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앵커&리포트] ‘귀순 CCTV’ 뭐가 담겼길래? “추격조 MDL 침범, 총탄 흔적”
‘귀순 CCTV’ 뭐가 담겼길래? “추격조 MDL 침범, 총탄 흔적”
지난 13일 북한 병사의 판문점 귀순 과정이 담긴 CCTV 영상 공개가 연기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특파원리포트] 스모 영웅의 ‘맥주병 폭행’ 파문…일본 사회 ‘발칵’, 이유는?
스모 영웅의 ‘맥주병 폭행’ 파문 …일본 사회 ‘발칵’, 이유는?
일본의 스모에서 요코즈나(橫網·스모의 가장 높은 등급 장사)는 특별한 의미를 갖는 자리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농경지 피해 극심…농민들 ‘망연자실’
입력 2017.07.18 (07:14) | 수정 2017.07.18 (08:03)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농경지 피해 극심…농민들 ‘망연자실’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번 집중호우로 충남과 충북 곳곳에서 농경지가 침수돼 막대한 피해가 발생했습니다.

극심한 가뭄을 견뎌내며 애써 키운 농작물들이 한순간에 못 쓰게 되면서 농민들이 망연자실해 하고 있습니다.

황정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폭우에 저수지 둑이 무너지면서 엄청난 양의 흙탕물이 농경지를 덮쳤습니다.

모가 한창 자라던 논은 토사와 자갈로 뒤덮여 폐허로 변했습니다.

물길 주변의 논은 어김없이 둑이 무너지고 유실돼 농사를 망쳤습니다.

<인터뷰> 이규송(피해 농민) : "가뭄 때문에 간신히 모를 심었는데, 지금 이렇게 물난리가 날 줄은 몰랐어요. 저수지가 터질 줄은 몰랐어요."

시설하우스 단지도 진흙으로 뒤덮였습니다.

가뭄에도 애지중지 키운 오이는 수확을 코앞에 두고 온통 흙탕물을 뒤집어썼습니다.

<인터뷰> 노대성(피해 농민) : "비가 이렇게 한 번 와서 물이 차면은 나무 자체가 힘을 못 써요. 얘들을 키우지 못한다고."

흙탕물이 휩쓸고 간 인삼밭은 형체도 없이 사라졌습니다.

제가 있는 이곳은 이렇게 모래와 자갈만 가득한데요,

원래는 이렇게 인삼이 가득 심어져 있던 곳입니다.

이번 폭우로 충북에서는 토마토와 수박재배 농가 등 농경지 2천9백여 ha에서 피해가 발생했고 천안과 아산 등 충남에서도 농경지 천여 ha가 침수되거나 유실됐습니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가뭄으로 고통받았던 농민들이 이번에는 폭우로 고통받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황정환입니다.
  • 농경지 피해 극심…농민들 ‘망연자실’
    • 입력 2017.07.18 (07:14)
    • 수정 2017.07.18 (08:03)
    뉴스광장
농경지 피해 극심…농민들 ‘망연자실’
<앵커 멘트>

이번 집중호우로 충남과 충북 곳곳에서 농경지가 침수돼 막대한 피해가 발생했습니다.

극심한 가뭄을 견뎌내며 애써 키운 농작물들이 한순간에 못 쓰게 되면서 농민들이 망연자실해 하고 있습니다.

황정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폭우에 저수지 둑이 무너지면서 엄청난 양의 흙탕물이 농경지를 덮쳤습니다.

모가 한창 자라던 논은 토사와 자갈로 뒤덮여 폐허로 변했습니다.

물길 주변의 논은 어김없이 둑이 무너지고 유실돼 농사를 망쳤습니다.

<인터뷰> 이규송(피해 농민) : "가뭄 때문에 간신히 모를 심었는데, 지금 이렇게 물난리가 날 줄은 몰랐어요. 저수지가 터질 줄은 몰랐어요."

시설하우스 단지도 진흙으로 뒤덮였습니다.

가뭄에도 애지중지 키운 오이는 수확을 코앞에 두고 온통 흙탕물을 뒤집어썼습니다.

<인터뷰> 노대성(피해 농민) : "비가 이렇게 한 번 와서 물이 차면은 나무 자체가 힘을 못 써요. 얘들을 키우지 못한다고."

흙탕물이 휩쓸고 간 인삼밭은 형체도 없이 사라졌습니다.

제가 있는 이곳은 이렇게 모래와 자갈만 가득한데요,

원래는 이렇게 인삼이 가득 심어져 있던 곳입니다.

이번 폭우로 충북에서는 토마토와 수박재배 농가 등 농경지 2천9백여 ha에서 피해가 발생했고 천안과 아산 등 충남에서도 농경지 천여 ha가 침수되거나 유실됐습니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가뭄으로 고통받았던 농민들이 이번에는 폭우로 고통받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황정환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