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택시운전사’ 올해 첫 천만 영화…흥행 비결 세 가지
‘택시운전사’ 올해 첫 천만 영화…흥행 비결 세 가지
5·18 민주화운동을 다룬 영화 ‘택시운전사’가 올해 첫 천만 영화에 등극했다...
[특파원 리포트] 잊을만 하면 되살아나는 ‘히틀러 경례’
잊을만 하면 되살아나는 ‘히틀러 경례’
오른 팔을 재빠르게 들어올려 눈 높이에 맞추며 힘차게 외친다. '하일 히틀러! (Heil Hitler, 히틀러 만세)' 과거 나치 시절, 유럽을 공포에...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제헌절 개헌 대토론회…“개헌으로 분권화”
입력 2017.07.18 (06:19) | 수정 2017.07.18 (07:12)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제헌절 개헌 대토론회…“개헌으로 분권화”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제69회 제헌절을 맞이해 국회가 국가 원로들을 초청해 개헌을 주제로 한 토론회를 열었습니다.

참석자들은 제왕적 대통령제의 폐단을 극복하기 위해 개헌으로 분권화를 이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박민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전직 국회의장과 헌법재판소장, 국무총리 등을 지낸 국가 원로들은 정치 불신의 근본적인 원인으로 '제왕적 대통령제'를 지목했습니다.

모든 권력이 대통령에게 집중되기 때문에 정치권이 대화와 협력은 미뤄둔 채 권력 투쟁에만 몰두한다는 겁니다.

<녹취> 김형오(전 국회의장) : "정치와 정치인에 대한 혐오 불신 풍조가 조성됐으며, 한국 사회의 갈등구조를 심화시켰습니다."

따라서 개헌을 통해 대통령의 권한과 책임을 조정하고 분권화를 이뤄야 한다는데 뜻을 같이했습니다.

<녹취> 정의화(전 국회의장) : "총리는 국회에서 뽑을 수 있는 이원집정제가 필요하다, 이렇게 봅니다."

<녹취> 이강국(전 헌법재판소장) : "공천 제도를 포함한 정당제도 그 다음에 선거제도의 개혁이 뒷받침되어야 합니다."

권력구조 개편 뿐만 아니라 국민들의 삶을 발전시키는 방향으로 개헌이 진행돼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습니다.

<녹취> 임채정(전 국회의장) : "우리들 삶에 대한 지향성, 이런 것을 이번 개헌에서는 반영을 해야 한다."

국회는 원로들의 조언을 토대로 개헌을 성공적으로 완수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우윤근(국회 사무총장) : "모두가 행복한 개헌을 이루어낼 수 있도록 최선의 지원을 다하겠습니다."

정세균 국회의장도 개헌에 대한 강한 의지를 나타냈습니다.

<인터뷰> 정세균(국회의장) : "새로운 대한민국을 설계한다는 역사적 사명감으로 국민의 동의와 지지를 이끌어낼 수 있는 합의안을 도출해주시기 바랍니다."

또 내년 지방선거에서 국민 투표를 실시하기 위해 여야가 올해 연말까지 개헌안을 도출해달라고 주문했습니다.

KBS 뉴스 박민철입니다.
  • 제헌절 개헌 대토론회…“개헌으로 분권화”
    • 입력 2017.07.18 (06:19)
    • 수정 2017.07.18 (07:12)
    뉴스광장 1부
제헌절 개헌 대토론회…“개헌으로 분권화”
<앵커 멘트>

제69회 제헌절을 맞이해 국회가 국가 원로들을 초청해 개헌을 주제로 한 토론회를 열었습니다.

참석자들은 제왕적 대통령제의 폐단을 극복하기 위해 개헌으로 분권화를 이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박민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전직 국회의장과 헌법재판소장, 국무총리 등을 지낸 국가 원로들은 정치 불신의 근본적인 원인으로 '제왕적 대통령제'를 지목했습니다.

모든 권력이 대통령에게 집중되기 때문에 정치권이 대화와 협력은 미뤄둔 채 권력 투쟁에만 몰두한다는 겁니다.

<녹취> 김형오(전 국회의장) : "정치와 정치인에 대한 혐오 불신 풍조가 조성됐으며, 한국 사회의 갈등구조를 심화시켰습니다."

따라서 개헌을 통해 대통령의 권한과 책임을 조정하고 분권화를 이뤄야 한다는데 뜻을 같이했습니다.

<녹취> 정의화(전 국회의장) : "총리는 국회에서 뽑을 수 있는 이원집정제가 필요하다, 이렇게 봅니다."

<녹취> 이강국(전 헌법재판소장) : "공천 제도를 포함한 정당제도 그 다음에 선거제도의 개혁이 뒷받침되어야 합니다."

권력구조 개편 뿐만 아니라 국민들의 삶을 발전시키는 방향으로 개헌이 진행돼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습니다.

<녹취> 임채정(전 국회의장) : "우리들 삶에 대한 지향성, 이런 것을 이번 개헌에서는 반영을 해야 한다."

국회는 원로들의 조언을 토대로 개헌을 성공적으로 완수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우윤근(국회 사무총장) : "모두가 행복한 개헌을 이루어낼 수 있도록 최선의 지원을 다하겠습니다."

정세균 국회의장도 개헌에 대한 강한 의지를 나타냈습니다.

<인터뷰> 정세균(국회의장) : "새로운 대한민국을 설계한다는 역사적 사명감으로 국민의 동의와 지지를 이끌어낼 수 있는 합의안을 도출해주시기 바랍니다."

또 내년 지방선거에서 국민 투표를 실시하기 위해 여야가 올해 연말까지 개헌안을 도출해달라고 주문했습니다.

KBS 뉴스 박민철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