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괴산댐 호우 직전 제한수위…공포의 긴급 방류
입력 2017.07.17 (21:15) 수정 2017.07.18 (10:43)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괴산댐 호우 직전 제한수위…공포의 긴급 방류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번 수해는 중부지방에 비가 많이 온 탓도 있습니다만 부실한 댐 관리가 화를 키우기도 했습니다.

괴산댐은 집중 호우 직전 제한 수위까지 물을 가득 채우고 있었고 여기에 비가 쏟아지자 예고없이 긴급 방류를 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함영구 기자가 짚어봅니다.

<리포트>

댐에서 쏟아진 흙탕물이 하천 옆 건물을 집어삼킬 듯 합니다.

홍수경보가 내려졌고, 다급한 대피 방송이 이어집니다.

<녹취> "지금 밖으로 나오셔야 됩니다. 나오세요."

집중호우 직전인 지난 15일 괴산댐의 수위는 134미터.

제한수위를 가득 채운 상태였습니다.

비가 내리기 시작하자 불과 2~3시간 만에 물은 한계수위를 넘어섰고 괴산댐은 수문 7개를 모두 열어 긴급방류에 나섰습니다.

하지만 괴산댐은 사전 안내 방송을 하지 못했습니다.

<녹취> 괴산수력발전소 관계자 : "긴급한 증가 방류시는 시행전 통보후 방류를 시행하고 있습니다."

갑작스런 대량 방류에 주민과 관광객들은 몸만 빠져나가는 것도 쉽지 않았습니다.

<인터뷰> 이세희(괴산댐 하류 주민) : "그냥 저희도 (구조를) 기다리다 안 돼서 몸만 빠져 나왔거든요. 뒤로 해서 담 넘어로."

이른 새벽 들이닥친 댐 방류수에 집안은 온통 아수라장으로 변했습니다.

피해가 클 수 밖에 없었습니다.

<인터뷰> 이문희(침수 피해 주민) : "저희는 하우스 뒤로 가서 대피하고 있었어요. 떠내려가는 것만 눈으로 보는 거에요. 냉장고며 에어컨 집기류 다 떠내려 갔어요."

수문을 개방했는데도 댐 수위가 계속 높아지자 댐이 붕괴되는게 아닌가 하는 공포까지 확산됐습니다.

<인터뷰> 문영석(괴산댐 하류 주민) : "만약 댐이 붕괴되면 금방이잖아요. 쓰나미처럼, 그래서 하는 수 없이 강아지 한 마리 데리고 대피한 거죠."

수리가 필요한 완공 60년 된 안전 C 등급의 괴산댐.

긴급 방류에 붕괴공포까지 겹치면서 주민들은 하루 종일 불안에 떨어야 했습니다.

KBS 뉴스 함영구입니다.
  • 괴산댐 호우 직전 제한수위…공포의 긴급 방류
    • 입력 2017.07.17 (21:15)
    • 수정 2017.07.18 (10:43)
    뉴스 9
괴산댐 호우 직전 제한수위…공포의 긴급 방류
<앵커 멘트>

이번 수해는 중부지방에 비가 많이 온 탓도 있습니다만 부실한 댐 관리가 화를 키우기도 했습니다.

괴산댐은 집중 호우 직전 제한 수위까지 물을 가득 채우고 있었고 여기에 비가 쏟아지자 예고없이 긴급 방류를 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함영구 기자가 짚어봅니다.

<리포트>

댐에서 쏟아진 흙탕물이 하천 옆 건물을 집어삼킬 듯 합니다.

홍수경보가 내려졌고, 다급한 대피 방송이 이어집니다.

<녹취> "지금 밖으로 나오셔야 됩니다. 나오세요."

집중호우 직전인 지난 15일 괴산댐의 수위는 134미터.

제한수위를 가득 채운 상태였습니다.

비가 내리기 시작하자 불과 2~3시간 만에 물은 한계수위를 넘어섰고 괴산댐은 수문 7개를 모두 열어 긴급방류에 나섰습니다.

하지만 괴산댐은 사전 안내 방송을 하지 못했습니다.

<녹취> 괴산수력발전소 관계자 : "긴급한 증가 방류시는 시행전 통보후 방류를 시행하고 있습니다."

갑작스런 대량 방류에 주민과 관광객들은 몸만 빠져나가는 것도 쉽지 않았습니다.

<인터뷰> 이세희(괴산댐 하류 주민) : "그냥 저희도 (구조를) 기다리다 안 돼서 몸만 빠져 나왔거든요. 뒤로 해서 담 넘어로."

이른 새벽 들이닥친 댐 방류수에 집안은 온통 아수라장으로 변했습니다.

피해가 클 수 밖에 없었습니다.

<인터뷰> 이문희(침수 피해 주민) : "저희는 하우스 뒤로 가서 대피하고 있었어요. 떠내려가는 것만 눈으로 보는 거에요. 냉장고며 에어컨 집기류 다 떠내려 갔어요."

수문을 개방했는데도 댐 수위가 계속 높아지자 댐이 붕괴되는게 아닌가 하는 공포까지 확산됐습니다.

<인터뷰> 문영석(괴산댐 하류 주민) : "만약 댐이 붕괴되면 금방이잖아요. 쓰나미처럼, 그래서 하는 수 없이 강아지 한 마리 데리고 대피한 거죠."

수리가 필요한 완공 60년 된 안전 C 등급의 괴산댐.

긴급 방류에 붕괴공포까지 겹치면서 주민들은 하루 종일 불안에 떨어야 했습니다.

KBS 뉴스 함영구입니다.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