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임우재 재산분할, 50%에서 0.4%로 깎인 이유
임우재 재산분할, 50%에서 0.4%로 깎인 이유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남편인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의 이혼 판결에 대해 법조계 안팎에서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서울가정법원 가사4부...
[특파원리포트] “공짜 음료 거절해라”…인도, 안전 여행 ‘꿀팁’
“공짜 음료 거절해라”…인도, 안전 여행 ‘꿀팁’
"선생님, 우선 약을 드시고 그래도 정신을 못 차리겠으면 호텔로 다시 가시는 게 좋겠습니다."주인도 한국대사관의 사건·사고 담당은 쉴 틈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베네수엘라 야권, 제헌의회 의원 선거 저지 위해 “24시간 총파업”
입력 2017.07.18 (05:04) | 수정 2017.07.18 (05:22) 인터넷 뉴스
베네수엘라 야권, 제헌의회 의원 선거 저지 위해 “24시간 총파업”
베네수엘라 우파 야권이 정부가 추진 중인 제헌의회 의원 선거를 저지하기 위해 오는 20일(현지시간) 24시간 전국 총파업을 벌이는 등 압박 강도를 높이기로 했다고 엘 나시오날 등 현지언론이 17일 보도했다.

20개 야당으로 구성된 야권 연합 국민연합회의(MUD)는 정부가 개헌을 위해 오는 30일 실시할 계획인 제헌의회 의원 선거는 현 정치 시스템을 재편하고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의 권력을 더욱 공고히 하기 위한 술수라고 비판하며 이같이 밝혔다.

야권 지도자들은 그러면서 700만 명 이상이 정부의 개헌 추진에 반대한 데 고무돼 지지자들에게 반정부 거리 시위 강도를 높여달라고 주문했다. 정부가 추진 중인 제헌의회 의원 선거를 앞두고 '결전의 시간' 캠페인을 통해 시민 불복종 운동을 이어가겠다는 구상이다.

야권 지도자인 프레디 쿠에바라 국회 부의장은 "결전의 시간이 시작됐다"면서 "다음 주에 고조될 투쟁을 준비하고 정부를 압박하기 위해 민주적이고 평화적인 하루 총파업을 벌여달라"고 촉구했다.

야권은 전날 야권이 비공식적으로 실시한 개헌 찬반투표에 718만6천170명이 참여해 98%가 반대표를 던졌다고 밝혔다. 투표는 법적 효력이 없지만, 정부가 추진 중인 제헌의회 의원 투표를 앞두고 투표 철회의 정당성을 마련하고 정부의 개헌 시도를 무력화시키기 위해 기획됐다.

국제유가 하락 속에 경제난을 겪는 남미의 사회주의 맹주국 베네수엘라에서는 지난 4월부터 마두로 대통령의 퇴진과 조기 대선 등을 요구하는 반정부 시위가 이어지면서 최소 93명이 숨지고 1천500명이 다쳤다.

야권은 마두로 행정부의 독재와 부패, 무능, 퍼주기식 복지정책 탓에 나라 경제가 어려워졌다고 주장하고 있다.

반면, 마두로 행정부는 미국과 영어권 서방 매체의 비호 아래 우파 정치인들과 재계, 보수언론 등 기득권층이 벌이는 경제전쟁과 정치적 반대 탓에 경제난과 정국 혼란이 깊어졌다고 주장한다.
  • 베네수엘라 야권, 제헌의회 의원 선거 저지 위해 “24시간 총파업”
    • 입력 2017.07.18 (05:04)
    • 수정 2017.07.18 (05:22)
    인터넷 뉴스
베네수엘라 야권, 제헌의회 의원 선거 저지 위해 “24시간 총파업”
베네수엘라 우파 야권이 정부가 추진 중인 제헌의회 의원 선거를 저지하기 위해 오는 20일(현지시간) 24시간 전국 총파업을 벌이는 등 압박 강도를 높이기로 했다고 엘 나시오날 등 현지언론이 17일 보도했다.

20개 야당으로 구성된 야권 연합 국민연합회의(MUD)는 정부가 개헌을 위해 오는 30일 실시할 계획인 제헌의회 의원 선거는 현 정치 시스템을 재편하고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의 권력을 더욱 공고히 하기 위한 술수라고 비판하며 이같이 밝혔다.

야권 지도자들은 그러면서 700만 명 이상이 정부의 개헌 추진에 반대한 데 고무돼 지지자들에게 반정부 거리 시위 강도를 높여달라고 주문했다. 정부가 추진 중인 제헌의회 의원 선거를 앞두고 '결전의 시간' 캠페인을 통해 시민 불복종 운동을 이어가겠다는 구상이다.

야권 지도자인 프레디 쿠에바라 국회 부의장은 "결전의 시간이 시작됐다"면서 "다음 주에 고조될 투쟁을 준비하고 정부를 압박하기 위해 민주적이고 평화적인 하루 총파업을 벌여달라"고 촉구했다.

야권은 전날 야권이 비공식적으로 실시한 개헌 찬반투표에 718만6천170명이 참여해 98%가 반대표를 던졌다고 밝혔다. 투표는 법적 효력이 없지만, 정부가 추진 중인 제헌의회 의원 투표를 앞두고 투표 철회의 정당성을 마련하고 정부의 개헌 시도를 무력화시키기 위해 기획됐다.

국제유가 하락 속에 경제난을 겪는 남미의 사회주의 맹주국 베네수엘라에서는 지난 4월부터 마두로 대통령의 퇴진과 조기 대선 등을 요구하는 반정부 시위가 이어지면서 최소 93명이 숨지고 1천500명이 다쳤다.

야권은 마두로 행정부의 독재와 부패, 무능, 퍼주기식 복지정책 탓에 나라 경제가 어려워졌다고 주장하고 있다.

반면, 마두로 행정부는 미국과 영어권 서방 매체의 비호 아래 우파 정치인들과 재계, 보수언론 등 기득권층이 벌이는 경제전쟁과 정치적 반대 탓에 경제난과 정국 혼란이 깊어졌다고 주장한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