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文 대통령 첫 기자회견, 어떻게 보셨습니까?
文 대통령 첫 기자회견, 어떻게 보셨습니까?
문재인 대통령이 17일(오늘) 오전 11시부터 청와대 본관 2층 영빈관에서 기자회견을 했습니다. 취임 후 첫 기자회견이었습니다. 새 정부가 처음으로...
하루에만 3번 명단 번복…‘살충제 달걀’ 대응 허둥지둥
하루에만 3번 명단 번복…‘살충제 달걀’ 대응 허둥지둥
‘살충제 달걀’ 사태로 국민 불안이 고조된 가운데 정부가 검출 농장수를 잘못 발표하는 등...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문화광장] 박서준·강하늘, 경찰 되다…청춘 스타의 만남
입력 2017.07.18 (07:29) | 수정 2017.07.18 (08:04)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문화광장] 박서준·강하늘, 경찰 되다…청춘 스타의 만남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드라마 '쌈 마이웨이’의 박서준 씨와, 미담 제조기, 강하늘 씨가 만났습니다.

대세로 떠오른 두 청춘 스타가 멋진 호흡을 자랑하는 경찰대생으로 변신했는데요.

올여름, 극장가에서 활약할 두 배우와 함께하시죠.

<리포트>

<녹취> "선서! 나는 학칙을 준수하며 경찰대 학생으로서..."

박서준과 강하늘, 두 배우의 우렁찬 선서가 시작됐습니다.

경찰대학교를 소재로 한 영화답게 정복까지 갖춰입고 깜짝 퍼포먼스를 선보인 건데요.

<녹취> "(경찰대에서 왔습니다!) 신고하러 왔습니다, 충성!"

우연히 목격한 납치 사건에 휘말리게 된 두 경찰대생이, 넘치는 패기로 좌충우돌 수사를 펼치며 웃음을 선사합니다.

<녹취> "아야, 배운대로 해봐 돼!"

극중 두 경찰대생은 의욕충만한 다혈질과 이론만 따르는 원칙주의자로 상반된 성격을 지녔지만, 수사가 진행될수록 서로의 빈 곳을 채우며 완벽한 콤비를 이뤄갑니다.

<녹취> "소고기 사줄게, (업혀!)"

<인터뷰> 강하늘(배우) : "서로 다른 인물들이었는데 지나면서 비슷해져요, 둘이."

영화는 실제 옛 경찰대학교 안에서 촬영됐고, 배우들은 수 개월간 경찰대생처럼 짧은 헤어스타일을 고수했습니다.

특히 강하늘 씨는 올 가을 헌병으로 군 입대를 앞두고 있는데, 미리 머리를 짧게 자른 감회를 밝히기도 했습니다.

<인터뷰> 강하늘(배우) : "입대를 앞둔 기분은, 되게 홀가분하고 좋고. 저는 사실 짧은 머리가 더 편해요."

역사극과 액션물이 극장가의 주류가 된 요즘, 보기 드문 코미디 장르에 두 청춘스타가 등장해 주목받고 있는데요.

<인터뷰> 박서준(배우) : "요즘 한국영화에서 젊은 친구 두명이 나와 이렇게 (코믹 액션) 영화가 거의 없지 않았나. 많이 만들어지면 얼마나 좋을까."

패기 넘치는 청춘들의 유쾌한 영화, 여름 극장가에 신선한 바람을 몰고올 지 주목됩니다.
문화광장 기사 더보기
  • [문화광장] 박서준·강하늘, 경찰 되다…청춘 스타의 만남
    • 입력 2017.07.18 (07:29)
    • 수정 2017.07.18 (08:04)
    뉴스광장
[문화광장] 박서준·강하늘, 경찰 되다…청춘 스타의 만남
<앵커 멘트>

드라마 '쌈 마이웨이’의 박서준 씨와, 미담 제조기, 강하늘 씨가 만났습니다.

대세로 떠오른 두 청춘 스타가 멋진 호흡을 자랑하는 경찰대생으로 변신했는데요.

올여름, 극장가에서 활약할 두 배우와 함께하시죠.

<리포트>

<녹취> "선서! 나는 학칙을 준수하며 경찰대 학생으로서..."

박서준과 강하늘, 두 배우의 우렁찬 선서가 시작됐습니다.

경찰대학교를 소재로 한 영화답게 정복까지 갖춰입고 깜짝 퍼포먼스를 선보인 건데요.

<녹취> "(경찰대에서 왔습니다!) 신고하러 왔습니다, 충성!"

우연히 목격한 납치 사건에 휘말리게 된 두 경찰대생이, 넘치는 패기로 좌충우돌 수사를 펼치며 웃음을 선사합니다.

<녹취> "아야, 배운대로 해봐 돼!"

극중 두 경찰대생은 의욕충만한 다혈질과 이론만 따르는 원칙주의자로 상반된 성격을 지녔지만, 수사가 진행될수록 서로의 빈 곳을 채우며 완벽한 콤비를 이뤄갑니다.

<녹취> "소고기 사줄게, (업혀!)"

<인터뷰> 강하늘(배우) : "서로 다른 인물들이었는데 지나면서 비슷해져요, 둘이."

영화는 실제 옛 경찰대학교 안에서 촬영됐고, 배우들은 수 개월간 경찰대생처럼 짧은 헤어스타일을 고수했습니다.

특히 강하늘 씨는 올 가을 헌병으로 군 입대를 앞두고 있는데, 미리 머리를 짧게 자른 감회를 밝히기도 했습니다.

<인터뷰> 강하늘(배우) : "입대를 앞둔 기분은, 되게 홀가분하고 좋고. 저는 사실 짧은 머리가 더 편해요."

역사극과 액션물이 극장가의 주류가 된 요즘, 보기 드문 코미디 장르에 두 청춘스타가 등장해 주목받고 있는데요.

<인터뷰> 박서준(배우) : "요즘 한국영화에서 젊은 친구 두명이 나와 이렇게 (코믹 액션) 영화가 거의 없지 않았나. 많이 만들어지면 얼마나 좋을까."

패기 넘치는 청춘들의 유쾌한 영화, 여름 극장가에 신선한 바람을 몰고올 지 주목됩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