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④ 최초 제작 주6일 근무지도 ‘여기도 저기도 과로 사회’
최초 제작 주6일 근무지도 ‘여기도 저기도 과로 사회’
2003년 개봉했던 라는 영화에서 뇌물을 받고 강원도 오지로 쫓겨난 선생 김봉두(차승원)는 어떻게든...
전격 경질된 ‘트럼프 정권 설계사’ 배넌, 문제의 인터뷰
경질된 ‘트럼프 정권 설계사’ 배넌, 문제의 인터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오른팔'로 불렸던 스티브 배넌 백악관 수석전략가가 18일(현지시간) 전격...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푸틴 측근 체첸공화국 수장 핵공격 발언 파장
입력 2017.07.18 (01:41) | 수정 2017.07.18 (01:52) 인터넷 뉴스
푸틴 측근 체첸공화국 수장 핵공격 발언 파장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심복으로 통하는 체첸 자치공화국 지도자 람잔 카디로프의 미국 핵 공격 발언이 파문을 일으키고 있다.

17일(현지시간)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카디로프는 지난주 미국 케이블·위성 TV HBO와의 인터뷰에서 '미국을 러시아의 적으로 보는가'라는 질문에 "미국은 우리가 적으로 볼만큼 강한 나라가 아니다"며 "러시아는 강한 권력이 있는 핵강국이고 우리나라에 심각한 타격(핵공격)이 가해지더라도 우리 미사일들이 자동으로 대응하게 돼 있다"고 주장했다.

카디로프는 이어 메신저 프로그램 '텔레그램'(Telegram)에 올린 글에서 HBO와의 인터뷰 내용을 보충 설명하면서 "이것은 단순한 말이 아니며 우리는 그렇게 할 것"이라면서 "우리는 국가를 위해 목숨을 바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미국과의 핵전쟁을 상정한 카디로프의 이같은 발언이 파문을 일으키자 크렘린궁이 진화에 나섰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이날 "카디로프가 인터뷰에서 상당히 단호한 얘기를 한 것은 맞지만, 문맥 속에서 그것을 파악해야 한다"면서 "그렇게 하면 (그의 말이) 전혀 이상할 게 없다"고 주장했다.
  • 푸틴 측근 체첸공화국 수장 핵공격 발언 파장
    • 입력 2017.07.18 (01:41)
    • 수정 2017.07.18 (01:52)
    인터넷 뉴스
푸틴 측근 체첸공화국 수장 핵공격 발언 파장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심복으로 통하는 체첸 자치공화국 지도자 람잔 카디로프의 미국 핵 공격 발언이 파문을 일으키고 있다.

17일(현지시간)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카디로프는 지난주 미국 케이블·위성 TV HBO와의 인터뷰에서 '미국을 러시아의 적으로 보는가'라는 질문에 "미국은 우리가 적으로 볼만큼 강한 나라가 아니다"며 "러시아는 강한 권력이 있는 핵강국이고 우리나라에 심각한 타격(핵공격)이 가해지더라도 우리 미사일들이 자동으로 대응하게 돼 있다"고 주장했다.

카디로프는 이어 메신저 프로그램 '텔레그램'(Telegram)에 올린 글에서 HBO와의 인터뷰 내용을 보충 설명하면서 "이것은 단순한 말이 아니며 우리는 그렇게 할 것"이라면서 "우리는 국가를 위해 목숨을 바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미국과의 핵전쟁을 상정한 카디로프의 이같은 발언이 파문을 일으키자 크렘린궁이 진화에 나섰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이날 "카디로프가 인터뷰에서 상당히 단호한 얘기를 한 것은 맞지만, 문맥 속에서 그것을 파악해야 한다"면서 "그렇게 하면 (그의 말이) 전혀 이상할 게 없다"고 주장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