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K스타] 故 김광석 부인 “잠적 아니다, 법적 대응 준비중”
故 김광석 부인 “잠적 아니다, 법적 대응 준비 중”
검찰이 가수 故 김광석의 딸 서연 씨의 사망 의혹에 대해 재수사에 공식 착수한 가운데 의혹의...
부산 신축 오피스텔도 ‘기우뚱’…‘붕괴 우려’로 긴급 대피
부산 신축 오피스텔도 ‘기우뚱’…‘붕괴 우려’로 긴급 대피
부산 사하구에 있는 한 오피스텔 건물이 한쪽으로 급격히 기울어져 입주자들이 대피하고 부근 주민들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美, 뜨거운 차 안에 아이들 잇따라 숨져
입력 2017.07.18 (07:23) | 수정 2017.07.18 (08:03)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美, 뜨거운 차 안에 아이들 잇따라 숨져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섭씨 40도가 넘는 불볕더위가 이어지고 있는 미국에서 뜨거워진 차 안에 있던 아이들이 잇따라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이런 찜통 더위에 차 안의 온도는 순식간에 섭씨 70도를 넘는다고 하는데요,

아이들이나 동물은 잠시라도 차에 혼자 있게 해서는 안됩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최동혁 특파원 보도입니다.

<리포트>

미국 라스베이거스의 한 리조트 주차장 차 안에서 방치돼 있던 3살 소년이 발견됐습니다.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이 소년은 숨졌습니다.

당시 기온은 섭씨 45도.

경찰은 차 안의 기온은 섭씨 77도에 달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오후 폭염 속에서 한 시간가량 뜨거워진 차 안에 소년이 방치돼 있었던 것으로 보입니다.

경찰은 차량 주인을 상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이에 앞서 미국 플로리다에서도 생후 23개월 된 아이가 집 마당에서 다른 아이들과 놀다가 뜨거워진 차에 갇혀 숨지는 사고도 있었습니다.

<녹취> 넷소트(이웃주민) : "너무너무 슬퍼요. 인생을 살아 보지도 못한 아이였습니다."

집 앞 도로에 세워뒀던 차의 문을 잠그지 않아 이런 일이 벌어졌습니다.

전문가들은 뜨거운 날 차 안의 온도는 10분 안에 20도가량 급격히 올라간다며 동물이나 아이들은 잠깐이라도 차에 혼자 두면 안된다고 강조합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최동혁입니다.
  • 美, 뜨거운 차 안에 아이들 잇따라 숨져
    • 입력 2017.07.18 (07:23)
    • 수정 2017.07.18 (08:03)
    뉴스광장
美, 뜨거운 차 안에 아이들 잇따라 숨져
<앵커 멘트>

섭씨 40도가 넘는 불볕더위가 이어지고 있는 미국에서 뜨거워진 차 안에 있던 아이들이 잇따라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이런 찜통 더위에 차 안의 온도는 순식간에 섭씨 70도를 넘는다고 하는데요,

아이들이나 동물은 잠시라도 차에 혼자 있게 해서는 안됩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최동혁 특파원 보도입니다.

<리포트>

미국 라스베이거스의 한 리조트 주차장 차 안에서 방치돼 있던 3살 소년이 발견됐습니다.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이 소년은 숨졌습니다.

당시 기온은 섭씨 45도.

경찰은 차 안의 기온은 섭씨 77도에 달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오후 폭염 속에서 한 시간가량 뜨거워진 차 안에 소년이 방치돼 있었던 것으로 보입니다.

경찰은 차량 주인을 상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이에 앞서 미국 플로리다에서도 생후 23개월 된 아이가 집 마당에서 다른 아이들과 놀다가 뜨거워진 차에 갇혀 숨지는 사고도 있었습니다.

<녹취> 넷소트(이웃주민) : "너무너무 슬퍼요. 인생을 살아 보지도 못한 아이였습니다."

집 앞 도로에 세워뒀던 차의 문을 잠그지 않아 이런 일이 벌어졌습니다.

전문가들은 뜨거운 날 차 안의 온도는 10분 안에 20도가량 급격히 올라간다며 동물이나 아이들은 잠깐이라도 차에 혼자 두면 안된다고 강조합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최동혁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