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④ 최초 제작 주6일 근무지도 ‘여기도 저기도 과로 사회’
최초 제작 주6일 근무지도 ‘여기도 저기도 과로 사회’
2003년 개봉했던 라는 영화에서 뇌물을 받고 강원도 오지로 쫓겨난 선생 김봉두(차승원)는 어떻게든...
전격 경질된 ‘트럼프 정권 설계사’ 배넌, 문제의 인터뷰
경질된 ‘트럼프 정권 설계사’ 배넌, 문제의 인터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오른팔'로 불렸던 스티브 배넌 백악관 수석전략가가 18일(현지시간) 전격...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폭우에 적상추 가격 167%↑…시금치·배추도 급등
입력 2017.07.18 (07:56) | 수정 2017.07.18 (08:00) 인터넷 뉴스
폭우에 적상추 가격 167%↑…시금치·배추도 급등
최근 전국을 강타하며 큰 피해를 낸 게릴라성 호우의 영향으로 적상추와 시금치 등 '엽채류' 가격이 급등세를 보이고 있다.

이달 들어 가락시장에서 거래된 적상추 4㎏ 한 상자(상품 기준)의 월평균 도매가는 2만 7천239원으로 지난달 평균인 1만 195원보다 167% 폭등했다.

시금치 4㎏ 한 상자(상품 기준)도 지난달보다 95.8% 급등한 1만 7천620원에 거래되고 있고, 배추 역시 10㎏ 한 망에 5천589원으로 전달보다 61.6% 상승했다.

적상추나 시금치 같은 엽채류는 다른 작물에 비해 강우량이나 일조량에 영향을 많이 받는다. 특히 큰비가 온 뒤에는 수확에서 유통에 이르는 작업여건이 악화될 뿐 아니라 병충해에 노출될 위험까지 커지면서 시세가 급등하는 경향이 있다.

이처럼 채소류의 도매가격이 크게 뛰면서 대형마트 등 일선 소매점에서 판매하는 소비자 가격도 최근 큰 폭으로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한 대형마트에선 지난달 1천350원이던 적상추 200g 한 봉지 가격이 17일 기준 2천980원으로 120.7% 상승했고, 여름 채소로 제철을 맞은 열무 역시 1.6㎏ 한 단에 전월보다 120% 급등한 3천480원에 팔리고 있다.

배추 한 망(3통)은 전달보다 88.6% 오른 8천940원에, 시금치 250g 한 팩은 22.5% 상승한 2천180원에 소매가가 형성됐다.

여름 휴가철인 7∼8월은 야외활동을 즐기는 행락객이나 피서객이 많아 연중 삼겹살과 상추 등이 가장 많이 소비되는 시즌이어서 상추 가격 폭등세는 소비자들에게 적잖은 부담이 될 것으로 보인다.
  • 폭우에 적상추 가격 167%↑…시금치·배추도 급등
    • 입력 2017.07.18 (07:56)
    • 수정 2017.07.18 (08:00)
    인터넷 뉴스
폭우에 적상추 가격 167%↑…시금치·배추도 급등
최근 전국을 강타하며 큰 피해를 낸 게릴라성 호우의 영향으로 적상추와 시금치 등 '엽채류' 가격이 급등세를 보이고 있다.

이달 들어 가락시장에서 거래된 적상추 4㎏ 한 상자(상품 기준)의 월평균 도매가는 2만 7천239원으로 지난달 평균인 1만 195원보다 167% 폭등했다.

시금치 4㎏ 한 상자(상품 기준)도 지난달보다 95.8% 급등한 1만 7천620원에 거래되고 있고, 배추 역시 10㎏ 한 망에 5천589원으로 전달보다 61.6% 상승했다.

적상추나 시금치 같은 엽채류는 다른 작물에 비해 강우량이나 일조량에 영향을 많이 받는다. 특히 큰비가 온 뒤에는 수확에서 유통에 이르는 작업여건이 악화될 뿐 아니라 병충해에 노출될 위험까지 커지면서 시세가 급등하는 경향이 있다.

이처럼 채소류의 도매가격이 크게 뛰면서 대형마트 등 일선 소매점에서 판매하는 소비자 가격도 최근 큰 폭으로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한 대형마트에선 지난달 1천350원이던 적상추 200g 한 봉지 가격이 17일 기준 2천980원으로 120.7% 상승했고, 여름 채소로 제철을 맞은 열무 역시 1.6㎏ 한 단에 전월보다 120% 급등한 3천480원에 팔리고 있다.

배추 한 망(3통)은 전달보다 88.6% 오른 8천940원에, 시금치 250g 한 팩은 22.5% 상승한 2천180원에 소매가가 형성됐다.

여름 휴가철인 7∼8월은 야외활동을 즐기는 행락객이나 피서객이 많아 연중 삼겹살과 상추 등이 가장 많이 소비되는 시즌이어서 상추 가격 폭등세는 소비자들에게 적잖은 부담이 될 것으로 보인다.
사사건건
정지