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환자 숨지자 시신 바다에 버린 병원장
환자 숨지자 시신 바다에 버린 병원장
자신이 치료하던 환자가 약물을 투여받고 숨지자 이를 자살로 위장하기 위해 시신을 바다에 버린 비정한 병원장이 경찰에 붙잡혔다.이 병원장은...
[특파원리포트] ‘맑은 하늘’ 베이징의 타이밍…무슨 일이 있었을까?
‘맑은 하늘’ 베이징의 타이밍…무슨 일이 있었을까?
"더도 말고 덜도 말고 요즘만 같아라!"요 며칠 사이 날씨를 즐기는 베이징 사람들의 공통적인...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제보 조작’ 김성호 전 의원 재소환
입력 2017.07.18 (06:24) | 수정 2017.07.18 (07:14)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제보 조작’ 김성호 전 의원 재소환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국민의당 제보 조작 사건에 연루됐다는 의혹을 받는 국민의당 김성호 전 의원이 오늘 오전 검찰에 재소환됩니다.

지난 3일에 이어 2차 조사인데 제보 검증 과정에서의 부실 문제가 쟁점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보도에 김덕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대선 당시 국민의당 공명선거추진단 수석부단장을 지낸 김성호 전 의원이 오늘 오전 검찰에 재소환됩니다.

문재인 대통령 아들 준용 씨의 취업 특혜 의혹 기자회견 때 조작된 제보를 유포한 혐의입니다.

김 전 의원은 대선 직전인 5월 5일과 7일, 두 차례 폭로를 통해 준용 씨 '동료'라고 주장하는 제보자의 의견을 공표했습니다.

<녹취> 김성호(전 국민의당 공명선거추진단 수석부단장/지난 5월7일) : "(제보자가) '그냥 들은 것을 얘기할 뿐이다' 그런 생각을 하는 겁니다. (제보자와) 당에서 당연히 접촉을 하고 있습니다."

쟁점은 과연 김 전 의원이 이유미 씨 제보가 거짓인지를 알고 있었느냐는 겁니다.

김 전 의원은 지난 15일 재소환 된 김인원 변호사와 함께 폭로 전 이준서 전 최고위원으로부터 이유미 씨 제보를 전달받았습니다.

특히 1차 폭로 직후인 5월 6일, 제보의 신빙성에 대한 의혹이 제기되자 대책 회의까지 벌입니다.

이 자리에서 김 전 의원이 제보에 대한 검증 책임을 얼마나 성실히 이행했는지가 관건입니다.

김 전 의원 수사가 끝나는대로 공명선거추진단장을 지낸 '윗선' 이용주 의원 소환도 곧 이뤄질 것이라는 전망입니다.

KBS 뉴스 김덕훈입니다.
  • ‘제보 조작’ 김성호 전 의원 재소환
    • 입력 2017.07.18 (06:24)
    • 수정 2017.07.18 (07:14)
    뉴스광장 1부
‘제보 조작’ 김성호 전 의원 재소환
<앵커 멘트>

국민의당 제보 조작 사건에 연루됐다는 의혹을 받는 국민의당 김성호 전 의원이 오늘 오전 검찰에 재소환됩니다.

지난 3일에 이어 2차 조사인데 제보 검증 과정에서의 부실 문제가 쟁점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보도에 김덕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대선 당시 국민의당 공명선거추진단 수석부단장을 지낸 김성호 전 의원이 오늘 오전 검찰에 재소환됩니다.

문재인 대통령 아들 준용 씨의 취업 특혜 의혹 기자회견 때 조작된 제보를 유포한 혐의입니다.

김 전 의원은 대선 직전인 5월 5일과 7일, 두 차례 폭로를 통해 준용 씨 '동료'라고 주장하는 제보자의 의견을 공표했습니다.

<녹취> 김성호(전 국민의당 공명선거추진단 수석부단장/지난 5월7일) : "(제보자가) '그냥 들은 것을 얘기할 뿐이다' 그런 생각을 하는 겁니다. (제보자와) 당에서 당연히 접촉을 하고 있습니다."

쟁점은 과연 김 전 의원이 이유미 씨 제보가 거짓인지를 알고 있었느냐는 겁니다.

김 전 의원은 지난 15일 재소환 된 김인원 변호사와 함께 폭로 전 이준서 전 최고위원으로부터 이유미 씨 제보를 전달받았습니다.

특히 1차 폭로 직후인 5월 6일, 제보의 신빙성에 대한 의혹이 제기되자 대책 회의까지 벌입니다.

이 자리에서 김 전 의원이 제보에 대한 검증 책임을 얼마나 성실히 이행했는지가 관건입니다.

김 전 의원 수사가 끝나는대로 공명선거추진단장을 지낸 '윗선' 이용주 의원 소환도 곧 이뤄질 것이라는 전망입니다.

KBS 뉴스 김덕훈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