어? 바다사자 처음 봐?"

손님맞이 좀 해본 것 같은 바다사자의 모습에 오히려 사람들이 당황합니다.

"여기까지 빈손으로 오진 않았을 텐데~"

알고 보니 바다사자의 급한 용무는? 피서객들의 가방 탐색이었네요.

하지만 "맛있는 게 없네...." 결국 빈손으로 바다로 돌아갔다고 합니다.
  • [글로벌24 브리핑] “가방에 간식 들고 오시던데…없어요?”
    • 입력 2017.07.17 (20:47)
    • 수정 2017.07.17 (20:53)
    글로벌24
[글로벌24 브리핑] “가방에 간식 들고 오시던데…없어요?”
미국 캘리포니아 주의 한 해변으로 가보겠습니다.

모두의 시선을 한 몸에 받고 있는 이 분, 바다사자인데요.

"어디서들 오셨어? 바다사자 처음 봐?"

손님맞이 좀 해본 것 같은 바다사자의 모습에 오히려 사람들이 당황합니다.

"여기까지 빈손으로 오진 않았을 텐데~"

알고 보니 바다사자의 급한 용무는? 피서객들의 가방 탐색이었네요.

하지만 "맛있는 게 없네...." 결국 빈손으로 바다로 돌아갔다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