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K스타] 故 김광석 부인 “잠적 아니다, 법적 대응 준비중”
故 김광석 부인 “잠적 아니다, 법적 대응 준비 중”
검찰이 가수 故 김광석의 딸 서연 씨의 사망 의혹에 대해 재수사에 공식 착수한 가운데 의혹의...
부산 신축 오피스텔도 ‘기우뚱’…‘붕괴 우려’로 긴급 대피
부산 신축 오피스텔도 ‘기우뚱’…‘붕괴 우려’로 긴급 대피
부산 사하구에 있는 한 오피스텔 건물이 한쪽으로 급격히 기울어져 입주자들이 대피하고 부근 주민들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신장섭 “특검 전제 잘못…삼성합병, 주주 이익”
입력 2017.07.18 (06:23) | 수정 2017.07.18 (07:12)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신장섭 “특검 전제 잘못…삼성합병, 주주 이익”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재판에 증인으로 나온 신장섭 싱가포르국립대 교수가 특검 측 증인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의 진술을 정면으로 반박했습니다.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은 국익 차원에서 올바른 판단이었다고 진술했습니다.

보도에 손서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재판에 변호인 측 증인으로 출석한 신장섭 싱가포르국립대 교수.

신 교수는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은 경영권 승계 시나리오의 일부라고 평가절하했던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의 증언을 정면으로 반박했습니다.

합병은 주주에게 이익이었고 합병 비율도 공정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신 교수는 국민연금공단이 삼성 합병에 찬성한 것은 엘리엇에 대항해 국익을 지킨 것이라고 주장해 '엘리엇 저격수'로 통합니다.

신 교수는 어제 재판에서도 국익을 합병 찬성 근거로 들었습니다.

국익도 함께 고려해야 하는 국민연금이 헤지펀드인 엘리엇 손을 들어주는 건 더 위험한 큰 행동이었다고 진술했습니다.

그러면서 "삼성 합병이 삼성물산에 불리하다"는 특검의 전제 자체가 잘못됐다고 지적하기도 했습니다.

신 교수는 또 경영권 승계는 불법이 아니지만 반재벌 정서로 판단이 이뤄지고 있다며 삼성물산 합병 건은 냉철한 이성으로 판단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특검 측은 반대신문에서 신 교수에게 삼성물산이 합병을 앞두고 주가로 고의로 낮췄다는 의혹에 대해서 물었고 신 교수는 어불성설이라고 일축했습니다.

KBS 뉴스 손서영입니다.
  • 신장섭 “특검 전제 잘못…삼성합병, 주주 이익”
    • 입력 2017.07.18 (06:23)
    • 수정 2017.07.18 (07:12)
    뉴스광장 1부
신장섭 “특검 전제 잘못…삼성합병, 주주 이익”
<앵커 멘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재판에 증인으로 나온 신장섭 싱가포르국립대 교수가 특검 측 증인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의 진술을 정면으로 반박했습니다.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은 국익 차원에서 올바른 판단이었다고 진술했습니다.

보도에 손서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재판에 변호인 측 증인으로 출석한 신장섭 싱가포르국립대 교수.

신 교수는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은 경영권 승계 시나리오의 일부라고 평가절하했던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의 증언을 정면으로 반박했습니다.

합병은 주주에게 이익이었고 합병 비율도 공정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신 교수는 국민연금공단이 삼성 합병에 찬성한 것은 엘리엇에 대항해 국익을 지킨 것이라고 주장해 '엘리엇 저격수'로 통합니다.

신 교수는 어제 재판에서도 국익을 합병 찬성 근거로 들었습니다.

국익도 함께 고려해야 하는 국민연금이 헤지펀드인 엘리엇 손을 들어주는 건 더 위험한 큰 행동이었다고 진술했습니다.

그러면서 "삼성 합병이 삼성물산에 불리하다"는 특검의 전제 자체가 잘못됐다고 지적하기도 했습니다.

신 교수는 또 경영권 승계는 불법이 아니지만 반재벌 정서로 판단이 이뤄지고 있다며 삼성물산 합병 건은 냉철한 이성으로 판단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특검 측은 반대신문에서 신 교수에게 삼성물산이 합병을 앞두고 주가로 고의로 낮췄다는 의혹에 대해서 물었고 신 교수는 어불성설이라고 일축했습니다.

KBS 뉴스 손서영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