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임우재 재산분할, 50%에서 0.4%로 깎인 이유
임우재 재산분할, 50%에서 0.4%로 깎인 이유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남편인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의 이혼 판결에 대해 법조계 안팎에서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서울가정법원 가사4부...
[특파원리포트] “공짜 음료 거절해라”…인도, 안전 여행 ‘꿀팁’
“공짜 음료 거절해라”…인도, 안전 여행 ‘꿀팁’
"선생님, 우선 약을 드시고 그래도 정신을 못 차리겠으면 호텔로 다시 가시는 게 좋겠습니다."주인도 한국대사관의 사건·사고 담당은 쉴 틈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월마트, 상품명세에 ‘금기어 N단어’ 나와 논란
입력 2017.07.18 (07:06) | 수정 2017.07.18 (07:07) 인터넷 뉴스
월마트, 상품명세에 ‘금기어 N단어’ 나와 논란
미국 대형 유통체인 월마트가 취급하는 상품 명세에 인종차별 금기어인 '니거'(Nigger·흑인을 비하하는 속어)라는 단어가 튀어나와 네티즌들한테서 거센 비난을 받았다.

17일(현지시간) 미국 언론에 따르면 월마트는 가발이나 익스텐션 헤어를 쓰기 위해 먼저 머리에 착용하는 '네팅 위브 캡'(netting weave cap)의 색상을 표현하는데 '니거 브라운'이라는 용어를 쓴 상품을 자사 웹사이트와 모바일 앱에 올렸다.

월마트는 상품 제조사에서 붙인 문구를 그대로 올린 것이라고 해명했지만 논란은 확산됐고, 월마트는 즉시 해당 상품을 웹사이트와 앱에서 내렸다.

월마트 대변인은 "제품 정보를 전달하는 과정에서 제조사와 공급사에서 실수가 있었다"면서 "우리도 이런 단어를 제품 설명에 붙인 걸 보고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고객에게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 월마트, 상품명세에 ‘금기어 N단어’ 나와 논란
    • 입력 2017.07.18 (07:06)
    • 수정 2017.07.18 (07:07)
    인터넷 뉴스
월마트, 상품명세에 ‘금기어 N단어’ 나와 논란
미국 대형 유통체인 월마트가 취급하는 상품 명세에 인종차별 금기어인 '니거'(Nigger·흑인을 비하하는 속어)라는 단어가 튀어나와 네티즌들한테서 거센 비난을 받았다.

17일(현지시간) 미국 언론에 따르면 월마트는 가발이나 익스텐션 헤어를 쓰기 위해 먼저 머리에 착용하는 '네팅 위브 캡'(netting weave cap)의 색상을 표현하는데 '니거 브라운'이라는 용어를 쓴 상품을 자사 웹사이트와 모바일 앱에 올렸다.

월마트는 상품 제조사에서 붙인 문구를 그대로 올린 것이라고 해명했지만 논란은 확산됐고, 월마트는 즉시 해당 상품을 웹사이트와 앱에서 내렸다.

월마트 대변인은 "제품 정보를 전달하는 과정에서 제조사와 공급사에서 실수가 있었다"면서 "우리도 이런 단어를 제품 설명에 붙인 걸 보고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고객에게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