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카타르 “‘UAE 개입 의심’ 해킹사건 범인 법정에 세우겠다”
입력 2017.07.18 (07:06) 수정 2017.07.18 (07:06) 인터넷 뉴스
카타르 “‘UAE 개입 의심’ 해킹사건 범인 법정에 세우겠다”
카타르 정부는 단교 위기를 촉발한 것으로 여겨지는 카타르국영통신사의 '해킹 오보 사건'에 아랍에미리트(UAE)가 개입했다는 미 워싱턴포스트(WP)의 보도에 대해 범인을 법정에 세우겠다고 반격했다.

사우디, UAE 등의 일방적인 단교·봉쇄 조치로 수세였던 카타르로선 이 보도로 국면을 유리하게 전환할 계기가 마련된 셈이다.

카타르 정부 대변인실은 17일(현지시간) 낸 성명에서 이 보도를 거론하면서 "이 범죄 행위는 걸프협력회의(GCC), 아랍연맹, 이슬람협력기구(OIC), 유엔의 합의뿐 아니라 국제법을 명백히 위반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현재 조사가 계속 진행 중이며 카타르 법정 또는 국제사법재판소에 범인을 세우겠다"고 경고했다.

16일 미 일간지 워싱턴포스트(WP)는 미 정보당국을 인용, UAE가 지난 5월 말 카타르의 군주 셰이크 타밈 빈하마드 알타니의 허위 연설을 실으려고 국영 언론사와 소셜 미디어를 해킹하는 데 개입했다고 보도했다.
  • 카타르 “‘UAE 개입 의심’ 해킹사건 범인 법정에 세우겠다”
    • 입력 2017.07.18 (07:06)
    • 수정 2017.07.18 (07:06)
    인터넷 뉴스
카타르 “‘UAE 개입 의심’ 해킹사건 범인 법정에 세우겠다”
카타르 정부는 단교 위기를 촉발한 것으로 여겨지는 카타르국영통신사의 '해킹 오보 사건'에 아랍에미리트(UAE)가 개입했다는 미 워싱턴포스트(WP)의 보도에 대해 범인을 법정에 세우겠다고 반격했다.

사우디, UAE 등의 일방적인 단교·봉쇄 조치로 수세였던 카타르로선 이 보도로 국면을 유리하게 전환할 계기가 마련된 셈이다.

카타르 정부 대변인실은 17일(현지시간) 낸 성명에서 이 보도를 거론하면서 "이 범죄 행위는 걸프협력회의(GCC), 아랍연맹, 이슬람협력기구(OIC), 유엔의 합의뿐 아니라 국제법을 명백히 위반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현재 조사가 계속 진행 중이며 카타르 법정 또는 국제사법재판소에 범인을 세우겠다"고 경고했다.

16일 미 일간지 워싱턴포스트(WP)는 미 정보당국을 인용, UAE가 지난 5월 말 카타르의 군주 셰이크 타밈 빈하마드 알타니의 허위 연설을 실으려고 국영 언론사와 소셜 미디어를 해킹하는 데 개입했다고 보도했다.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