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영상] 탁현민 사퇴시기는 언제?…“즉각 사퇴” 촉구 잇따라
[영상] 탁현민 사퇴시기는?…“즉각 사퇴” 촉구 잇따라
여성비하 논란을 빚고 있는 탁현민 청와대 행정관에 대해 오늘(27일) 자유한국당 여성의원들이 즉각...
[사사건건] “본인 명의 통장도 의심하라”…진화하는 인터넷 사기
[사사건건] “본인 명의 통장도 의심”…진화하는 인터넷 사기
인터넷에 게임 아이디를 팔겠다는 글을 올렸던 김 모(26) 씨가 구매를 원했던 사람에게 게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한수원 사장 “신고리 5·6호기 영구중단 안되게 노력”
입력 2017.07.18 (06:42) | 수정 2017.07.18 (07:15)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한수원 사장 “신고리 5·6호기 영구중단 안되게 노력”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정부 요청에 따라 신고리 5·6호기에 대한 공사 일시중단 결정을 내렸던 한국수력원자력이 공사 영구중단은 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앞으로 실시될 공론화 과정에서 치열한 공방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보도에 김병용 기자입니다.

<리포트>

신고리 5·6호기 공사 일시중단 결정에 대한 기습 표결을 놓고 노조와 주민 등의 반발이 커지는 가운데 이관섭 한수원 사장이 기자 간담회를 자청했습니다.

이 사장은 먼저, 이번 결정은 협력업체의 손실을 줄이고 천여 명 근로자들의 이탈을 막기위한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이관섭(한국수력원자력 사장) : "일시중단이 영구중단이 아니고 영구중단을 막기 위해서 한수원이 정부 시책에 적극 협조해서 공론화과정에서 적극적으로 방어해야 된다(는 얘기를 했습니다.)"

앞으로 시작될 공론화 과정에선 영구중단 결과가 나오지 않도록 노력하겠다는 것이 이사회의 입장이라는 겁니다.

이 사장은 그러면서도 신고리 5·6호기 영구중단 여부는 한수원 이사회가 아닌 공론화위에서 결정해주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공사 일시중단은 한수원이 결정할 수 있지만 영구중단 결정시 새로운 법체계를 동원할지 여부는 공론화 내용에 포함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사장은 노조와 주민 등의 반발에 대해선 충분히 그럴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지역에 미치는 영향이 최소화되도록 공론화 과정에서 노력하겠다고 거듭 설명했습니다.

한편, 한수원 노조는 이사회의 공사 일시정지 결정에 대한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오늘(18일) 법원에 제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병용입니다.
  • 한수원 사장 “신고리 5·6호기 영구중단 안되게 노력”
    • 입력 2017.07.18 (06:42)
    • 수정 2017.07.18 (07:15)
    뉴스광장 1부
한수원 사장 “신고리 5·6호기 영구중단 안되게 노력”
<앵커 멘트>

정부 요청에 따라 신고리 5·6호기에 대한 공사 일시중단 결정을 내렸던 한국수력원자력이 공사 영구중단은 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앞으로 실시될 공론화 과정에서 치열한 공방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보도에 김병용 기자입니다.

<리포트>

신고리 5·6호기 공사 일시중단 결정에 대한 기습 표결을 놓고 노조와 주민 등의 반발이 커지는 가운데 이관섭 한수원 사장이 기자 간담회를 자청했습니다.

이 사장은 먼저, 이번 결정은 협력업체의 손실을 줄이고 천여 명 근로자들의 이탈을 막기위한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이관섭(한국수력원자력 사장) : "일시중단이 영구중단이 아니고 영구중단을 막기 위해서 한수원이 정부 시책에 적극 협조해서 공론화과정에서 적극적으로 방어해야 된다(는 얘기를 했습니다.)"

앞으로 시작될 공론화 과정에선 영구중단 결과가 나오지 않도록 노력하겠다는 것이 이사회의 입장이라는 겁니다.

이 사장은 그러면서도 신고리 5·6호기 영구중단 여부는 한수원 이사회가 아닌 공론화위에서 결정해주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공사 일시중단은 한수원이 결정할 수 있지만 영구중단 결정시 새로운 법체계를 동원할지 여부는 공론화 내용에 포함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사장은 노조와 주민 등의 반발에 대해선 충분히 그럴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지역에 미치는 영향이 최소화되도록 공론화 과정에서 노력하겠다고 거듭 설명했습니다.

한편, 한수원 노조는 이사회의 공사 일시정지 결정에 대한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오늘(18일) 법원에 제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병용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