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환자 숨지자 시신 바다에 버린 병원장
환자 숨지자 시신 바다에 버린 병원장
자신이 치료하던 환자가 약물을 투여받고 숨지자 이를 자살로 위장하기 위해 시신을 바다에 버린 비정한 병원장이 경찰에 붙잡혔다.이 병원장은...
[특파원리포트] ‘맑은 하늘’ 베이징의 타이밍…무슨 일이 있었을까?
‘맑은 하늘’ 베이징의 타이밍…무슨 일이 있었을까?
"더도 말고 덜도 말고 요즘만 같아라!"요 며칠 사이 날씨를 즐기는 베이징 사람들의 공통적인...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폐허 속 복구 시작…막막한 주민
입력 2017.07.18 (07:15) | 수정 2017.07.18 (08:03)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폐허 속 복구 시작…막막한 주민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수마가 할퀴고 간 자리엔 상처가 깊었습니다.

기습폭우에 도심 기능이 마비됐던 충북 청주는 물이 빠지자 복구가 시작됐습니다.

하지만 어디부터 어떻게 손을 대야 할지 피해 주민들은 막막합니다.

김선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청주 시내의 도심지.

천정까지 물이 찼던 식당 안은 잡동사니와 펄이 뒤범벅입니다.

마치 쓰레기장을 방불케 하는 상황에, 무엇부터 해야 할지 막막합니다.

<녹취> 홍수 피해 주민 : "이게 사람이 복구할 수 있는 수준이 아니지 않나 해서. (도움) 요청을 해서 그나마 지금 이렇게."

도움의 손길이 모여 피해 복구에 나섰지만, 속도는 더디기만 합니다.

<인터뷰> 김성국(육군 37사단 중사) : " 좀 도와드리고 싶은데 너무 피해가 심각해서 마음이 많이 아픕니다."

수도관이 파손되고 전기실마저 침수된 아파트, 물과 전기 공급이 끊긴 지 이틀째입니다.

주민 450여 명은 하루에도 몇 번씩 캄캄한 아파트 계단을 오르내리며 사투를 벌이고 있습니다.

<녹취> 홍수 피해 주민 : "어제 잠도 나가서 자고 뭘 해 먹을 수도 없고 화장실도 갈 수가 없고."

그러나 지하 전기실 물빼기는 생각보다 더뎌 빨라도 하루 이상은 더 소요될 전망.

단전, 단수 피해 복구가 늦어지고 궂은 날씨까지 이어지면서, 수백 명의 이재민들은 대피소를 떠나지 못하고 있습니다.

본격적인 피해 복구는커녕 현황 집계조차 끝나지 않은 상황!

하지만 야속한 비 소식이 이어지고 있어, 2차 피해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선영입니다.
  • 폐허 속 복구 시작…막막한 주민
    • 입력 2017.07.18 (07:15)
    • 수정 2017.07.18 (08:03)
    뉴스광장
폐허 속 복구 시작…막막한 주민
<앵커 멘트>

수마가 할퀴고 간 자리엔 상처가 깊었습니다.

기습폭우에 도심 기능이 마비됐던 충북 청주는 물이 빠지자 복구가 시작됐습니다.

하지만 어디부터 어떻게 손을 대야 할지 피해 주민들은 막막합니다.

김선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청주 시내의 도심지.

천정까지 물이 찼던 식당 안은 잡동사니와 펄이 뒤범벅입니다.

마치 쓰레기장을 방불케 하는 상황에, 무엇부터 해야 할지 막막합니다.

<녹취> 홍수 피해 주민 : "이게 사람이 복구할 수 있는 수준이 아니지 않나 해서. (도움) 요청을 해서 그나마 지금 이렇게."

도움의 손길이 모여 피해 복구에 나섰지만, 속도는 더디기만 합니다.

<인터뷰> 김성국(육군 37사단 중사) : " 좀 도와드리고 싶은데 너무 피해가 심각해서 마음이 많이 아픕니다."

수도관이 파손되고 전기실마저 침수된 아파트, 물과 전기 공급이 끊긴 지 이틀째입니다.

주민 450여 명은 하루에도 몇 번씩 캄캄한 아파트 계단을 오르내리며 사투를 벌이고 있습니다.

<녹취> 홍수 피해 주민 : "어제 잠도 나가서 자고 뭘 해 먹을 수도 없고 화장실도 갈 수가 없고."

그러나 지하 전기실 물빼기는 생각보다 더뎌 빨라도 하루 이상은 더 소요될 전망.

단전, 단수 피해 복구가 늦어지고 궂은 날씨까지 이어지면서, 수백 명의 이재민들은 대피소를 떠나지 못하고 있습니다.

본격적인 피해 복구는커녕 현황 집계조차 끝나지 않은 상황!

하지만 야속한 비 소식이 이어지고 있어, 2차 피해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선영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