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현장] JSA 귀순병사 ‘영화 같은 탈출’ CCTV에 담긴 진실은?
[고현장] JSA 귀순병사 ‘영화 같은 탈출’ CCTV에 담긴 진실은?
유엔군 사령부는 22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 브리핑룸에서 최근 판문점공동경비구역(JSA)...
목포-신안 때아닌 ‘낙지 전쟁’…어민 충돌 사연은?
목포-신안 때아닌 ‘낙지 전쟁’…어민 충돌 사연은?
낙지 주산지인 전남 신안군 안좌도 일대 낙지어장을 놓고 신안과 목포지역 어민들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前 정부 청와대 문건 1,300여 건 추가 발견”
입력 2017.07.17 (21:30) | 수정 2017.07.17 (21:50)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前 정부 청와대 문건 1,300여 건 추가 발견”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청와대가, 지난 정부의 민정수석실에 이어 정무수석실에서 생산한 문서도 대량으로 발견했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측은, 여기에 적법하지 않은 내용이 포함돼 있다는 판단을 내놨습니다.

보도에 김기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청와대는 지난 14일 정무수석실의 한 사무실에서 천 3백 예순 한 건의 전임 정부 문서를 추가 발견했다고 밝혔습니다.

민정수석실에서 3백 종에 가까운 문서가 나온 데 이어 두번 쨉니다.

<녹취> 박수현(청와대 대변인) : "(정무수석실) 행정요원 책상 하단 잠겨진 캐비닛에서 다량의 문건들을 발견하고 현재 분류 작업중에 있습니다."

비서실장이 주재한 수석비서관 회의 결과를 간략히 정리한 문건들인데, 2015년 3월 2일부터 이듬해 11월1일까지 작성된 254건은 분류와 분석이 끝났다고 청와대는 설명했습니다.

이어, 분류된 문건에는 삼성이나 문화계 블랙리스트 관련 내용은 물론, 현안에 대한 언론 활용방안도 담겨 있었다고 전했습니다.

이들 문건은 이병기·이원종 비서실장 재직 기간 중 작성됐습니다.

지난 2015년 기획비서관으로 일했던 홍남기 현 국무조정실장은 수석비서관 회의결과 정리는 자신의 고유 업무였다며 해당 문서는 모두 대통령 기록물에 해당한다고 말했습니다.

청와대는 발견된 문서의 사본은 특검으로 원본은 대통령 기록관으로 각각 이관한다는 방침을 세웠으며, 문서가 추가로 발견될 경우 정치적 고려 없이 즉시 발표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김기현입니다.
  • “前 정부 청와대 문건 1,300여 건 추가 발견”
    • 입력 2017.07.17 (21:30)
    • 수정 2017.07.17 (21:50)
    뉴스 9
“前 정부 청와대 문건 1,300여 건 추가 발견”
<앵커 멘트>

청와대가, 지난 정부의 민정수석실에 이어 정무수석실에서 생산한 문서도 대량으로 발견했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측은, 여기에 적법하지 않은 내용이 포함돼 있다는 판단을 내놨습니다.

보도에 김기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청와대는 지난 14일 정무수석실의 한 사무실에서 천 3백 예순 한 건의 전임 정부 문서를 추가 발견했다고 밝혔습니다.

민정수석실에서 3백 종에 가까운 문서가 나온 데 이어 두번 쨉니다.

<녹취> 박수현(청와대 대변인) : "(정무수석실) 행정요원 책상 하단 잠겨진 캐비닛에서 다량의 문건들을 발견하고 현재 분류 작업중에 있습니다."

비서실장이 주재한 수석비서관 회의 결과를 간략히 정리한 문건들인데, 2015년 3월 2일부터 이듬해 11월1일까지 작성된 254건은 분류와 분석이 끝났다고 청와대는 설명했습니다.

이어, 분류된 문건에는 삼성이나 문화계 블랙리스트 관련 내용은 물론, 현안에 대한 언론 활용방안도 담겨 있었다고 전했습니다.

이들 문건은 이병기·이원종 비서실장 재직 기간 중 작성됐습니다.

지난 2015년 기획비서관으로 일했던 홍남기 현 국무조정실장은 수석비서관 회의결과 정리는 자신의 고유 업무였다며 해당 문서는 모두 대통령 기록물에 해당한다고 말했습니다.

청와대는 발견된 문서의 사본은 특검으로 원본은 대통령 기록관으로 각각 이관한다는 방침을 세웠으며, 문서가 추가로 발견될 경우 정치적 고려 없이 즉시 발표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김기현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