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시카고 반폭력 사회운동가, 길가다 총맞아 사망
입력 2017.07.18 (07:06) 인터넷 뉴스
美시카고 반폭력 사회운동가, 길가다 총맞아 사망
미국 시카고에서 반폭력·청소년 구제 활동을 벌여온 사회운동가가 길을 걷다가 괴한이 쏜 총에 맞고 숨졌다.

17일(현지시간) 시카고 언론과 ABC·CBS 방송 등에 따르면 지난 주말 시카고에서 56명이 총에 맞아 11명이 숨지는 등 총기폭력이 기승을 부린 가운데 사망 피해자 명단에 지역사회 운동가 윌리 쿠퍼(58)도 포함돼있다.

시카고 남부에서 비영리단체 '더 나은 지역사회를 위한 릴리데일 봉사단'(LOWBC)을 운영하면서 빈곤층 청소년에게 일자리를 찾아주고 총격 피해자 가족에게 도움의 손길을 나눠온 쿠퍼는 지난 15일 오후 LOWBC 사무실 인근 도로에서 총에 맞았다.

경찰은 "사고 당시 쿠퍼는 보행자 도로를 걷고 있었으며 이때 괴한이 자동차를 타고 접근해 총격을 가했다"고 밝혔다.

시카고 경찰청 대변인은 "아직 용의선상에 오른 인물이 없다"며 "쿠퍼가 표적 대상이었는지 의도치 않은 피해자인지 확실치 않다"고 말했다. 경찰은 사건 현장 인근 폐쇄회로TV(CCTV) 영상을 확인하는 등 수사를 벌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 美시카고 반폭력 사회운동가, 길가다 총맞아 사망
    • 입력 2017.07.18 (07:06)
    인터넷 뉴스
美시카고 반폭력 사회운동가, 길가다 총맞아 사망
미국 시카고에서 반폭력·청소년 구제 활동을 벌여온 사회운동가가 길을 걷다가 괴한이 쏜 총에 맞고 숨졌다.

17일(현지시간) 시카고 언론과 ABC·CBS 방송 등에 따르면 지난 주말 시카고에서 56명이 총에 맞아 11명이 숨지는 등 총기폭력이 기승을 부린 가운데 사망 피해자 명단에 지역사회 운동가 윌리 쿠퍼(58)도 포함돼있다.

시카고 남부에서 비영리단체 '더 나은 지역사회를 위한 릴리데일 봉사단'(LOWBC)을 운영하면서 빈곤층 청소년에게 일자리를 찾아주고 총격 피해자 가족에게 도움의 손길을 나눠온 쿠퍼는 지난 15일 오후 LOWBC 사무실 인근 도로에서 총에 맞았다.

경찰은 "사고 당시 쿠퍼는 보행자 도로를 걷고 있었으며 이때 괴한이 자동차를 타고 접근해 총격을 가했다"고 밝혔다.

시카고 경찰청 대변인은 "아직 용의선상에 오른 인물이 없다"며 "쿠퍼가 표적 대상이었는지 의도치 않은 피해자인지 확실치 않다"고 말했다. 경찰은 사건 현장 인근 폐쇄회로TV(CCTV) 영상을 확인하는 등 수사를 벌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