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임우재 재산분할, 50%에서 0.4%로 깎인 이유
임우재 재산분할, 50%에서 0.4%로 깎인 이유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남편인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의 이혼 판결에 대해 법조계 안팎에서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서울가정법원 가사4부...
무인도까지 위태위태…노랑부리백로는 어디로?
무인도까지 위태위태…노랑부리백로는 어디로?
새하얀 몸, 매서운 눈매, 머리 뒤로 갈기처럼 늘어진 깃털을 날리는 모습이 사뭇 당당합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괴산댐 호우 직전 제한수위…공포의 긴급 방류
입력 2017.07.17 (21:15) | 수정 2017.07.18 (10:43)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괴산댐 호우 직전 제한수위…공포의 긴급 방류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번 수해는 중부지방에 비가 많이 온 탓도 있습니다만 부실한 댐 관리가 화를 키우기도 했습니다.

괴산댐은 집중 호우 직전 제한 수위까지 물을 가득 채우고 있었고 여기에 비가 쏟아지자 예고없이 긴급 방류를 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함영구 기자가 짚어봅니다.

<리포트>

댐에서 쏟아진 흙탕물이 하천 옆 건물을 집어삼킬 듯 합니다.

홍수경보가 내려졌고, 다급한 대피 방송이 이어집니다.

<녹취> "지금 밖으로 나오셔야 됩니다. 나오세요."

집중호우 직전인 지난 15일 괴산댐의 수위는 134미터.

제한수위를 가득 채운 상태였습니다.

비가 내리기 시작하자 불과 2~3시간 만에 물은 한계수위를 넘어섰고 괴산댐은 수문 7개를 모두 열어 긴급방류에 나섰습니다.

하지만 괴산댐은 사전 안내 방송을 하지 못했습니다.

<녹취> 괴산수력발전소 관계자 : "긴급한 증가 방류시는 시행전 통보후 방류를 시행하고 있습니다."

갑작스런 대량 방류에 주민과 관광객들은 몸만 빠져나가는 것도 쉽지 않았습니다.

<인터뷰> 이세희(괴산댐 하류 주민) : "그냥 저희도 (구조를) 기다리다 안 돼서 몸만 빠져 나왔거든요. 뒤로 해서 담 넘어로."

이른 새벽 들이닥친 댐 방류수에 집안은 온통 아수라장으로 변했습니다.

피해가 클 수 밖에 없었습니다.

<인터뷰> 이문희(침수 피해 주민) : "저희는 하우스 뒤로 가서 대피하고 있었어요. 떠내려가는 것만 눈으로 보는 거에요. 냉장고며 에어컨 집기류 다 떠내려 갔어요."

수문을 개방했는데도 댐 수위가 계속 높아지자 댐이 붕괴되는게 아닌가 하는 공포까지 확산됐습니다.

<인터뷰> 문영석(괴산댐 하류 주민) : "만약 댐이 붕괴되면 금방이잖아요. 쓰나미처럼, 그래서 하는 수 없이 강아지 한 마리 데리고 대피한 거죠."

수리가 필요한 완공 60년 된 안전 C 등급의 괴산댐.

긴급 방류에 붕괴공포까지 겹치면서 주민들은 하루 종일 불안에 떨어야 했습니다.

KBS 뉴스 함영구입니다.
  • 괴산댐 호우 직전 제한수위…공포의 긴급 방류
    • 입력 2017.07.17 (21:15)
    • 수정 2017.07.18 (10:43)
    뉴스 9
괴산댐 호우 직전 제한수위…공포의 긴급 방류
<앵커 멘트>

이번 수해는 중부지방에 비가 많이 온 탓도 있습니다만 부실한 댐 관리가 화를 키우기도 했습니다.

괴산댐은 집중 호우 직전 제한 수위까지 물을 가득 채우고 있었고 여기에 비가 쏟아지자 예고없이 긴급 방류를 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함영구 기자가 짚어봅니다.

<리포트>

댐에서 쏟아진 흙탕물이 하천 옆 건물을 집어삼킬 듯 합니다.

홍수경보가 내려졌고, 다급한 대피 방송이 이어집니다.

<녹취> "지금 밖으로 나오셔야 됩니다. 나오세요."

집중호우 직전인 지난 15일 괴산댐의 수위는 134미터.

제한수위를 가득 채운 상태였습니다.

비가 내리기 시작하자 불과 2~3시간 만에 물은 한계수위를 넘어섰고 괴산댐은 수문 7개를 모두 열어 긴급방류에 나섰습니다.

하지만 괴산댐은 사전 안내 방송을 하지 못했습니다.

<녹취> 괴산수력발전소 관계자 : "긴급한 증가 방류시는 시행전 통보후 방류를 시행하고 있습니다."

갑작스런 대량 방류에 주민과 관광객들은 몸만 빠져나가는 것도 쉽지 않았습니다.

<인터뷰> 이세희(괴산댐 하류 주민) : "그냥 저희도 (구조를) 기다리다 안 돼서 몸만 빠져 나왔거든요. 뒤로 해서 담 넘어로."

이른 새벽 들이닥친 댐 방류수에 집안은 온통 아수라장으로 변했습니다.

피해가 클 수 밖에 없었습니다.

<인터뷰> 이문희(침수 피해 주민) : "저희는 하우스 뒤로 가서 대피하고 있었어요. 떠내려가는 것만 눈으로 보는 거에요. 냉장고며 에어컨 집기류 다 떠내려 갔어요."

수문을 개방했는데도 댐 수위가 계속 높아지자 댐이 붕괴되는게 아닌가 하는 공포까지 확산됐습니다.

<인터뷰> 문영석(괴산댐 하류 주민) : "만약 댐이 붕괴되면 금방이잖아요. 쓰나미처럼, 그래서 하는 수 없이 강아지 한 마리 데리고 대피한 거죠."

수리가 필요한 완공 60년 된 안전 C 등급의 괴산댐.

긴급 방류에 붕괴공포까지 겹치면서 주민들은 하루 종일 불안에 떨어야 했습니다.

KBS 뉴스 함영구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