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기관마다 조사 결과 ‘제각각’…“운 좋아 빠졌다?”
기관마다 조사 결과 ‘제각각’…“운 좋아 빠졌다?”
정부의 전수조사 결과를 믿어도 되나?의심이 나게 하는 사실이 또 드러났습니다.농식품부 검...
[취재후] ‘세균 득실’ 샤워볼?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세균 득실’ 샤워볼?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샤워볼이 그렇게 더러운 줄 몰랐어. 볼 때마다 좀 찝찝하더라니." "어떡해. 나 맨날 화장실에 걸어놨는데… 집에 가자마자 버려야겠다!" "샤워볼을 아예...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페더러, 윔블던 8번째 우승…황제의 눈물
입력 2017.07.17 (21:52) | 수정 2017.07.17 (22:14)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페더러, 윔블던 8번째 우승…황제의 눈물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가 윔블던 통산 8번째 우승이란, 당분간 깨지기 어려운 대기록을 달성했습니다.

우리 나이로 37살인 페더러는 쌍둥이 아들 딸 앞에서 감격의 눈물을 쏟아냈습니다.

김기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크로아티아의 마린 칠리치와 로저 페더러의 윔블던 결승전.

절묘한 공격에 칠리치가 엉덩방아를 찧고, 페더러는 득점에 성공합니다.

<녹취> "페더러가 네트 위로 살짝 공을 넘기네요."

잔디 코트에 강한 페더러는 칠리치를 사정없이 몰아붙였습니다.

페더러의 일방적인 흐름이 이어지자, 벼랑 끝에 몰린 칠리치는 울음을 터트리기까지 했습니다.

서브 에이스로 경기를 끝낸 페더러는 윔블던 통산 최다인 8번째 우승을 달성했습니다.

1889년 영국 윌리엄 랜쇼의 기록을 무려 128년 만에 뛰어 넘었습니다.

페더러는 관중석에서 자신의 우승을 지켜본 쌍둥이 아들 딸의 모습을 보자, 감정이 복받쳐오른 나머지 뜨거운 눈물을 흘렸습니다.

<인터뷰> 로저 페더러(스위스) : "아마 아이들은 뭐가 뭔지 모를 겁니다. 그저 여기가 뛰어놀기 좋은 운동장이라고 생각하겠죠. 언젠가 아이들이 이 상황을 이해하리라 믿지만 어쨌든 특별한 기분입니다"

페더러는 윔블던 최다 우승 뿐 아니라 역대 최고령 챔피언의 기록도 새로 썼습니다.

또 메이저 대회 통산 최다 우승 기록도 19개로 늘렸습니다.

지난 2003년 윔블던에서 처음 정상에 오른 페더러는, 무려 15년이 지난 지금 또 다시 챔피언에 오르며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는 것을 증명했습니다.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 페더러, 윔블던 8번째 우승…황제의 눈물
    • 입력 2017.07.17 (21:52)
    • 수정 2017.07.17 (22:14)
    뉴스 9
페더러, 윔블던 8번째 우승…황제의 눈물
<앵커 멘트>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가 윔블던 통산 8번째 우승이란, 당분간 깨지기 어려운 대기록을 달성했습니다.

우리 나이로 37살인 페더러는 쌍둥이 아들 딸 앞에서 감격의 눈물을 쏟아냈습니다.

김기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크로아티아의 마린 칠리치와 로저 페더러의 윔블던 결승전.

절묘한 공격에 칠리치가 엉덩방아를 찧고, 페더러는 득점에 성공합니다.

<녹취> "페더러가 네트 위로 살짝 공을 넘기네요."

잔디 코트에 강한 페더러는 칠리치를 사정없이 몰아붙였습니다.

페더러의 일방적인 흐름이 이어지자, 벼랑 끝에 몰린 칠리치는 울음을 터트리기까지 했습니다.

서브 에이스로 경기를 끝낸 페더러는 윔블던 통산 최다인 8번째 우승을 달성했습니다.

1889년 영국 윌리엄 랜쇼의 기록을 무려 128년 만에 뛰어 넘었습니다.

페더러는 관중석에서 자신의 우승을 지켜본 쌍둥이 아들 딸의 모습을 보자, 감정이 복받쳐오른 나머지 뜨거운 눈물을 흘렸습니다.

<인터뷰> 로저 페더러(스위스) : "아마 아이들은 뭐가 뭔지 모를 겁니다. 그저 여기가 뛰어놀기 좋은 운동장이라고 생각하겠죠. 언젠가 아이들이 이 상황을 이해하리라 믿지만 어쨌든 특별한 기분입니다"

페더러는 윔블던 최다 우승 뿐 아니라 역대 최고령 챔피언의 기록도 새로 썼습니다.

또 메이저 대회 통산 최다 우승 기록도 19개로 늘렸습니다.

지난 2003년 윔블던에서 처음 정상에 오른 페더러는, 무려 15년이 지난 지금 또 다시 챔피언에 오르며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는 것을 증명했습니다.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