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필사의 탈출기록’ 공개…일제에 끌려간 4,385명 학도병
‘필사의 탈출기록’ 공개…일제에 끌려간 학도병 4,385명
일제시대에 강제 동원된 조선인 학도병에 대한 정부 차원의 공식 진상보고서가 처음 나왔습니다. 목숨을...
“나 조폭인데…” 컵라면 먹고 덜미 잡힌 ‘6척 거구’ 절도범
“나 조폭인데…” 컵라면 먹고 덜미 잡힌 ‘6척 거구’ 절도범
조직폭력배임을 과시하며 편의점 여종업원을 협박해 돈을 뜯어낸 20대 절도범이 컵라면 용기에 남긴 지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與, 靑추가문건에 “증거인멸 물거품…진실규명에 중히 쓰이길”
입력 2017.07.17 (20:46) | 수정 2017.07.17 (20:54) 인터넷 뉴스
與, 靑추가문건에 “증거인멸 물거품…진실규명에 중히 쓰이길”
더불어민주당은 청와대에서 삼성 및 문화계 블랙리스트 관련 내용 등을 포함한 문건 1천361건이 추가발견된 데 대해 "국정농단의 진실을 밝히는 데 중히 쓰이길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정진우 부대변인은 17일(오늘) 현안브리핑을 통해 "추가 발견된 문서들 속에 세월호, 위안부 합의, 국정교과서, 선거 등과 관련된 불법적 지시들이 포함됐다"면서 "박근혜 정부는 국정농단 증거의 완벽한 인멸을 꾀했지만 그 모든 시도는 결국 물거품이 되고 말았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문서들도 사본은 특검에 넘기고 원본은 대통령기록관에 이관키로 한 청와대의 방침은 매우 적절하다"면서 "자유한국당에서는 정치적 의도를 운운하며 트집을 잡은 바 있는데, 이는 도둑이 제 발 저린 격 그 자체다. 패닉에 빠진듯한 한국당은 빨리 이성을 찾아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 與, 靑추가문건에 “증거인멸 물거품…진실규명에 중히 쓰이길”
    • 입력 2017.07.17 (20:46)
    • 수정 2017.07.17 (20:54)
    인터넷 뉴스
與, 靑추가문건에 “증거인멸 물거품…진실규명에 중히 쓰이길”
더불어민주당은 청와대에서 삼성 및 문화계 블랙리스트 관련 내용 등을 포함한 문건 1천361건이 추가발견된 데 대해 "국정농단의 진실을 밝히는 데 중히 쓰이길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정진우 부대변인은 17일(오늘) 현안브리핑을 통해 "추가 발견된 문서들 속에 세월호, 위안부 합의, 국정교과서, 선거 등과 관련된 불법적 지시들이 포함됐다"면서 "박근혜 정부는 국정농단 증거의 완벽한 인멸을 꾀했지만 그 모든 시도는 결국 물거품이 되고 말았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문서들도 사본은 특검에 넘기고 원본은 대통령기록관에 이관키로 한 청와대의 방침은 매우 적절하다"면서 "자유한국당에서는 정치적 의도를 운운하며 트집을 잡은 바 있는데, 이는 도둑이 제 발 저린 격 그 자체다. 패닉에 빠진듯한 한국당은 빨리 이성을 찾아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