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잇따른 하청업체 산재 사고…원인은?
잇따른 하청업체 산재 사고…원인은?
지난 삼성중공업 크레인 붕괴 사고도, 오늘(20일) STX 조선 사고도 희생자는 모두 하청업체 근로자였습니다.산업 현장에서 참사가 났다하면...
[영상] 고려인 강제 이주 80년…처음 발굴된 ‘아리랑’ 음원
[영상] 고려인 강제 이주 80년…처음 발굴된 ‘아리랑’ 음원
1937년 연해주에서 중앙아시아로 강제이주된 고려인들이 즐겨 불렀던 아리랑이 원형에 가까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진료·수술복 입고 버젓이 외출…의료진 ‘감염 불감증’
입력 2017.07.17 (21:47)
동영상영역 시작
진료·수술복 입고 버젓이 외출…의료진 ‘감염 불감증’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병원들이 밀집한 도심 상가.

점심시간이 되자 진료복을 입은 사람들이 쏟아져 나옵니다.

마스크를 목에 두른 채 담배를 피우는가 하면, 청진기를 손에 들고 거리를 걷기도 합니다.

<인터뷰> 의료기관 종사자(음성변조) : "(식사하러 가시는 거예요?) 네. (선생님 혹시 이거 진료복이세요?) …."

병원 안에서 입는 진료복을 갈아입지 않은 채 그대로 외출을 한 겁니다.

문제는 없을까?

진료복은 질환을 가진 환자들과 가까이 접촉할 수밖에 없습니다.

의사들의 가운 25%와 넥타이 7%에서 병원균이 검출됐다는 검사 결과도 있습니다.

병원균 전파 위험 때문에 의료계 내부에서도 진료복이나 수술복 차림의 외출을 자제하도록 권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의료기관 종사자(음성변조) : "감염의 위험성 때문에 될 수 있으면 원내에서 점심을 먹으라고는 해요. 도시락을 안 싸오거나 그럴 때는 어쩔 수 없이 나오긴 하죠."

진료복 차림의 외출을 금지하는 의료법 개정안이 지난해 발의됐지만, 의료계는 인권 침해일 수 있다며 강제 규정에는 반대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연경입니다.
  • 진료·수술복 입고 버젓이 외출…의료진 ‘감염 불감증’
    • 입력 2017.07.17 (21:47)
진료·수술복 입고 버젓이 외출…의료진 ‘감염 불감증’
병원들이 밀집한 도심 상가.

점심시간이 되자 진료복을 입은 사람들이 쏟아져 나옵니다.

마스크를 목에 두른 채 담배를 피우는가 하면, 청진기를 손에 들고 거리를 걷기도 합니다.

<인터뷰> 의료기관 종사자(음성변조) : "(식사하러 가시는 거예요?) 네. (선생님 혹시 이거 진료복이세요?) …."

병원 안에서 입는 진료복을 갈아입지 않은 채 그대로 외출을 한 겁니다.

문제는 없을까?

진료복은 질환을 가진 환자들과 가까이 접촉할 수밖에 없습니다.

의사들의 가운 25%와 넥타이 7%에서 병원균이 검출됐다는 검사 결과도 있습니다.

병원균 전파 위험 때문에 의료계 내부에서도 진료복이나 수술복 차림의 외출을 자제하도록 권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의료기관 종사자(음성변조) : "감염의 위험성 때문에 될 수 있으면 원내에서 점심을 먹으라고는 해요. 도시락을 안 싸오거나 그럴 때는 어쩔 수 없이 나오긴 하죠."

진료복 차림의 외출을 금지하는 의료법 개정안이 지난해 발의됐지만, 의료계는 인권 침해일 수 있다며 강제 규정에는 반대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연경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