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임우재 재산분할, 50%에서 0.4%로 깎인 이유
임우재 재산분할, 50%에서 0.4%로 깎인 이유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남편인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의 이혼 판결에 대해 법조계 안팎에서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서울가정법원 가사4부...
[특파원리포트] “공짜 음료 거절해라”…인도, 안전 여행 ‘꿀팁’
“공짜 음료 거절해라”…인도, 안전 여행 ‘꿀팁’
"선생님, 우선 약을 드시고 그래도 정신을 못 차리겠으면 호텔로 다시 가시는 게 좋겠습니다."주인도 한국대사관의 사건·사고 담당은 쉴 틈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폭우에 적상추 가격 167%↑…시금치·배추도 급등
입력 2017.07.18 (07:56) | 수정 2017.07.18 (08:00) 인터넷 뉴스
폭우에 적상추 가격 167%↑…시금치·배추도 급등
최근 전국을 강타하며 큰 피해를 낸 게릴라성 호우의 영향으로 적상추와 시금치 등 '엽채류' 가격이 급등세를 보이고 있다.

이달 들어 가락시장에서 거래된 적상추 4㎏ 한 상자(상품 기준)의 월평균 도매가는 2만 7천239원으로 지난달 평균인 1만 195원보다 167% 폭등했다.

시금치 4㎏ 한 상자(상품 기준)도 지난달보다 95.8% 급등한 1만 7천620원에 거래되고 있고, 배추 역시 10㎏ 한 망에 5천589원으로 전달보다 61.6% 상승했다.

적상추나 시금치 같은 엽채류는 다른 작물에 비해 강우량이나 일조량에 영향을 많이 받는다. 특히 큰비가 온 뒤에는 수확에서 유통에 이르는 작업여건이 악화될 뿐 아니라 병충해에 노출될 위험까지 커지면서 시세가 급등하는 경향이 있다.

이처럼 채소류의 도매가격이 크게 뛰면서 대형마트 등 일선 소매점에서 판매하는 소비자 가격도 최근 큰 폭으로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한 대형마트에선 지난달 1천350원이던 적상추 200g 한 봉지 가격이 17일 기준 2천980원으로 120.7% 상승했고, 여름 채소로 제철을 맞은 열무 역시 1.6㎏ 한 단에 전월보다 120% 급등한 3천480원에 팔리고 있다.

배추 한 망(3통)은 전달보다 88.6% 오른 8천940원에, 시금치 250g 한 팩은 22.5% 상승한 2천180원에 소매가가 형성됐다.

여름 휴가철인 7∼8월은 야외활동을 즐기는 행락객이나 피서객이 많아 연중 삼겹살과 상추 등이 가장 많이 소비되는 시즌이어서 상추 가격 폭등세는 소비자들에게 적잖은 부담이 될 것으로 보인다.
  • 폭우에 적상추 가격 167%↑…시금치·배추도 급등
    • 입력 2017.07.18 (07:56)
    • 수정 2017.07.18 (08:00)
    인터넷 뉴스
폭우에 적상추 가격 167%↑…시금치·배추도 급등
최근 전국을 강타하며 큰 피해를 낸 게릴라성 호우의 영향으로 적상추와 시금치 등 '엽채류' 가격이 급등세를 보이고 있다.

이달 들어 가락시장에서 거래된 적상추 4㎏ 한 상자(상품 기준)의 월평균 도매가는 2만 7천239원으로 지난달 평균인 1만 195원보다 167% 폭등했다.

시금치 4㎏ 한 상자(상품 기준)도 지난달보다 95.8% 급등한 1만 7천620원에 거래되고 있고, 배추 역시 10㎏ 한 망에 5천589원으로 전달보다 61.6% 상승했다.

적상추나 시금치 같은 엽채류는 다른 작물에 비해 강우량이나 일조량에 영향을 많이 받는다. 특히 큰비가 온 뒤에는 수확에서 유통에 이르는 작업여건이 악화될 뿐 아니라 병충해에 노출될 위험까지 커지면서 시세가 급등하는 경향이 있다.

이처럼 채소류의 도매가격이 크게 뛰면서 대형마트 등 일선 소매점에서 판매하는 소비자 가격도 최근 큰 폭으로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한 대형마트에선 지난달 1천350원이던 적상추 200g 한 봉지 가격이 17일 기준 2천980원으로 120.7% 상승했고, 여름 채소로 제철을 맞은 열무 역시 1.6㎏ 한 단에 전월보다 120% 급등한 3천480원에 팔리고 있다.

배추 한 망(3통)은 전달보다 88.6% 오른 8천940원에, 시금치 250g 한 팩은 22.5% 상승한 2천180원에 소매가가 형성됐다.

여름 휴가철인 7∼8월은 야외활동을 즐기는 행락객이나 피서객이 많아 연중 삼겹살과 상추 등이 가장 많이 소비되는 시즌이어서 상추 가격 폭등세는 소비자들에게 적잖은 부담이 될 것으로 보인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