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임우재 재산분할, 50%에서 0.4%로 깎인 이유
임우재 재산분할, 50%에서 0.4%로 깎인 이유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남편인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의 이혼 판결에 대해 법조계 안팎에서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서울가정법원 가사4부...
[특파원리포트] “공짜 음료 거절해라”…인도, 안전 여행 ‘꿀팁’
“공짜 음료 거절해라”…인도, 안전 여행 ‘꿀팁’
"선생님, 우선 약을 드시고 그래도 정신을 못 차리겠으면 호텔로 다시 가시는 게 좋겠습니다."주인도 한국대사관의 사건·사고 담당은 쉴 틈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내달초 한중·한일 외교장관회담 추진…북핵·사드·위안부 논의
입력 2017.07.18 (07:44) | 수정 2017.07.18 (08:01) 인터넷 뉴스
내달초 한중·한일 외교장관회담 추진…북핵·사드·위안부 논의
정부는 내달 초 아세안 관련 연쇄 회의(8월 6∼8일, 필리핀 마닐라)를 계기로 중국, 일본과 각각 양자 외교장관 회담을 추진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 고위 관계자는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등 아세안 관련 회의를 계기로 한 양자 외교장관 회담에 대해 "전반적으로 검토를 하고 있다"며 "중국, 일본과의 양자 회담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ARF에는 한중일 뿐 아니라 미국·러시아에 북한까지 북핵 6자회담 참가국 외교장관이 모두 초청된다.

이에 따라 지난달 취임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내달초 중국, 일본의 카운터파트와 처음 정식 양자 회담을 개최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6일(현지시간)과 7일 독일에서 각각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처음 열린 한중 및 한일 정상회담에서 이뤄진 사드와 위안부 문제 등의 논의를 이어받아 구체적인 협력 방안 등을 다루는 자리가 될 전망이다.
  • 내달초 한중·한일 외교장관회담 추진…북핵·사드·위안부 논의
    • 입력 2017.07.18 (07:44)
    • 수정 2017.07.18 (08:01)
    인터넷 뉴스
내달초 한중·한일 외교장관회담 추진…북핵·사드·위안부 논의
정부는 내달 초 아세안 관련 연쇄 회의(8월 6∼8일, 필리핀 마닐라)를 계기로 중국, 일본과 각각 양자 외교장관 회담을 추진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 고위 관계자는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등 아세안 관련 회의를 계기로 한 양자 외교장관 회담에 대해 "전반적으로 검토를 하고 있다"며 "중국, 일본과의 양자 회담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ARF에는 한중일 뿐 아니라 미국·러시아에 북한까지 북핵 6자회담 참가국 외교장관이 모두 초청된다.

이에 따라 지난달 취임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내달초 중국, 일본의 카운터파트와 처음 정식 양자 회담을 개최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6일(현지시간)과 7일 독일에서 각각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처음 열린 한중 및 한일 정상회담에서 이뤄진 사드와 위안부 문제 등의 논의를 이어받아 구체적인 협력 방안 등을 다루는 자리가 될 전망이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