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영상] 탁현민 사퇴시기는 언제?…“즉각 사퇴” 촉구 잇따라
[영상] 탁현민 사퇴시기는?…“즉각 사퇴” 촉구 잇따라
여성비하 논란을 빚고 있는 탁현민 청와대 행정관에 대해 오늘(27일) 자유한국당 여성의원들이 즉각...
[사사건건] “본인 명의 통장도 의심하라”…진화하는 인터넷 사기
[사사건건] “본인 명의 통장도 의심”…진화하는 인터넷 사기
인터넷에 게임 아이디를 팔겠다는 글을 올렸던 김 모(26) 씨가 구매를 원했던 사람에게 게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하천·배수 정비 부실…침수 피해 키웠다
입력 2017.07.17 (23:09) | 수정 2017.07.17 (23:38) 뉴스라인
동영상영역 시작
하천·배수 정비 부실…침수 피해 키웠다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어제 청북 청주가 큰 침수피해를 입은데는 시간당 90밀리미터가 넘는 폭우 탓도 있지만 사전 대비를 못한 탓도 큽니다.

장마철을 앞두고 도시 하천이나 배수로 정비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피해를 더 키웠습니다.

한성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윗부분만 남긴 채 물에 잠긴 승용차!

구조하러 온 견인차도 물에 잠겼고, 운전자는 간신히 몸만 빠져나옵니다.

<녹취> "이거 넘치는 것 아냐? 어머 넘치네!"

인근 하천의 물이 범람하면서 왕복 6차선 도로가 거대로 호수로 변했습니다.

물이 빠진 뒤 범람했던 하천을 다시 찾았습니다.

하천 다리 사이에는 밀려온 쓰레기가 꽉 차있습니다.

공사를 위해 상류에 쌓아둔 자재까지 떠밀려 내려와 물 빠짐을 막았던 겁니다.

빠지지 못하고 넘친 물로 인해 하천 둑은 매립했던 관이 다 드러날 정도로 유실됐습니다.

도로 침수가 심했던 곳들은 대부분 큰비가 올 때마다 상습적으로 잠겼던 지역.

<인터뷰> 신복길(충북 청주시) : "스티로폼 큰 것이 막아서 거기(배수로)로 못 빠지고 이쪽으로 역류가 된 거에요. 이게."

장마 전에는 배수로를 정비해야 했지만 그러지 못한 겁니다.

<인터뷰> 이효상(충북대 토목공학부 교수) : "평상시 유지 관리가 상당히 중요합니다. 나무나 자재가 끼어서 오히려 더 홍수를, 피해를 더 유발시키는 경향이 있습니다."

내리는 비를 막을 수는 없지만 큰 피해가 나지 않도록 미리 대비하는 자세는 이번에도 부족했습니다.

KBS 뉴스 한성원입니다.
  • 하천·배수 정비 부실…침수 피해 키웠다
    • 입력 2017.07.17 (23:09)
    • 수정 2017.07.17 (23:38)
    뉴스라인
하천·배수 정비 부실…침수 피해 키웠다
<앵커 멘트>

어제 청북 청주가 큰 침수피해를 입은데는 시간당 90밀리미터가 넘는 폭우 탓도 있지만 사전 대비를 못한 탓도 큽니다.

장마철을 앞두고 도시 하천이나 배수로 정비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피해를 더 키웠습니다.

한성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윗부분만 남긴 채 물에 잠긴 승용차!

구조하러 온 견인차도 물에 잠겼고, 운전자는 간신히 몸만 빠져나옵니다.

<녹취> "이거 넘치는 것 아냐? 어머 넘치네!"

인근 하천의 물이 범람하면서 왕복 6차선 도로가 거대로 호수로 변했습니다.

물이 빠진 뒤 범람했던 하천을 다시 찾았습니다.

하천 다리 사이에는 밀려온 쓰레기가 꽉 차있습니다.

공사를 위해 상류에 쌓아둔 자재까지 떠밀려 내려와 물 빠짐을 막았던 겁니다.

빠지지 못하고 넘친 물로 인해 하천 둑은 매립했던 관이 다 드러날 정도로 유실됐습니다.

도로 침수가 심했던 곳들은 대부분 큰비가 올 때마다 상습적으로 잠겼던 지역.

<인터뷰> 신복길(충북 청주시) : "스티로폼 큰 것이 막아서 거기(배수로)로 못 빠지고 이쪽으로 역류가 된 거에요. 이게."

장마 전에는 배수로를 정비해야 했지만 그러지 못한 겁니다.

<인터뷰> 이효상(충북대 토목공학부 교수) : "평상시 유지 관리가 상당히 중요합니다. 나무나 자재가 끼어서 오히려 더 홍수를, 피해를 더 유발시키는 경향이 있습니다."

내리는 비를 막을 수는 없지만 큰 피해가 나지 않도록 미리 대비하는 자세는 이번에도 부족했습니다.

KBS 뉴스 한성원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