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사건후] 노래방에서 앞니 부러진 여성, 대체 왜?
노래방에서 앞니 부러진 여성, 대체 왜?
A(26) 씨는 지난 2월14일 대전 유성구에서 여자친구 B(17) 양과 데이트를 즐겼다. A 씨는 B 양과 저녁을 먹으며 술을 많이 마셨다.만취한 A 씨는 술에서...
’4월 하늘’에 처지 비유한 문무일, 개혁에 반대?
‘4월 하늘’에 처지 비유한 문무일, 개혁에 반대?
25일 문재인 대통령 앞에서 신임 검찰총장이 읊은 한시(漢詩)는 무슨 뜻일까.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靑, 前 정부 문건 추가발견…“비서실장 지시 내용 등 포함”
입력 2017.07.18 (07:10) | 수정 2017.07.18 (08:03)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靑, 前 정부 문건 추가발견…“비서실장 지시 내용 등 포함”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난 정부 민정수석실 문서에 이어 이번엔 정무수석실에서 생산한 문서가 또다시 대량으로 발견됐다고 청와대가 밝혔습니다.

청와대는 이번에 발견된 문서에도 적법하지 않은 지시 내용 등이 다수 포함돼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보도에 김기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청와대는 지난 14일 정무수석실의 한 사무실에서 천 3백 예순 한 건의 전임 정부 문서를 추가 발견했다고 밝혔습니다.

민정수석실에서 300종에 가까운 문서가 나온 데 이어 두 번째입니다.

<녹취> 박수현(청와대 대변인) : "(정무수석실) 행정요원 책상 하단 잠겨진 캐비닛에서 다량의 문건들을 발견하고 현재 분류 작업 중에 있습니다."

비서실장이 주재한 수석비서관 회의 결과를 간략히 정리한 문건들인데, 2015년 3월 2일부터 이듬해 11월1일까지 작성된 254건은 분류와 분석이 끝났다고 청와대는 설명했습니다.

이어, 분류된 문건에는 삼성이나 문화계 블랙리스트 관련 내용은 물론, 현안에 대한 언론 활용방안도 담겨 있었다고 전했습니다.

<녹취> 박수현(청와대 대변인) : "위안부 합의, 세월호, 국정교과서 추진, 선거 등과 관련해 적법하지 않은 지시사항이 포함돼 있어..."

이들 문건은 이병기·이원종 비서실장 재직 기간 중 작성됐습니다.

지난 2015년 기획비서관으로 일했던 홍남기 현 국무조정실장은 수석비서관 회의결과 정리는 자신의 고유 업무였다며 해당 문서는 모두 대통령 기록물에 해당한다고 말했습니다.

청와대는 발견된 문서의 사본은 특검으로 원본은 대통령 기록관으로 각각 이관한다는 방침을 세웠으며, 문서가 추가로 발견될 경우 정치적 고려 없이 즉시 발표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김기현입니다.
  • 靑, 前 정부 문건 추가발견…“비서실장 지시 내용 등 포함”
    • 입력 2017.07.18 (07:10)
    • 수정 2017.07.18 (08:03)
    뉴스광장
靑, 前 정부 문건 추가발견…“비서실장 지시 내용 등 포함”
<앵커 멘트>

지난 정부 민정수석실 문서에 이어 이번엔 정무수석실에서 생산한 문서가 또다시 대량으로 발견됐다고 청와대가 밝혔습니다.

청와대는 이번에 발견된 문서에도 적법하지 않은 지시 내용 등이 다수 포함돼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보도에 김기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청와대는 지난 14일 정무수석실의 한 사무실에서 천 3백 예순 한 건의 전임 정부 문서를 추가 발견했다고 밝혔습니다.

민정수석실에서 300종에 가까운 문서가 나온 데 이어 두 번째입니다.

<녹취> 박수현(청와대 대변인) : "(정무수석실) 행정요원 책상 하단 잠겨진 캐비닛에서 다량의 문건들을 발견하고 현재 분류 작업 중에 있습니다."

비서실장이 주재한 수석비서관 회의 결과를 간략히 정리한 문건들인데, 2015년 3월 2일부터 이듬해 11월1일까지 작성된 254건은 분류와 분석이 끝났다고 청와대는 설명했습니다.

이어, 분류된 문건에는 삼성이나 문화계 블랙리스트 관련 내용은 물론, 현안에 대한 언론 활용방안도 담겨 있었다고 전했습니다.

<녹취> 박수현(청와대 대변인) : "위안부 합의, 세월호, 국정교과서 추진, 선거 등과 관련해 적법하지 않은 지시사항이 포함돼 있어..."

이들 문건은 이병기·이원종 비서실장 재직 기간 중 작성됐습니다.

지난 2015년 기획비서관으로 일했던 홍남기 현 국무조정실장은 수석비서관 회의결과 정리는 자신의 고유 업무였다며 해당 문서는 모두 대통령 기록물에 해당한다고 말했습니다.

청와대는 발견된 문서의 사본은 특검으로 원본은 대통령 기록관으로 각각 이관한다는 방침을 세웠으며, 문서가 추가로 발견될 경우 정치적 고려 없이 즉시 발표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김기현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