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현장] 염산·골프채 뚫고 ‘헤드록’, 데이트폭력 막아낸 시민 영웅
[고현장] 염산·골프채 뚫고 ‘헤드록’, 데이트폭력 막아낸 시민 영웅
데이트폭력으로 위기에 처한 여성을 구해낸 시민이 경찰로부터 '용감한 시민상'을...
청와대 택배 받으셨어요?…역대 대통령 추석 선물
청와대 택배 받으셨어요?…역대 대통령 추석 선물
청와대가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후 첫 추석 선물을 전국에 발송한 가운데 인터넷...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내달초 한중·한일 외교장관회담 추진…북핵·사드·위안부 논의
입력 2017.07.18 (07:44) | 수정 2017.07.18 (08:01) 인터넷 뉴스
내달초 한중·한일 외교장관회담 추진…북핵·사드·위안부 논의
정부는 내달 초 아세안 관련 연쇄 회의(8월 6∼8일, 필리핀 마닐라)를 계기로 중국, 일본과 각각 양자 외교장관 회담을 추진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 고위 관계자는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등 아세안 관련 회의를 계기로 한 양자 외교장관 회담에 대해 "전반적으로 검토를 하고 있다"며 "중국, 일본과의 양자 회담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ARF에는 한중일 뿐 아니라 미국·러시아에 북한까지 북핵 6자회담 참가국 외교장관이 모두 초청된다.

이에 따라 지난달 취임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내달초 중국, 일본의 카운터파트와 처음 정식 양자 회담을 개최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6일(현지시간)과 7일 독일에서 각각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처음 열린 한중 및 한일 정상회담에서 이뤄진 사드와 위안부 문제 등의 논의를 이어받아 구체적인 협력 방안 등을 다루는 자리가 될 전망이다.
  • 내달초 한중·한일 외교장관회담 추진…북핵·사드·위안부 논의
    • 입력 2017.07.18 (07:44)
    • 수정 2017.07.18 (08:01)
    인터넷 뉴스
내달초 한중·한일 외교장관회담 추진…북핵·사드·위안부 논의
정부는 내달 초 아세안 관련 연쇄 회의(8월 6∼8일, 필리핀 마닐라)를 계기로 중국, 일본과 각각 양자 외교장관 회담을 추진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 고위 관계자는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등 아세안 관련 회의를 계기로 한 양자 외교장관 회담에 대해 "전반적으로 검토를 하고 있다"며 "중국, 일본과의 양자 회담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ARF에는 한중일 뿐 아니라 미국·러시아에 북한까지 북핵 6자회담 참가국 외교장관이 모두 초청된다.

이에 따라 지난달 취임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내달초 중국, 일본의 카운터파트와 처음 정식 양자 회담을 개최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6일(현지시간)과 7일 독일에서 각각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처음 열린 한중 및 한일 정상회담에서 이뤄진 사드와 위안부 문제 등의 논의를 이어받아 구체적인 협력 방안 등을 다루는 자리가 될 전망이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