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④ 최초 제작 주6일 근무지도 ‘여기도 저기도 과로 사회’
최초 제작 주6일 근무지도 ‘여기도 저기도 과로 사회’
2003년 개봉했던 라는 영화에서 뇌물을 받고 강원도 오지로 쫓겨난 선생 김봉두(차승원)는 어떻게든...
전격 경질된 ‘트럼프 정권 설계사’ 배넌, 문제의 인터뷰
경질된 ‘트럼프 정권 설계사’ 배넌, 문제의 인터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오른팔'로 불렸던 스티브 배넌 백악관 수석전략가가 18일(현지시간) 전격...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내달초 한중·한일 외교장관회담 추진…북핵·사드·위안부 논의
입력 2017.07.18 (07:44) | 수정 2017.07.18 (08:01) 인터넷 뉴스
내달초 한중·한일 외교장관회담 추진…북핵·사드·위안부 논의
정부는 내달 초 아세안 관련 연쇄 회의(8월 6∼8일, 필리핀 마닐라)를 계기로 중국, 일본과 각각 양자 외교장관 회담을 추진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 고위 관계자는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등 아세안 관련 회의를 계기로 한 양자 외교장관 회담에 대해 "전반적으로 검토를 하고 있다"며 "중국, 일본과의 양자 회담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ARF에는 한중일 뿐 아니라 미국·러시아에 북한까지 북핵 6자회담 참가국 외교장관이 모두 초청된다.

이에 따라 지난달 취임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내달초 중국, 일본의 카운터파트와 처음 정식 양자 회담을 개최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6일(현지시간)과 7일 독일에서 각각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처음 열린 한중 및 한일 정상회담에서 이뤄진 사드와 위안부 문제 등의 논의를 이어받아 구체적인 협력 방안 등을 다루는 자리가 될 전망이다.
  • 내달초 한중·한일 외교장관회담 추진…북핵·사드·위안부 논의
    • 입력 2017.07.18 (07:44)
    • 수정 2017.07.18 (08:01)
    인터넷 뉴스
내달초 한중·한일 외교장관회담 추진…북핵·사드·위안부 논의
정부는 내달 초 아세안 관련 연쇄 회의(8월 6∼8일, 필리핀 마닐라)를 계기로 중국, 일본과 각각 양자 외교장관 회담을 추진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 고위 관계자는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등 아세안 관련 회의를 계기로 한 양자 외교장관 회담에 대해 "전반적으로 검토를 하고 있다"며 "중국, 일본과의 양자 회담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ARF에는 한중일 뿐 아니라 미국·러시아에 북한까지 북핵 6자회담 참가국 외교장관이 모두 초청된다.

이에 따라 지난달 취임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내달초 중국, 일본의 카운터파트와 처음 정식 양자 회담을 개최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6일(현지시간)과 7일 독일에서 각각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처음 열린 한중 및 한일 정상회담에서 이뤄진 사드와 위안부 문제 등의 논의를 이어받아 구체적인 협력 방안 등을 다루는 자리가 될 전망이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