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택시운전사’ 올해 첫 천만 영화…흥행 비결 세 가지
‘택시운전사’ 올해 첫 천만 영화…흥행 비결 세 가지
5·18 민주화운동을 다룬 영화 ‘택시운전사’가 올해 첫 천만 영화에 등극했다...
[특파원 리포트] 잊을만 하면 되살아나는 ‘히틀러 경례’
잊을만 하면 되살아나는 ‘히틀러 경례’
오른 팔을 재빠르게 들어올려 눈 높이에 맞추며 힘차게 외친다. '하일 히틀러! (Heil Hitler, 히틀러 만세)' 과거 나치 시절, 유럽을 공포에...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5년 전 집단 성폭행 사건 피의자 서울서 검거
입력 2017.07.17 (21:37) | 수정 2017.07.18 (06:17) 인터넷 뉴스
5년 전 집단 성폭행 사건 피의자 서울서 검거
5년 전 전남에서 벌어진 집단 성폭행 사건의 피의자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도봉경찰서는 특수강간 등의 혐의로 A씨를 구속하고, 나머지 6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A씨 등은 2012년 전남의 한 모텔에서 당시 여고생이던 B양을 성폭행 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양은 친구와 함께 여행을 떠났다가 피해를 입은 것으로 전해졌따.

B양은 지난해 말 뒤늦게 전남의 관할 경찰서에 신고했지만 사건 접수를 거부 당했고, 이후 서울의 다른 경찰서에서도 마찬가지로 사건 접수를 거부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B양은 결국 초안산 집단 성폭행 사건을 해결한 도봉경찰서를 찾았고, 도봉서 수사팀은 반년 가까운 수사 끝에 이달초 피의자 7명 모두를 검거했다.
  • 5년 전 집단 성폭행 사건 피의자 서울서 검거
    • 입력 2017.07.17 (21:37)
    • 수정 2017.07.18 (06:17)
    인터넷 뉴스
5년 전 집단 성폭행 사건 피의자 서울서 검거
5년 전 전남에서 벌어진 집단 성폭행 사건의 피의자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도봉경찰서는 특수강간 등의 혐의로 A씨를 구속하고, 나머지 6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A씨 등은 2012년 전남의 한 모텔에서 당시 여고생이던 B양을 성폭행 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양은 친구와 함께 여행을 떠났다가 피해를 입은 것으로 전해졌따.

B양은 지난해 말 뒤늦게 전남의 관할 경찰서에 신고했지만 사건 접수를 거부 당했고, 이후 서울의 다른 경찰서에서도 마찬가지로 사건 접수를 거부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B양은 결국 초안산 집단 성폭행 사건을 해결한 도봉경찰서를 찾았고, 도봉서 수사팀은 반년 가까운 수사 끝에 이달초 피의자 7명 모두를 검거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